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원단독]삼성전자,구글 초강경압박에 백기투항,’모든SW개발포기’충격 [피치원단독]삼성전자,구글 초강경압박에 백기투항,’모든SW개발포기’충격
삼성전자는 2014년 1월, 삼성전자와의 스마트폰 파트너십을 끝낼 수도 있다는 구글의 초강경한 압박에 백기 투항, 갤럭시 스마트폰의 모든 소프트웨어 개발을 중단키로 구글과 합의했던 것으로 16일... [피치원단독]삼성전자,구글 초강경압박에 백기투항,’모든SW개발포기’충격

삼성전자는 2014년 1월, 삼성전자와의 스마트폰 파트너십을 끝낼 수도 있다는 구글의 초강경한 압박에 백기 투항, 갤럭시 스마트폰의 모든 소프트웨어 개발을 중단키로 구글과 합의했던 것으로 16일 밝혀졌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가 갤럭시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다양한 새로운 소프트웨어기반 신기술은 구글에 의해 2014년부터 개발이 중단됐던 것으로 피치원 취재결과 최초로 밝혀졌다.

이는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사업의 새로운 혁신을 사실상 포기한 것으로, 이미 2014년부터 구글과 이러한 내용의 신기술개발 포기에 합의, 타이젠이외는 어떤 것도 독자적으로 개발할 수 없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선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는 2014년 라스베이거스에 열린 CES기간 당시, 구글 부사장이자 안드로이드 총책임자 자격으로 삼성전자 신종균 IM부문 대표와 회동, 무려 2시간 가까이 삼성전자에 항의성 의견을 쏟아내며 스마트폰 파트너십을 중단할 수도 있다는 초강경 발언을 했던 것으로 피치원 취재결과 밝혀졌다.

선다 피차이 당시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뮤직, 비디오 등 삼성 매거진홈 UX가 안드로이드 기본 홈 UX와 너무 다르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거론, 독자적인 피처를 갤럭시에 집중 탑재하는 점을 강도 높게 문제삼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피차이는 당시 “구글은 삼성전자가 유일한 안드로이드 진영 최고 파트너라고 생각하는데, 삼성전자는 구글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직격탄을 날린 뒤 “갤럭시 폰에 뮤직이 3개, 비디오가 3개 등 온갖 것을 덕지덕지 탑재하는 것을 더는 용납할 수 없다”며 사실상 삼성전자에 SW개발 포기를 강하게 종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 고위관계자는 “당시 양사 각 10여명씩 배석한 회의에서 선다 피차이가 2시간가량 생난리를 친 바 있다”면서 “당시 피차이의 항의성 발언톤은 삼성전자가 구글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삼성전자를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뺄 수도 있다는 의미의 매우 강경한 발언이었다”고 털어놨다.

또 다른 복수의 관계자는 “평소 순한 스타일의 피차이가 그렇게 2시간가량 초강경한 톤으로 항의해 당시 참석했던 삼성전자 IM사업부분 임원진은 매우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결국,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삼성전자 신종균 IM부문 사장은 피차이의 초강경한 태도에 굴복, 구글의 제안을 사실상 받아들였던 것으로 피치원 취재결과 밝혀졌다.

■ 피차이 강펀치에 놀란 신종균, 충격의 삼성 스마트폰 SW개발 올스톱

삼성전자와 구글은 이어 2014년 상반기께 삼성전자가 그동안 개발을 진행해온 서비스와 SW개발 건을 모두 중단하거나 없애는 것을 전담할 TFT팀을 구성, 삼성전자가 진행해온 SW개발 프로젝트를 대부분 정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구글의 강한 압박에 굴복, 뮤직은 물론 비디오 등의 개발을 중단, 사실상 구글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삼성그룹 안팎에서 신종균 IM부문 사장의 구글 압력 수용 결정이 과연 잘한 것인지, 아니면 삼성전자 소프트파워 잠재력을 없애버린 패착이었는지 재평가해야 한다는 의견이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신종균 IM사장이 구글의 초강경 요구를 전격 수용한 것은 이미 2013년께 글로벌 스마트폰시장이 꺾이기 시작하는 시그널을 간파한 데다, 구글마저 적으로 만들 경우 향후 삼성 스마트폰사업 전망이 불투명할 수밖에 없다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때부터 내부적으로 SW개발을 포기하는 단계로 접어들었으며, MSC 사업부도 서서히 정리단계에 돌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와중에 이재용 부회장 역시 자체 SW개발에 대해 매우 부정적으로 평가, 구글의 초강경자세를 수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삼성전자 관계자는 “당시 신종균 사장도 이재용 부회장도 과연 삼성전자 내부조직에서 구글에 맞서 SW를 개발할 능력이 있겠는 가하는 회의적 시각이 많았다”면서 당시 신종균 사장 주도로 구글의 요구를 전격 수용하면서 SW개발을 포기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균2

