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이어 폭스바겐도 내연차 생산중단선언,2026년부터 전기차 500만대생산
세계 자동차 판매량 1,2,3위 업체가 잇따라 내연차 생산중단에 이어 전기자동차 생산 올인 전략을 공식 발표, 향후 7,8년후는 전기차가 세계 자동차시장을 완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1074만대를 판매,자동차 판매량 세계 1위업체인폭스바겐이 2026년에 내연차(gas-powered cars)생산을 완전 중단한다고 5일 공식 발표했다.대신 전기자동차 생산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포춘지는 폭스바겐이 전기... Read more
테슬라,”LA-뉴욕 자율주행차 2년내 상용화”,獨∙구글 긴장
세계 자동차산업계의 지형을 뒤바꿀 최대 화두인 무인 자율자동차 시장이 독일 명품 3사 연합과 구글,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 등 빅 3강 구도로 전개될 것인가?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향후 2년 내에 미국 서부 로스앤젤레스(LA)에서 동부 뉴욕까지 4800km를 횡단, 스스로 주행해 가는 자율주행차를 출시하겠다고 공식 발표, 전세계 자동차업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엘런... Read more
[피치원리뷰]獨 자동차3사∙히어인수,구글 화들짝놀란 이유
무인자동차 시장을 좌지우지할 핵심 기술인 디지털 맵 세계 최대 회사인 ‘히어(HERE)’가 결국 독일 고급 자동차 생산 3사의 품에 안기게 됐다. 이로써 글로벌 무인자동차 시장은 구글과 독일 BMW∙아우디∙메르세데스 벤츠 3사 컨소시엄 간의 양강 경쟁구도로 압축될 전망이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5일, 독일 자동차업체인 BMW∙벤츠(다임러AG)∙아우디 3개가 노키아의 지도서비스 ‘히어’에 대한 총 28억유로(3조5401억원)규모의 공동인수를... Read more
폴크스바겐 직원,”사측 압박에 2013년부터 배출가스조작”시인
폴크스바겐그룹 직원들은 세계적 스캔들로 떠오른 자사 배기가스 배출조작사건과 관련해 “최고경영자(CEO)의 무리한 목표 설정으로 차량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조작했다”며 조작 사실을 인정했다. 독일 신문 빌트암존탁은 독일차 폴크스바겐의 직원들이 2013년부터 올해 봄까지 타이어 공기압과 연비 등을 조작한 것은 물론, 이산화탄소 배출 수치도 조작했다고 털어놨다고 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폴크스바겐 직원들은 경영진의... Read more
獨,폭스바겐 정조준,아우디∙포르쉐등 전차종 전수조사
폭스바겐이 독일정부의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독일 정부는 배기가스 조작으로 최대위기를 맞고 있는 폭스바겐의 디젤차와 휘발유차를 포함한 모든 폭스바겐 차종의 배출 가스 수준에 대한 재측정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독일 정부의 강경한 입장은 최근 폭스바겐의 디젤 엔진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이 불거진 지 6주째가 지나면서 계속 새로운 조작 사실이 폭로되면서 더... Read more
폭스바겐,아우디∙포르쉐 3000cc도 조작,추가들통
아우디, 포르쉐브랜드로 잘 알려진 폭스바겐그룹이 배기량 2,000cc급에 이어 3,000cc급 디젤 차량에도 배출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것으로 드러나 미국 당국이 추가 조사에 나선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앞서 폭스바겐은 2009∼2015년형 2,000cc 모델을 상대로만 배출가스 조작을 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미 환경보호청(EPA)은 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지문을 내고 폭스바겐이 2014∼2016년형 3,000cc급 투아렉, 포르셰, 아우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