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둘째 딸이 신경쓰여서?기사가 사라진 이유
최근 SK그룹의 대규모 중국투자가 재계의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는 모 일간매체의 기사가 사라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C일보는 25일 온라인판에 “최태원,둘째 딸이 신경쓰여서?”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중국 벤처캐피털사에 3000억원대를 투자한 것은 차녀 최민정(28)씨와 연관이 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어 자매 경제지 및 종편까지 보도했지만 포털은 물론 자사... Read more
최태원회장 내연녀 댓글재판,이번엔 내연녀가 무더기 2차고소,재벌家소송남발 갑질논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내연녀 김희영(43) 씨에 대한 비방 댓글을 달았다는 이유로 최태원 회장과 김희영 씨가 2017년 초 댓글 여성을 무더기로 고발한 데 이어 올해 들어 또다시 김 씨가 이들 여성을 상대로 잇따라 2차 민∙형사고발에 나선 것으로 밝혀져 재벌가의 소송남용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최태원 회장은 2015년 12월 말 노소영... Read more
노소영관장 운전기사 갑질폭로 보도,여론은 거꾸로 최태원회장과 내연녀 질타,의혹제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부인인 노소영(57) 아트센터나비 관장의 운전기사에 대한 갑질 행위를 폭로하는 언론보도가 쏟아졌지만 정작 노 씨에 대한 비판여론은 거의 없고, 거꾸로 SK그룹과 최태원 회장 내연녀를 비판하는 댓글이 하루종일 SNS를 후끈 달구고 있다. 한겨레는 19일 자신의 운전기사를 향해 물건을 던지고, “머리는 왜 달고 다니냐”고 폭언했다는 복수의 증언과 함께 지하에... Read more
최태원SK회장,직접 50명여성 고발한 ‘내연녀 비방댓글’대구재판서도 ‘학력위조 맞네”판결
최태원 SK회장 내연녀 김희영(43) 씨에 대한 ‘학력위조와 첩’비난 댓글을 써 명예를 훼손했다며 최태원 회장이 50여명의 여성을 직접 고소한 사건 재판에서 김희영 씨가 연세대 음대 및 이화여대 미대를 졸업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판결이 나온 데 이어 대구에서도 비슷한 판결이 나와 재벌총수와 댓글여성간 대규모 소송전이 중대한 분수령을 맞고있다.  이로써 재벌 총수와 내연녀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