[좌로부터 신종균 IM부문 대표,선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래리 페이지 구글 창업자,이재용 부회장,최지성부회장]

삼성전자 내부에서는 “신종균 IM부분 사장입장에서는 단기적인 실적이 중요한 데, 구글과 맞서 독자적인 SW개발에 나설 경우, 당장 극심한 실적 부진에 시달릴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결국, 구글의 초강경 자세에 삼성이 굴욕적인 백기투항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은 삼성전자 경영진에서 ‘脫 구글’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매니저 프로그램을 통해 갤럭시폰 이용자가 언제 누구와 통화하고, 어디로 이동하고, 어떤 결제를 하고 모바일로 어떤 콘텐츠를 즐기는지를 24시간 파악할 수 있어, 이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서비스를 다양하게 개발하고 있었다.

결국, 신종균 사장이 구글 선다 피차이의 초강경요구를 수용하면서 삼성전자 SW개발은 뒷전으로 밀렸고, MSC사업부는 무선사업부 지원부서로 전락, 급기야 최근 해체수순을 맞게 된 것이다.

이에앞서 신종균 사장은 2013년 하반기께 무선사업부 예산을 사용하던 MSC사업부와 SW연구소를 통합해 실리콘밸리로 이전,  자체 SW기반의 새로운 피처개발에 나선다는 내부 계획을 전격 중단시킨 것은 물론,  MSC사업부를 무선사업부 지원부서로 또다시 원위치시켜 사실상 삼성전자 SW내재화 포기를 선언한 바 있다.

이후 삼성전자와 구글의 관계는 구글이 일방적인 주도권을 쥐면서 삼성 입장에서는 세계 최고 스마트폰 판매량을 기록하면서도 사실상 구글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치명적인 구조로 전락한 셈이다.

■ 삼성 백기 투항 끌어낸 선다 피차이(Sundar Pichai) ,그는 누구인가?

선다 피차이(44)는 구글 입사 12년여 만에 구글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래리 페이지의 오른팔로 등극한 인물이다.

선다_피차이_새로운_구글_CEO피차이는 안드로이드, 크롬과 구글앱스 등 구글의 거의 모든 제품을 총괄하고 있다. 72년생, 인도출신인 그는 명문 인도기술대(IIT) 카라구푸르 캠퍼스에서 엔지니어링을 전공 후 미국으로 유학, 스탠퍼드대 재료공학, 반도체분야를 공부, 석사과정을 마친다.

몇십 달러가 없어 늘 중고 백팩을 구매할 정도로 궁핍한 유학생이었다. 돈이 없어 석사 후 반도체 회사인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스에 입사한 피차이의 인생은 평범한 엔지니어로 끝날 수도 있었다.

사표를 던지고, 미 동부로 날아가 펜실베니아 와튼스쿨에서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마친다. 공학과 경영을 공부, 문무를 겸비한 엘리트로 거듭난다. 2002년부터 매킨지에서 2004년까지 일한 후 구글에 입사,12년만에 최고경영자의 자리에 오른다.

그의 성공신화는 독보적인 개발실적에 근거한다. 피차이는 입사 후 크롬 브라우저를 직접 개발하자고 제안했고, 입사 4년차인 2008년 크롬을 공개, 대박을 터뜨린다.

이후 크롬북에 이어 구글앱스 부문까지 맡았고, 2013년 3월, 안드로이드까지 맡아 크롬과 안드로이드를 모두 맡는 핵심 인물로 부상한다. 친화력과 창의성, 리더십 등을 두루 갖춘 그는 트위터, MS 등의 CEO스카웃 제안이 쏟아졌지만, 결국 구글 최정상에 등극한다.

구글 창업자이자 CEO인 래리 페이지는 구글의 다양한 제품에 관해서는 늘 피차이한테 보고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차이 역시 이미 부사장시절 때 9개 부문 책임자들로부터 보고를 받아왔다.

애플에 스티브잡스 후계자인 팀 쿡 CEO가 있다면 구글엔 피차이가 있는 셈이다.

  • goodmanner

    2016년 11월 12일 #3 Author

    그러니까 삼성이 결국은 하청업체로 남기로 했다는 거네. 애플의 대항마 어쩌구 해서 진짜 뭐라도 되는줄 알았는데 독자적인 SW 파워가 떨어지면 별거 없을 것 같은데.

    응답

  • 나그네

    2016년 3월 21일 #7 Author

    댓글 가관이네.. 삼성이 뭐라고 쪽팔리고 자시고.. 삼성 지들이 돈절어 먹을라고 알아서 판단한거지. 삼성=한국인줄 아는 이런 개도국 마인드가 삼성을 저렇게 안하무인의 회사로 키웠지. 불공정한 행위를.하는게.아닌상 삼성이 뭘하든 신경들좀 꺼라.

    응답

  • 참나, 원…..

