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원에 9건 소송남발한 최태원 SK회장의 그녀,이번엔 2억 소송,소송끝판왕 갑질논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그녀가 언론사에 대한 6차례 가처분신청 소송이 모두 기각돼 더이상 가처분신청 소송이 막히자 이번에는 2억원 손해배상 소송을 들고나왔다.  SK그룹 최태원 회장 내연녀 김희영 씨가 자신을 둘러싼 불법행위와 댓글 재판을 국내 언론으로는 유일하게 보도해온 피치원미디어에 대해 3년여간 총 9건의 소송을 남발, 갑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김희영 씨가 이번에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