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원단독]옐로 이상혁,데일리금융 700억원빼돌려,연 500억이익내던 코인원 세금체납∙압류위기,충격 [피치원단독]옐로 이상혁,데일리금융 700억원빼돌려,연 500억이익내던 코인원 세금체납∙압류위기,충격
국내 3대 가상화폐거래소 중 하나로 지난해 무려 500억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던 코인원이 옐로모300억원의 자금을 빌려간 옐로모바일이 대여금을 상환하지 않으면서 현금 유동성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 세금을... [피치원단독]옐로 이상혁,데일리금융 700억원빼돌려,연 500억이익내던 코인원 세금체납∙압류위기,충격

국내 3대 가상화폐거래소 중 하나로 지난해 무려 500억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던 코인원이 옐로모300억원의 자금을 빌려간 옐로모바일이 대여금을 상환하지 않으면서 현금 유동성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 세금을 못내 법인통장에 곧 국세청 가압류될 수 있는 믿기 힘든 사태가 발생했다.

코인원은 옐로모바일이 지난해 12월께 2개월만 대여한다는 조건으로 빌려간 300억원을 현재까지 상환하지 않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납부해야할 법인세 등 체납세금이 무려 50억원대로 2,3개월내 납부되지 않을 경우 국세청으로부터 법인통장 가압류도 배제하기 힘든 상황인 것으로 피치원미디어 취재결과 26일 밝혀졌다.

코인원은 국내 3대 가상화폐거래소이자 세계 10대 거래소로까지 평가받아온 곳으로, 지난해만 500억원, 올해 역시 200억원대 영업이익이 예상되는 이른바 최고의 수익을 내는 블루칩 거래소 중 하나다. 이런 수익성 최고인 가상화폐거래소가 모기업 옐로모바일이 지속적으로 돈을 빼돌리면서 세금조차 내지 못해 체납되는 믿기 힘든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이에 대해 코인원 고위관계자는 “체납돼 납부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2,3개월내 정상 납부 스케줄을 갖고 있는 상황”이라며 압류 가능성은 없다고 해명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옐로모바일이 300억원의 자금을 빼돌려 인수한 데일리블록체인 역시 인수 당시 보유했던 450억원대 현금보유액이 불과 5개월여만에 50억원에 불과, 심각한 유동성 위기와 함께 부도 가능성마저 제기될 만큼 심각한 경영부실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이다.

옐로모바일은 금융지주회사 데일리금융그룹(DFG) 자회사 보유현금 300억원을 빼내 이 자금으로 지난해 12월 코스닥 상장사 아이지스시스템(올 2월 사명을 데일리블록체인으로 변경)을 인수한 바 있다.

인수당시 아이지스시스템는 현금보유액이 450억원대였지만 뚜렷한 장기적 사업모델이 없어 M&A매물로 나온 바 상태였으며, 옐로모바일은 상장사 아이지스시스템을 펄로 인수, 블록체인 전문기업으로 키운다고 공식 발표, 인수한 바 있다. 하지만 정작 300억원대 인수대금도 손주 회사 자금을 대여금 형태로 빼돌려 인수했고, 인수한 기업 역시 400억원대 보유 현금이 불과 4,5개월만에 순식간에 사라지며 부실기업으로 전락하고 있는 형국이다.

옐로모바일이 손주회사와 인수한 상장사를 통해 빼돌린 현금만 700억원대에 이르고 있으며, 코인원 지주회사인 데일리금융그룹 주주와 투자사들은 명백한 배임횡령혐의가 있다며 조만간 옐로모바일과 이상혁 대표에 대한 법적소송과 자금회사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특히 데일리블록체인 개인투자자들은 피치원미디어를 통해 회사자금 400억원대가 순식간에 사라지고 현금 유동성 위기를 맞으면서 부도가능성마저 제기되자 주가폭락으로 엄청난 피해를 보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데일리블록체인 개미투자자들의 불만과 문제 제기가 쏟아지자 데일리블록체인과 옐로모바일간 자금거래에 대해 (불법적 자금거래 및 유용 가능성이 제기되면) 필요하면 들여다볼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 DFG,데일리블록체인 700억원대 자금을 빼돌린 옐로 이상혁 대표의 전횡

