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게임마이스터고 설립,정부 70억원 예산확정 올해 게임마이스터고 설립,정부 70억원 예산확정
게임산업계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양성할 목적의 게임마이스터고가 올해 정식 설립된다.  정부는 인력난에 빠진 게임산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총 70억원 규모를 지원,게임산업계가 밀집한 판교와 인접한 고등학교를... 올해 게임마이스터고 설립,정부 70억원 예산확정

게임산업계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양성할 목적의 게임마이스터고가 올해 정식 설립된다. 

정부는 인력난에 빠진 게임산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총 70억원 규모를 지원,게임산업계가 밀집한 판교와 인접한 고등학교를 게임마이스터고로 지정, 집중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게임마이스터고로 지정되면 개교준비금 50억원 외에도 학교운영비, 문화부 지원금액 15억원 등 총 70억원 가까운 정부자금 지원을 받게 된다 

문화부는 이를 위해 문화콘텐츠진흥원을 중심으로 올해 15억원규모의 예산을 배정, 게임마이스터고 지정이후 교육커리큘럼∙전문강사 지원, 모바일게임 콘텐츠 개발 등 실무능력을 갖춘 인재양성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교육부 역시 위기에 몰린 게임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12차 마이스터고 설립 수요조사에 게임 분야를 적극 반영, 시도 교육청을 통해 해당 고등학교가 지원 의사를 밝힐 경우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심사 및 선정일정을 진행키로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교육청을 통해 판교 인근 2개 고등학교에서 지원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고, 현재 교사지위변경 및 학부모 동의절차 등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임마이스터고는 교육청 산하 특정 고등학교가 자체적으로 특성화고교 전환시 필요한 교사의 지위변화 문제 및 학부모 동의 등의 절차를 거쳐 지원할 수 있다. 

교육부는 교육청을 통한 게임마이스터고 지정신청이 들어오는 대로 심사일정을 진행, 2년간 총 50억원을 지원해 게임전문인력 양성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문화부와 교육부는 국내 게임산업계가 자금력을 앞세운 중국이 게임회사 및 인력을 대규모로 빨아들이면서 극심한 인력난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 게임마이스터고를 최대한 빠르게 선정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특정 고등학교가 게임마이스터고로 전환하기 위한 절차와 인허가를 담당하는 시도 교육청 업무가 다소 더딘 데다, 지원 고교 일부 학부모가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어, 정부 일정이 다소 지연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인천 강화군 소재 강남영상미디어고의 경우 게임마이스터고 전환을 추진하다 학부모들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산업계의 요구가 높은 만큼 문화부와 공조해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게임마이스터고 선정이 이뤄질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며 “교육청을 통해 신청 고교가 확정되는 대로 선정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김00

    2016년 7월 18일 #1 Author

    학교는 기존 교사가 가르칩니다.
    게임업계에서 시니어 개발자가 와서 가르친다고 해도 기껏해야 비정규 강사입니다. 이름은 산학협력교사 또는 여러 그럴싸한 이름을 붙이겠지만 비정규직교사입니다. 교사 철밥통 마피아 전교조, 교총등의 조직이 절대 다른 방식으로 교사를 뽑지 못하도록 피를 토하며 막을 것입니다.
    그냥 컴퓨터교사가 가르칩니다. 기존 소프트웨어 마이스터고를 확인해보면 답 나옵니다.

    응답

  • 1

    2016년 1월 25일 #2 Author

    인력난 운운하기 전에 있는 인력부터 잘 챙기시길…
    산업계에 타격준게 정부인데 이제와서 꼴랑 70억가지고 생색내시는듯…
    있는 학교, 있는 학원이라도 잘 관리하시고, 지원이나 팍팍해주세요.
    지금같은 상황이라면 70억 아니라 700억 7천억도 모자르답니다.
    생각해보세요, 시니어급들을 다 내쫏아버리고, 산업 다 망쳐놓고는..
    시니어가 남아나질 안았는데 그런 고급정보를 누가 학교가서 가르치나요?

    응답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