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휴가중 오대산등반,시민들과 격의없는 사진촬영,“대통령 팔짱끼고 사진찍어요” 文대통령,휴가중 오대산등반,시민들과 격의없는 사진촬영,“대통령 팔짱끼고 사진찍어요”
취임 후 처음으로 여름휴가를 떠난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에 머물며 31일 인근 오대산 상원사길을 걸으며 시민과 격이 없이 어울려 사진을 찍은 근황이 공개됐다. 문 대통령이... 文대통령,휴가중 오대산등반,시민들과 격의없는 사진촬영,“대통령 팔짱끼고 사진찍어요”

취임 후 처음으로 여름휴가를 떠난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에 머물며 31일 인근 오대산 상원사길을 걸으며 시민과 격이 없이 어울려 사진을 찍은 근황이 공개됐다.

201077150_700

문 대통령이 휴가 이틀째 캐주얼한 흰 와이셔츠 차림으로 오대산 상원사를 찾아 오가는 시민과 악수를 나누며 반갑게 인사하는 모습을 청와대가 1일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산행중 만난 어린이의 손을 반갑게 잡아주며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201077152_700

문 대통령은 오대산을 찾은 시민과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누는 것은 물론 기념사진도 찍고 악수하며 철통경호 대신 서민과 친근하게 어울리는 평소 소신을 그대로 실천했다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201077153_700

특히 문 대통령은 기념사진을 촬영하면서 아줌마 시민이 문 대통령의 왼팔에 팔짱을 낀 채 격의없이 사진 촬영에 응해 “친한 이웃 아저씨 같다”는 네티즌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우리도 이제 대통령과 팔짱을 끼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면서 “이렇게 대통령이 권위를 내려놓고 시민곁으로 다가서는 모습이 너무 보기좋다”며 호평일색의 글들을 쏟아내고 있다.

201077151_700

청와대는 1일 문재인 대통령 휴가지와 휴가지에서의 사진을 공개하며 경호상의 이유로 대통령 휴가지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 관행을 깬 이유에 대해 “평창동계올림픽이 국내외에서 더욱 많은 관심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취지에서 휴가 장소를 평창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5일까지 6박7일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휴가를 즐기고 있으며, 31일부터는 진해 인근 군부대 내 휴양시설로 이동해 나머지 휴가 기간을 보낼 계획이다.

다운로드

문 대통령의 이번 첫 여름휴가에는 경호실장, 제 1부속실장만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문 대통령은 31일 방통위원장 인사에 대해 전자결제를 낸 것외에는 특별한 정국 구상 없이 오로지 휴식에만 집중할 계획이라고 청와대가 1일 밝혔다.

관련기사 = 문 대통령 미정상회담 B급사진 전격공개, “이런 대통령이라니,오바마 같아요”폭풍찬사 쏟아져

관련기사 =  [피치원뷰]문재인 전 대표,“액티브X폐지하겠다”성공여부는 글쎄?액티브X폐지 관전법 | 피치원미디어

관련기사 =  [피치원뷰]너무나 부러운 미 대통령의 24시,달라도 너무다른 통치스타일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