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대여자전거 ‘따릉이’,교묘한 요금꼼수,시민불만속출 서울시,대여자전거 ‘따릉이’,교묘한 요금꼼수,시민불만속출
서울시가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한다’는 취지로 지난해 10월 15일 운영을 개시한 서울자전거 ‘따릉이’의 요금제에 대한 시민들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서울시가 서울자전거 ‘따릉이’를 발표하면서... 서울시,대여자전거 ‘따릉이’,교묘한 요금꼼수,시민불만속출

서울시가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한다는 취지로 지난해 1015일 운영을 개시한 서울자전거 따릉이의 요금제에 대한 시민들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서울시가 서울자전거 따릉이를 발표하면서 24시간 하루 이용료 1000원이라고 발표한 것과는 달리, 24시간 하루 대여 후 반납 시 이용료 1000원외에 무려 28000원의 추가 요금을 내야 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이용자들의 불만과 민원이 쏟아지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자전거와 함께하는 건강한 도시, 세계적인 자전거 도시를 만든다는 취지로 24시간 365일 대여해주는 서울자전거 따릉이를 발표하면서 이용요금을 1일 이용권은 1000, 1주일 이용권 3000, 1개월 5000, 6개월 15000, 13만원의 요금만 부담하면 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하루 이용료 1000원이란 사실만 믿고 실제 따릉이를 이용한 이용고객들은 반납 시 28000원의 초과요금을 더 내라는 대여소 직원의 추가납부요청을 놓고 실랑이와 함께 민원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설명 = [합정역에서 한 시민이 따릉이 사용설명 팜플릿을 보여주고 있다]

이유는 따릉이이용약관에 대여 시 하루 이용권 1000원으로 이용할 경우, 1시간마다 대여소를 방문, 반납 후 다시 대여하는 기준을 지켜야 하고, 이를 어길 경우 30분당 1000, 1시간당 2000원의 초과요금을 부과해야 하는 것으로 규정해놓고 있기 때문이다. 

1일 이용료 1000원으로 이용하려면 자전거 대여 이후 1시간마다 대여소를 방문해 입고한 후, 다시 출고해야 하고, 11000원만 부담하려면 대여 이후 24시간 동안 계속 1시간마다 반복해 입고와 출고시간을 지켜야만 가능한 것이다. 

이 때문에 하루 이용료 1000원인 사실만 알고 대여한 후 반납한 서울시민들은 이용약관을 제시하며 28000원의 추가 요금을 요구하는 대여소 직원들과 실랑이와 함께 고성이 오가는 등 갈등이 반복되고 있다 

합정동의 한 시민은 서울시가 처음 홍보할 때 11000원으로 서울자전거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고 했다면서 이런 시스템이면 처음부터 하루 이용권 29000원이라고 명시해야 한다고 분개했다. 

또 다른 이용자인 김원섭(52 가명)씨는 분명히 팜플릿에도 그렇게 명기해놓고 반납 시 이런 이용약관을 제시하며 28000원을 더 내라고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누가 자전거를 하루 빌려놓고 한 시간마다 대여소를 들락날락하며 반납과 출고를 반복할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 심각한 문제는 서울시가 발표한 서울시민 누구나 하루 1000원으로 이용해 건강한 사회와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한다는 정책취지와는 달리 따릉이콜센터 직원들은 출퇴근용이라는 답변을 하고 있어 서울시 정책취지와 상반된 해명에 시민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실제 피치원 기자가 서울자전거 따릉이콜센터에 이 같은 불만을 제기하자 콜센터직원은 따릉이는 사실 역 근처 주민들이 출퇴근용으로 사용하라는 게 취지이지, 아무나 빌려 하루종일 타라는 게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즉 서울시의 정책취지와는 반대로 콜센터 및 대여소 직원들은 출퇴근용이며 레저용으로 빌려 하루종일 타서는 안 된다는 상반된 설명을 서울시민들에게 반복적으로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따릉이를 이용한 서울시민들은 서울시가 하루 이용료 1000원이라고 내세우면서 교묘하게 하루 28000원을 더 징수하는 부당한 자전거 요금장사를 하고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이용 패턴을 감안해볼 때 하루 이용료 1000원이라고 명시하면 대다수 시민들이 하루동안 대여하는 요금으로 생각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이용시 1시간마다 반복해 반납했다 다시 빌리는 이용제도를 대폭 개선해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전문가들은 이용시간과 요금제를 대폭 손질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이용자들은 이 제도는 처음부터 서울시가 하루이용료 1000원이라고 발표하면 안되고, ‘30분당 1000원이다라고 발표하는 게 맞다면서 “30분당 1000원이라고 발표하면서 단 1시간마다 반납 후 다시 대여하면 24시간 동안 1000원만 내면 된다는 내용은 단서조항으로 명시했어야 했다고 지적한다. 

