최태원 SK회장 내연녀, 직접 네이버에 피치원기사 게시 중단 요청 최태원 SK회장 내연녀, 직접 네이버에 피치원기사 게시 중단 요청
최태원 SK그룹 회장 내연녀로 추정되는 김희영이란 인물이 피치원미디어가 보도한 2017. 7. 4.자 기사에 대해 개인정보 침해(초상권) 및 명예훼손 우려를 이유로 네이버에 정보통신망법에 따른 게시중단... 최태원 SK회장 내연녀, 직접 네이버에 피치원기사 게시 중단 요청

최태원 SK그룹 회장 내연녀로 추정되는 김희영이란 인물이 피치원미디어가 보도한 2017. 7. 4.자 기사에 대해 개인정보 침해(초상권) 및 명예훼손 우려를 이유로 네이버에 정보통신망법에 따른 게시중단 임시조치를 요청, 피치원 미디어 기사가 네이버에서 임시조치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단, 상기 기사는 언론중재위원회 조정에 따라 게시 중단하기로 하였습니다.]

네이버는 4일 피치원미디어가 보도한 기사에 대해 ‘김희영’이라는 인물이 초상권침해 및 명예훼손을 우려, 게시중단을 요청한 건과 관련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 제44조의 2(정보의 삭제요청 등)’의 법령을 준수하기 위해 게시중단(임시조치)을 한다고 피치원미디어에 4일 통보했다.

이로 인해 4일 피치원미디어를 통해 보도된 기사는 현재 네이버 피치원미디어 블로그에서 게시중단된 상태이며, 피치원미디어는 네이버에 이의신청을 준비 중이다. 재벌 회장과 사실혼 관계에 있는 인물이 네이버에 관련 기사를 게시중단해달라고 직접 요청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네이버는 현재 피치원미디어의 해명에 대해 “침해 사실을 소명해 그 정보의 삭제 또는 반박내용의 게재를 요청할 수 있고, 해당 정보의 삭제요청 시 지체 없이 삭제 임의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게시중단(임시조치)이 부당할 경우 이의를 신청해 받아들여지면 다시 게재 가능하다”는 원론적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

네이버는 현재 피치원미디어가 보도한 기사에 대해 게시 중단을 요청한 요청자에 대해서는 김희영씨 개인이 신청했는지, 아니면 SK그룹 차원에서 김희영씨를 대신해 업무요청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다”라며 “현재 공식적인 요청자는 김희영씨 개인”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내연녀 김희영씨가 김 씨에 대한 비난 댓글을 단 주부 50여 명을 직접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해 전국 주부들이 들끓고 있다.

‘최태원 네티즌 고소 건’ 관련 정정보도문

본 인터넷신문은 홈페이지 ‘뷰’ 섹션 초기화면에 SK그룹 회장 최태원이 자신과 동거인 김희영에 대한 댓글을 쓴 네티즌들을 고소한 사건에 관하여 보도하였습니다. 보도의 주요 내용은 최태원과 김희영이 공동으로 자신들에게 비방 댓글을 쓴 주부 50여명을 고소하였고, 그들의 고소 대리인으로 하여금 고소 사실을 비난하는 네티즌에게 고소하겠다는 협박 댓글을 쓰도록 하였으며, SK그룹을 동원하여 자신들에 대한 비난성 댓글을 삭제하고 해당 고소 사건을 수사 중인 수사기관에게 외압을 가하고 댓글을 쓴 주부들의 개인정보를 불법 파악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사실 확인 결과, 해당 고소 사건의 고소인은 최태원이며,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을 이유로 네티즌들을 고소하였을 뿐 단순히 개인사를 비난하였다는 이유로 한 고소한 것은 아니며, 고소 대리인인 법무법인 동서양재가 네티즌에게 협박 댓글을 쓴 사실은 없고, SK그룹을 동원하여 댓글을 삭제하거나 수사기관에 외압을 가하거나 개인정보를 불법 파악한 바 없다는 점이 밝혀져 이를 바로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 법무법인(유) 원

    2017년 7월 6일 #5 Author

    법무법인(유) 원은 귀사에 다음의 점을 알려드립니다.
    귀사가 게재한 위 기사는 의뢰인 김희영에 대한 명예훼손적인 허위사실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의뢰인은 문제의 아이디를 사용한 사실이 없을뿐더러, 관련 기사에 어떠한 댓글도 게시한 바 없고, 고소 당한 바 역시 없습니다. 귀사는 이전에도 의뢰인을 상대로 여러 차례 허위 기사를 반복 게재하여 왔습니다. 이에 본 법무법인은 귀사가 아무런 진위 확인 없이 이렇듯 허위사실을 보도하는 점에 대하여 귀사를 상대로 가능한 모든 법률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응답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