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원리뷰]한미약품,6조원 초대형 신약기술 수출 대박 [피치원리뷰]한미약품,6조원 초대형 신약기술 수출 대박
한미약품이 나흘 간격으로 총 6조원대의 신약기술 수출 계약을 성사시켜 전세계 제약업계의 눈과 귀를 집중시키고 있다. 한미약품은 지난 5일에는 5조원대 수출을, 9일에는 1조원대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 비상한... [피치원리뷰]한미약품,6조원 초대형 신약기술 수출 대박

한미약품이 나흘 간격으로 총 6조원대의 신약기술 수출 계약을 성사시켜 전세계 제약업계의 눈과 귀를 집중시키고 있다.

한미약품은 지난 5일에는 5조원대 수출을, 9일에는 1조원대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미약품이 수출키로 한 것은 자체 개발한 당뇨와 비만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신약 제조기술이다.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 중인 옥신토모듈린 기반의 당뇨 및 비만 치료 바이오신약 ‘HM12525A ‘(LAPSGLP/GCG)을 글로벌 제약회사인 미국 얀센과 총액 9억1500만 달러(1조원)에 수출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9일 공시했다.

한미약품은 “계약금은 1억500만달러(1160억원)규모이며, 임상 개발, 허가, 상업화 등 단계에 따라 별도로 총액 8억1000만달러(약 9300억원)규모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게다가 제품 출시 이후에는 두자릿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도 받는 조건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그야말로 믿기지 않는 초대형 기술 수출이다.

이로써 얀센은 한국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HM12525A에 대한 개발·상업화 등의 독점 권리를 한미약품으로부터 확보했다고 한미약품 측은 덧붙였다.

한미약품은 이에 앞서 지난 5일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에 당뇨 치료제 포트폴리오 ‘퀀텀 프로젝트’ 기술을 5조원 규모에 수출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 한미약품 신약기술, 왜 어마어마한 가?

전세계적으로 당뇨와 비만을 동시에 치료하면서도 투약주기를 대폭 개선한 신약기술이 개발되기는  이번이 세계 최초다.

당뇨환자들의 경우 대부분 비만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데, 당뇨환자가 투약하는 인슐린 주사는 하루 1회에서 3회 주사를 해야할 만큼 투약주기가 매우 짧아 환자들이 치료에 큰 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비만 치료제 역시 투약주기는 짧지 않지만, 이 역시 별도 투약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당뇨비만 환자에겐 성가시기 그지없는 치료제인 셈이다.

한미약품이 개발, 수출에 성공한 이번 신약기술은 당뇨와 비만을 동시에 치료해주는 뛰어난 신약 성능과 함께 투약주기가 1주일에 1회 정도에 불과, 단숨에 전세계 당뇨비만 환자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는 것이다.

즉 매일 두세차례 투약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인슐린 주사에 큰 부담을 느끼는 당뇨비만 환자들은 이제 일주일에 1회 주사로 당뇨와 비만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 것이다. 당뇨환자들에겐 그야말로 획기적인 치료제인 것이다.

이 때문에 한미약품의 이번 신약이 임상실험을 거쳐 상용화시 기존 당뇨치료제와 비만치료제 시장을 석권하면서 글로벌 시장판도를 재편할 정도로 엄청난 수요창출이 기대되고 있다.

한미약품 홍보실 관계자는 “구체적인 신규 시장수요를 밝힐 수는 없지만,연간 수조원대는 충분할 걸로 내부적으로 예상하고 있는 분위기”라고 밝혔다.

세계적 제약회사인 미국 얀센이 한미약품의 신약기술을 1조원대에 구매키로 결정한 것도 상용화시 예상되는 엄청난 수요대체 효과때문으로 알려졌다.

한미약품3

 ■ 상용화 시점은 아직? 시장규모는  연간 8조~10조원대 전망

한미약품이 얀센에 수출키로 한 신약기술은 아직 임상실험을 수차례 거쳐야하기 때문에 상용화 시점을 예상하기에는 아직 무리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한미약품 홍보실 관계자는 “상용화시점은 임상실험을 어느정도 타이트하게 여러번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현재로서 언제쯤 상용화가 가능하다고 밝히기는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 한미약품과 얀센측은 상용화를 위한 임상실험을 향후 2,3년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신약이 당뇨와 비만을 동시에 치료하는 최초의 신약이라는 점, 성능은 더 뛰어나고 투약주기는 1주일로 대폭 늘어난 점 등을 들어 당뇨치료제 시장을 완전 석권할 것이란 전망이 조심스레 대두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임상실험이 끝나면 세계 시장규모는 연간 8조원대를 훌쩍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한미약품 이관순號 의  이유있는 질주  