이 때문에 서울시의 서울자전거 따릉이정책의 진정성이 의심받고 서울시가 추가 요금으로 수익사업을 하려고 한다는 비판여론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가 지난해 28억원을 투자, 자전거 1200대 도입한 데 이어, 올해 79억원을 추가 투자하는 따릉이사업의 이용제도와 요금제에 대한 전면적인 손질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된다 

따릉이2

[서울시 서울자전거 따릉이 안내 팜플릿]

서울시는 지난해 1015 4대 문안, 여의도, 상암, 신촌, 성수 5개 권역에 28억원의 예산을 들여 자전거 대여소 160여개를 설치, 공공자전거 1200대를 배치한 바 있다 

이용방법은 회원가입 후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가까운 대여소에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따릉이는 처음 빌린 곳과 다른 곳에서도 반납할 수 있는 데다, 간단한 짐을 실을 수 있는 바구니도 달려있어 서울 시민의 관심을 모은바 있다 

따릉이는 신촌 320여대를 비롯해 4대 문안 285, 여의도 277대 등 총 1200대가 배치된 바 있다.

  • 지렁이눈알 (@tmdwls0116)

    2017년 3월 23일 #1 Author

    24시간에 천원이면 죄다 집에 가져가서 묶어놓고 필요한 사람은 정작 타지 못하는 상황이 생길거라는걸 알텐데, 더군다나 이용안내에도 명시돼있는데, 도대체 어느부분에서 분개하는건지. 내 주변사람만 아니였으면…

    응답

  • 어쩜 그래

    2017년 3월 19일 #2 Author

    사용하려면 확인부터 하셔야지 일단 입에 집어넣고 보는 사람들 습성이란.. 몇 년만에 자전거 타고 돌아다녀볼까해서 요금표 보니까 1시간 넘어가면 추가 요금 나오는거 충분히 잘 설명되어있고 본인의 두뇌로 이해되지 않는 사항이면 고객센터에라도 전화해서 물어보면 되는걸. 학창시절 공부 못하던 나같은 놈도 이용요금 더 붙는건 바로 알겠구만. 다른 대여소에서 반납 가능한지 고객센터에 전화해서 물어보니까 왜 기본 한 시간인지 설명 잘 해주더만 뭐. 애휴 시비걸고 돈받아낼라고 전화하는데가 고객센터가 아닙니다. 몇몇 찔리는 분들..

    응답

  • 고금숙

    2016년 11월 15일 #3 Author

    아니, 팜플렛에 다 나와있는데 그걸 안 읽어보고 이용한 사람들이 아니라 서울시를 탓하다니요. 저는 따릉이 이용자인데 외부 회의 갈 때 전철역과 전철역 사이를 이용하고 자전거를 두고 갈 수 있어서 아주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습니다. 위의 기사에도 나온 바, 따릉이의 목적이 짧은 거리를 이동할 때 사용해, 한 사람이 아니라 여러 시민들이 자주 사용하는 거잖아요. 대표적인 유럽의 공공자전거 시스템인 프랑스 벨리브는 30분마다 반납하도록 되어 있어요. 이런 취지는 무시하고서 일부 ‘진상’들이 불만 표출한 것을 큰 문제인냥 기사로 작성한 것이 객관적이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응답

