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인터넷속도조작 의혹-①]KT,“공유기∙PC인증대수초과∙토렌토접속 고객”대놓고 속도조작 의혹,피해속출 [KT 인터넷속도조작 의혹-①]KT,“공유기∙PC인증대수초과∙토렌토접속 고객”대놓고 속도조작 의혹,피해속출
KT가 올레인터넷,기가인터넷 사용고객의 인터넷이용 패턴을 감시, 수시로 인터넷망속도를 조작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비슷한 불편을 호소하는 소비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객 동의없이 고객 인터넷... [KT 인터넷속도조작 의혹-①]KT,“공유기∙PC인증대수초과∙토렌토접속 고객”대놓고 속도조작 의혹,피해속출

KT가 올레인터넷,기가인터넷 사용고객의 인터넷이용 패턴을 감시, 수시로 인터넷망속도를 조작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비슷한 불편을 호소하는 소비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객 동의없이 고객 인터넷 이용 패턴을 감시하고 몰래 속도조작을 하고 있다는 의혹에 휩싸인 KT의 불법적인 영업행위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진상조사와 함께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는 비판여론이 강도 높게 일고 있다.

실제 KT고객센터 직원(하청업체 직원)은 인터넷망 속도문제로 AS 요청 현장 방문 시 가장 먼저 두 가지를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KT 고객센터 직원들은 AS현장 방문시 가장 먼저 공유기가 설치돼 있는지를 육안으로 확인한 후, 두 번째로 전화국 네트워크 운영실에 전화를 걸어 “혹시 (락) 걸려있나요?”라고 질의를 한다.

바로 “(락이) 걸려있나요?”라는 질문이 바로 혹시 인터넷망 속도를 조작하고 있느냐는 의미라고 KT 올레인터넷 피해고객들은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인위적으로 망 속도를 떨어뜨렸을 경우는 회선 재연결 등 마치 고장 수리 등 작업을 통해 속도가 개선된 것 같은 느낌을 줄 정도로 처리한다는 게 피해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고객센터 직원은 100MB 약정의 경우 하나같이 “고객님 인터넷망은 100MB지만 평상시 속도는 70~80%선까지 나오는데, 공유기 때문에 속도가 떨어질 수 있다”며 공유기 문제를 집중 거론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피치원 취재결과 밝혀졌다.

그리고 공유기를 사용하지 말거나, 약정보다 많이 접속해 있는 PC대수만큼 요금을 내거나, 혹은 다른 기업용 상품을 구매하면 불안정한 망속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점도 친절하게 설명을 해준다.

전문가들은 “KT가 기가망을 인입선까지 연결시켜놓고 회사내부 망속도가 70~80%밖에 안나온다고 설명하는 것 자체가 이미 속도조작을 하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무조건 연결한 속도만큼 나와야 하고 요즘 공유기 성능이 인터넷망 사업자 네트워크속도를 능가할 만큼 고성능화돼 공유기로 인한 속도저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주장한다.

문제는 네트워크 지식이 부족한 개인이나 소규모 기업의 경우 인터넷망 속도저하와 KT고객센터 직원방문 등이 반복되면서 업무에 차질을 빚을 정도로 망 속도가 계속 불안정한 상태가 유지되면 공유기나 PC를 너무 많이 물려 속도가 떨어진다고 믿는다는 점이다.

KT는 이런 점을 노려 공유기나 약정보다 PC연결 대수가 많은 사업장을 찾아낸 후 실시간 모니터링, 이 같은 PC대수 과다 연결 사무실에 대해 지속적으로 인터넷망 속도를 조절하고 있다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

피치원 보도 이후 이러한 불만을 호소하는 문의가 쏟아지고 있고, 이러한 불편사항을 올리도록 오픈한 휘슬게시판에도 불편을 호소하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어찌 이런 일이”,휘슬(호각)을 울려주세요.

이용 고객들은 “KT와 계약한 망 용량을 초과해 사용하는 것도 아닌데, 왜 KT가 PC접속 대수를 제한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약관에 그런 내용이 있는지도 몰랐고, 계약 당시 그런 내용을 공지 받은 적도 없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속도저하를 호소하는 이용자들은 “PC인증 대수 팝업이 뜬 후부터 일주일에 몇차례 속도가 너무 느려 업무를 제대로 보지 못할 지경”이라며 “공유기 때문이라는 말만 반복하고 계속 PC 대수를 늘려 새로운 상품을 이용하라고 권하는 KT가 속도를 조절하는 게 명백하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KT가 모니터링 소프트웨어를 통해 고객 동의 없이 수많은 고객의 인터넷 이용 패턴을 감시하는 것은 물론 속도조작을 한다는 의혹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조사를 통해 강력하게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T는 특히 토렌토 등 해외 특정 사이트에 주기적으로 접속하는 사무실 회선에 대해서도 의도적으로 패킷손실이 일어나도록 처리, 특정사이트 접속을 차단하거나 접속 자체가 잘되지 않도록 조작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모 솔루션업체 관계자는 “패킷손실은 매우 손쉬운 방법으로 인터넷회선제공 3사모두 인터넷망 용량을 장시간 물고 있는 고객을 파악, 계속 불편하도록 패킷 중 일부를 손실시켜 고객 입장에서는 마치 특정 사이트에 문제가 있어 접속이 잘 안 되는 것으로 오해하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합정동 소재 스타트업 L씨는 “놀라운 것은 KT 고객센터 직원이 회사를 방문해 전화국 운영팀에 전화하자마자 속도가 급격히 좋아진다는 점”이라며 “일주일에 몇차례 강하게 항의하면 속도에 문제가 없고, 몇주 가만히 놔두면 속도가 또 떨어진다”면서 토렌토 등 해외 특정 사이트접속 시 KT가 인위적으로 속도 조절을 하는 게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KT 이용고객들은 KT가 계약 당시 정확하게 인지를 시켜주지 않은 약관을 이유로 PC연결 대수를 트집잡는 얄팍한 영업행태를 반복하고 있다면서 속도 조절 의혹에 대해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이 때문에 KT 고객중 1만~2만원 정도를 더 부담하고 연결 PC 대수 제한이 없는 LG유플러스 제품으로 갈아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KT는 “PC 인증 대수는 이용약관에 있고, 이는 미래부가 승인한 것으로 전혀 법적 문제가 없다”면서 “내부 관리시스템을 통해 공유기 사용을 감지하고 트래픽에 이상이 발견되면 제한 조치하는 것은 이통 3사가 모두 하는 통상적인 업무”라고 반박했다.

KT는 “속도저하는 공유기와 내부 PC대수가 늘어나면서 네트워크상의 문제로 인한 것이지 속도를 조절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하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 불법천지인 KT인터넷서비스,고객동의없이 인터넷용량 훔치고,몰래 조작해 속도 떨어뜨려,충격

  • 십개티

    2017년 1월 3일 #1 Author

    KT 개 씨벌러매 도둑놈의 기업. 황창규는 죽어서 지옥갈꺼다. 카아아아아아아아악 퉷

    응답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