5조원대 매머드급 수출계약건이 성사된 지 나흘 만에 또다시 1조원이 넘는 초대형 수출 계약을 성사시켜, 한미약품이 수출키로 한 신약기술의 파급력과 세부 수출계약조건 등 그 배경에 비상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한미약품은 올초부터 무려 5건의 초대형 수출계약을 성사,총 8조원대가 넘는 신약기술 수출계약을 성사시켜 한미약품 이관순(55)號 의 신약기술 프로젝트 성공비결과 글로벌 신약기술 경쟁우위요소가 무엇인 지에 대해 전세계 제약업계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이관순3

[업무를 보고 있는 한미약품 이관순 대표이사]

한미약품의 대형 수출 계약은 이게 처음이 아니다. 연초부터 줄줄이 터져나왔다. 한미약품은 지난 3월께 일라이릴리사에 면역질환 치료제 ‘HM71224’를 총액 7800억원에 수출키로 계약을 맺었고, 7월에는 베링거인겔하임사와 내성표적 항암신약 ‘HM61713’을 8500억원 수출계약에 합의했다.

한미약품은 같은 3월께 항암 신약 ‘포지오티닙’을 스펙트럼사에 수출했고, 금액은 미공개로 한 바있다.

공개된 수출금액만 지금까지 7조 6300억원에 이르고 미공개 금액까지 합치면 거의 8조원대를 넘을 것으로 추정돼 한미약품의 신약기술이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

믿기지 않는 한미약품 초대형 수출 대박 신화의 주인공 ‘HM12525A’는 인슐린을 분비하고 식욕 억제에 도움을 주는 GLP-1,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을 동시에 활성화시키는 이중치료제다.

한미약품은 “반감기를 늘려 약효를 오래가게 해주는 한미약품의 기술 ‘랩스커버리’를 적용, 1주일에 1번만의 투약으로도 당뇨·비만을 치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관순 한미약품 대표는 “임상개발부터 글로벌 마케팅까지 갖춘 얀센과 협력해 HM12525A가 당뇨와 비만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의 승부수, 신약개발 위해 연구소장 출신 이순관 낙점 

한미약품 임성기(75) 회장은  2010년 11월, 그동안 줄곧 유지해온 영업출신 CEO 방침을 바꿔 연구소장 출신인 이관순 현 사장을 CEO로 전격 발탁했다.  제약회사에서는 그리 흔치 않은 기술개발출신 CEO 발탁이었지만, 결과적으로 당시 인사는 연구개발을 통한 신약 개발에 승부수를 던진 임 회장의 신의 한수 였다.

임성기회장1

[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

임 회장은 지난해 매출의 23.4%를 연구개발비로 투입할 만큼 고집스런 개발중심 경영철학을 유지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실제 한미약품은 매출대비 연구개발비 지출비율에서 늘 국내 제약업계 1위다.

임 회장은 주위 비판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이관순 대표에게  “연구개발로 승부해야 한다. 길게 보라”고 주문했다.

이관순 사장은 임 회장의 이런 의지를 담아 연구개발에 총력전을 펼쳤다. 이관순 사장은 그동안 연구소장을 엮임하며 다져놓은 기술개발의 초석들을 5년간에 걸쳐 집중화에 주력,  이제 폭발적인 결실을 보고 있다.

임 회장과 이관순 대표의 동행이 5년째 되는 2015년 말. 한미약품 주가는 9일 종가기준 82만원, 시가총액 8조4303억원을 기록하며 폭풍 질주중이다. 도박에 비유할만큼 엄청난 지구력과 끈기를 요하는 신약기술개발에 힘을 실어준 임 회장의 뚝심과 신약기술 국내 최고 전문가가 CEO를 맡으면서 만들어낸 대박 합작품이 탄생한 것이다.

한미약품 신약기술 8조원대 수출계약건은 2015년 한국 수출 선봉대에 BT산업이 큰 획을 그으며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 의미있는 행보로 평가되고 있다.

글로벌 제약시장을 좌지우지할 한미약품 신약 상용화 시점에 글로벌 BT산업계의 눈과 귀가 벌써부터 집중되고 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