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또다시 4600억원 괴물펀딩,기업가치 8.2조원,데카콘 기업 발돋움 토스 또다시 4600억원 괴물펀딩,기업가치 8.2조원,데카콘 기업 발돋움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앱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가 기업가치 8조2000억원(74억달러)으로 평가받으며 4600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사실상 토스는 이제 유니콘을 넘어 100억달러(12조원) 기업, ‘데카콘’대열에 합류하는 초우량 블루칩으로 발돋움했다.... 토스 또다시 4600억원 괴물펀딩,기업가치 8.2조원,데카콘 기업 발돋움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앱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가 기업가치 8조2000억원(74억달러)으로 평가받으며 4600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사실상 토스는 이제 유니콘을 넘어 100억달러(12조원) 기업, ‘데카콘’대열에 합류하는 초우량 블루칩으로 발돋움했다. 투자업계는 괴물펀딩에 성공한 토스의 기업가치는 2,3년후 해외상장시 12조원대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토스는 은행인 KDB산업은행과 미국 투자사인 알키온(Alkeon Capital Management)이 주요 투자자로 각각 1000억원, 84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총 4600억원규모의 투자를 마무리했다고 23일 밝혔다.

토스의 기존 투자자인 알토스벤처스(Altos Ventures), 그레이하운드(Greyhound Capital)등도 참여했다. 특히 이번 투자를 통해 투자사들이 토스의 기업가치를 8.2조원으로 평가, 지난 2018년 기업가치 10억달러(1.2조원)로 국내 핀테크 기업 처음으로 유니콘 기업이 된 토스는, 3년만에 기업가치 100억달러(12조원)를 의미하는 ‘데카콘’ 기업으로 부상하게 됐다.

지난해 투자유치에 성공했던 토스는 불과 10개월 만에, 기업 가치가 3배 가까이 높게 평가받는 등 고속성장세로 글로벌 투자자로부터 호평을 받고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알키온은 구글 알파벳, 페이스북 등 빅테크 기업에 투자한 기술중심 투자회사로, 미국의 대표적 핀테크 기업중 하나인 스퀘어(Square)의 주요 주주다. 초기 성장기 스타트업에 투자,장기 보유하는 투자사로 알려져 있다.

투자자들은 토스가 2000만 유저를 바탕으로 뱅킹, 증권 등의 개인 금융 서비스를 하나의 앱에서 제공하는 것은 물론, PG업계 최상위권 계열사인 토스페이먼츠를 통한 B2C, B2B사업모델을 확보한 독특한 모바일 금융 플랫폼이란 점에서 성장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토스앱을 이용하는 월 활성 유저는 1100만명으로,국내 금융회사 앱 중 최대규모다. 지난해 3900억대 매출을 기록한 토스는, 연결기준 매출 1조 원 돌파를 기대하고 있다. 토스측은 금융 전 분야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른바 ‘슈퍼앱’ 개념의 토탈 모바일금융 플랫폼은 세계적으로 토스가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토스 계열사 ‘토스증권’의 경우 별도 앱 설치없이 토스 앱에서 주식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3월 런칭후 3개월만에 누적 계좌수 350만개를 유치하는 등 고속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투자업계는 곧 영업을 개시할 토스뱅크의 성장세 역시 크게 기대하고 있다.

해외사업 확장도 괄목하다. 2019년 설립된 토스베트남 법인은 현재 월 활성 유저  300만명, 매달 약 50만명의 활성 유저가 유입되고 있다고 밝혔다. 토스는 토스베트남의 경우 간편 송금은 물론, 현지 은행과 제휴를 통한 체크카드 서비스, 자산관리 서비스 등을 제공중이다.

토스는 이번 투자재원을 계열사 인프라확충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한국은 뱅킹, 카드, 보험 등에서 가구 당 금융화 수준이 세계 최상위권”이라며 “은행, 증권 등 주요 영역에 직접 플레이어로 진출함으로써,금융 시장을 고객 관점에서 새롭게 접근,설계할 수 있다”고 밝혔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