    2016년 3월 19일 #8 Author

    사실이라면,
    삼성은 정말 길거리 노점보다 못하네요.
    쪼팔린다.
    국민 모두에게 쪽팔림을 선사하는구만.

    응답

  • 헐조선

    2016년 3월 18일 #9 Author

    안하겠다 백기 든 것처럼 하고 벤처 통해 몰래 개발하고 나중에 인수하는 식으로 해도 되자나….설마 삼성이 그정도 생각도 없을까?? 그냥 공장으로 남겠다…했을까??

    응답

  • 나트륨

    2016년 3월 17일 #10 Author

    구글 부사장 따위에게 무릎꿇고 살살 비는 삼성전자라니.. ㅋㅋㅋ 쪽팔리네요. 자체 OS는 커녕 반쪽자리 타이젠에 목매다가.. 지지부진.. 이게 현실이군요.. 당시 기사에 한줄도 안나온 내용이네요.. 초기에 개발이 허접한것은 당연한것이고.. 우리나라가 미국 협정으로 미사일 사정거리 기술, 핵 기술등 모두 막혀 못하는것과 동일하네요.. 자체 완벽한 OS 개발은 30년전부터 했어야 하거늘.. 이러니 해외기술에 모두 의존하면 빌빌 거리고 사는것이지요 이것이 한국의 현재 모습이였네요.. 쓸쓸 합니다.

    응답

    • 어휴등신새끼진짜

      2016년 3월 18일 #11 Author

      병신아 니가 뭘 할 줄 아는게 있으면 다행이지 뭘 30년 타령이야 니가 만드냐?

  • samsunglee

    2016년 3월 17일 #12 Author

    원래 삼송은 제조사지 소프트웨어회사가 아니죠…
    진작에 인터넷과 소프트웨어 사업은 선택 미쓰와 실패로 번벅된 회사…
    제발 폰에 어플억지로 넣지 않았음 조케따~

    응답

    • samsunglee

      2016년 3월 17일 #13 Author

      도데체 2년지나서 기사 퍼나르는건 왜 그러는건지.

  • 하하

    2016년 3월 17일 #14 Author

    2년 전 일입니다. 그리고 기사화 많이 되어서 다들 알고 있는 사실이구요. 이걸 왜 지금 기사를 쓴거죠? 지금까지 신문보면서 이런 뒷북은 처음이네요…

    응답

  • dalguji

    2016년 3월 17일 #15 Author

    언제쩍 기사를 지금 단독이라는 이름에 올리는건지 모르겠음..’
    그리고 SW가 아니라 컨텐츠 비중이 큽니다. 컨텐츠를 얘기하는건데 너무 크게 기사를 썼네요
    피치원이 피치할려고 하지말고 , 제대로 된 기사를 썼으면 합니다.

    응답

  • number1dad

    2016년 3월 17일 #16 Author

    그래서 타이젠에 그렇게 목을 맸었나???

    응답

  • John Kim

    2016년 3월 17일 #17 Author

    RIPURI filtration bottle로 ….

    응답

  • 그이후

    2016년 3월 17일 #18 Author

    어짜피 되지도않을 플랫폼을 만들려고 진행했던 과거를 보면 UX가 끔찍했었는데….

    오히려 구글의 저런 자세로 많은 유저들이 극찬하는 삼성페이, 스마트매니져가 탄생했다고 생각합니다.

    응답

  • 잘됬다

    2016년 3월 17일 #19 Author

    이참에 스마트매니저좀 삭제해라

    응답

  • hsskim

    2016년 3월 17일 #20 Author

    그러면 앞으로 삼성의 대책은 무엇인가 ?
    무대책이면 따따블로 나쁜일일텐데….

    응답

  • 야광별

    2016년 3월 17일 #21 Author

    이제 후발주자로 남이하던거 모방해서 따라가는 전략은 힘들다는걸 보여줌
    장기적으로 투자해서 뭔가 성공시켜야 한다는 건데 그런경험이 없으니…

    응답

  • 라이언

    2016년 3월 17일 #22 Author

    어떻게 보면 삼성에 나쁜 거 같지만 삼성폰쓰면서 전혀 사용하지않는 기본적으로깔린 앱때문에 느리고 다운되는 일이 많았는데 그런 쓸데없는 일하지 말라는거같다

    응답

  • HAN

    2016년 3월 17일 #23 Author

    안드로이드 정책에 반하는 SW 안만든다는거같은데…

    응답

  • 남자

    2016년 3월 17일 #24 Author

    뇌를 포기한 몸뚱아리.삼성
    뇌를 독점하고 싶어하는 구글
    뇌없는 삼성.

    응답

    • 에휴

      2016년 3월 17일 #25 Author

      문맥을 이해 못한 남자.. 안드로이드 개발을 포기하란게 아니라, 삼성 중심 경영으로 안드로이드 OS를 망치지 말란 소리잖아.

  • Seong

    2016년 3월 16일 #26 Author

    뭐 이 씨 구글 진짜 이 씨

    응답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