  • 따릉이반대

    2016년 10월 23일 #4 Author

    [사용기] 가입하기 불편하다. 이용도 안했는데 돈내라고해서 계속항의하니까 환불해주겠단다. 수익사업이 아니라면 왜 한강공원의 자전거 대여소는 중단시켰는가? 한강에 자전거 타러가는 사람이 30%는 되고 따릉이 이용하려면 가입하다 2~3시간 날라가고 이용하기도 어렵다. 시민을 생각한다면 대여소도 허가하고 따릉이도 운영하되 요금제도도 손질해야한다. 관계자가 댓글 달았나… 불만하는것이 나쁘다는 듯이 말한다. 어이없다. 본인들이 한번 가입해보고 이용해봐라. 속터져 죽는다.

    응답

  • 따릉이

    2016년 9월 28일 #5 Author

    따릉이를 애용하는 시민입니다. 정기권을 사용하고 있지요.
    요금체계를 얼른 알 수 있게 설명을 쉽게 잘 하지 못한 점은 비판할 수 있겠으나
    “서울시가 추가요금으로 수익사업을 하려고 한다…” 는 건 근거가 전혀 없어보이네요.
    1시간 내 반납 기준은 한정된 자원을 독점하려는 걸 방지하고자 정한 고육지책 정도로
    보는게 상식 아닌가요?

    응답

  • 아름

    2016년 8월 25일 #6 Author

    일인권이라고해서일일탔습니다 …정말열받네요 ..12000원 왜설명을제대로안써논건인지. 일부로인지 디자이너문제인지

    응답

  • Dogville (@dogville5)

    2016년 8월 2일 #7 Author

    기사를 쓸려면 팜플렛이라도 읽어보고 쓰던지 사실 관계 파악도 못하고 있네.

    응답

  • 박시장

    2016년 4월 15일 #8 Author

    기사 맘대로 썼네 ..참…
    1시간 제한 있는 내용은 자세히 보면 알 수 있구만,,,
    더 크게 명확히 안내를 안한게 문제라면 그걸 고치면 되는거지… 좋은 시스템인데.. 이걸 단순한 불편함이 있다고 전면적인 손질까지 해야 하나..
    그 돈은 누가 내나..

    전세계 적으로 이런 자전거 시스템이 호평 받고 있는데…
    한국은 그나마 이제 시작하는 단계……좀 앞으로 나아 갑시다…
    정치적으로 접근만 하지 말고… 박원순이 싫다고 좋은 시스템까지 깔 필요 없는것 같은데..
    특히나, 서울은 이런 시스템이 더더더 발전할 수 있는!!! 해야만 하는!!! 조건들을 갖고 있습니다.

    이런데 댓글다는 내가 더 한심한건지.. 이런 기사로 돈벌려는 곳이 더 한심한 건지..ㅋㅋ

    응답

  • 봄빛햇살

    2016년 2월 4일 #9 Author

    요금제 자체는 문제가 없습니다. 다만 시민들에게 정확히 알리지 않은 점은 지적받을만 하네요. 시간도 조금 넉넉하게 2시간으로 했으면 좋았겠네요. 아무 조건없이 24시간에 천원이라고 하면 저녁에 집에 타고가서 밤새 세워놓고 아침에 반납하거나 출근길에 타고 회사가서 하루종일 세워놓고 저녁에 퇴근하면서 반납하는 사람들이 많을겁니다. 이렇게 되면 많은 사람들이 이용못하는 경우도 생기니까요.

    응답

  • 박원순

    2016년 2월 3일 #10 Author

    박원숭이 하는일 꼬라지가 그렇지

    아들래미 군대도 안보내는데

    응답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