코인원과 데일리블록체인이 모기업 옐로모바일로 인해 300억원대 대여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사태 못지 않게 인수한 데일리블록체인 자금 흐름 역시 이상혁 대표의 심각한 배임 및 횡령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향후 소송과 법적 처벌 가능성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옐로모바일 주주 및 데일리금융그룹 주주 및 투자사들은 옐로모바일이 상장사 데일리블록체인 인수를 위해 데일리금융그룹으로부터 인수자금 300억원을 빌려간 후 갚지 않은 것은 물론, 인수 당시 현금보유액이 450억원대이던 데일리블록체인 역시 옐로모바일이 자금을 모두 빼돌려 현재 현금이 50억원대에 불과, 심각한 유동성 위기와 함께 부도 가능성마저 배제하기 힘들만큼 부실화됐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DFG주주 및 투자사들은 300억원대에 인수한 데일리블록체인이 보유한 현금 450억원 중 100억원이 옐로모바일로 흘러 들어간 점, 이어 암호화폐 투자펀드 크립토IB에 150억원 투자, 포메이션(그룹)펀드에 50억~100억 원투자, 200억원은 인수회사자금담보로 증거금으로 압류돼있는 점 등 450억원대 현금이 불과 몇 개월 사이에 사라지고 잔존현금이 50억원에 불과한 자금흐름상 명백한 배임 횡령에 해당한다는 입장이다.

투자사들은 특히 옐로모바일이 지난 4월께 ‘데일리크립토IB’라는 투자은행을 설립, 데일리블록체인으로 하여금 150억원을 출자토록 한 후 이 가운데 50억~100억원을 구본웅 포메이션그룹 대표가 소유하고 있는 포메이션(그룹)펀드에 투자한 대목에 대해서는 도저히 믿기 힘든 모럴해저드가 이뤄지고 있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이와 함께 데일리블록체인 자금 50억원이 옐로모바일로 흘러 들어간 점 역시 명백한 불법행위라는 입장이다.

주주 및 투자사들은 “인수한 상장사의 현금을 옐로모바일 2대 주주인 포메이션그룹의 펀드사인 포메이션펀드에 100억원을 투자했다는 것은 명백하게 구본웅 대표의 요구에 의해 이뤄진 불법적 배임행위”라며 강력한 법적절차 및 자금회수를 시사했다.

■ 데일리블록체인 인수, 크립토IB설립 목적, 최종 종착지는 구본웅 대표 자금 지원해주기

옐로모바일 이상혁 대표가 DFG자금 300억원을 빼돌려 코스닥 상장사를 인수한후 2개월 상환 약속을 지키지 않고 갚지 않고 있는 점, 인수한 상장사 보유현금 400억원을 역시 몇 개월 만에 빼돌려 부실기업으로 만든 모든 목적이 포메이션그룹에 대한 자금지원 및 현금 부족에 시달리는 옐로모바일 운영자금 확보를 위한 것이었다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DFG측 관계자는 “코인원과 DFG가 심각한 유동성 위기와 체납으로 국세청 압류가 될 정도로 심각해진 것은 2개월 후 상환키로 한 300억원대 자금이 회수되지 않은 데 따른 결과”라며 “데일리블록체인 역시 400억원 현금이 불과 몇 개월 만에 사라진 것은 심각한 경영부실의 증거”라고 진단했다.

현재 데일리블록체인에는 개인투자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옐로모바일의 이번 자금운영에 대해 주주 및 투자사들은 명백히 포메이션그룹 구본웅 대표의 요구를 맞춰주기 위해 이상혁 대표가 무리한 인수합병 및 투자은행설립 등을 강행하며 빚어진 명백한 배임횡령성 의사결정이었다는 입장이다.

옐로모바일 및 DFG주주 및 투자사들은 특히 포메이션 그룹이 미 실리콘밸리 소재이고 구본웅 대표 역시 실리콘밸리 팔로알토에 거주함에도 불구하고 DFG와 데일리블록체인 사내이사로 등재된 점은 사전에 이상혁 대표와 구본웅 대표가 자금을 빼돌리기 위해 이뤄진 매우 불순한 성격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코인원과 DFG가 순식간에 자금이 사라지며 부실기업으로 전락한 점, 데일리블록체인 역시 4,5개월만에 400억원대 자금이 사라진 점 등에 대해 금융당국이 언제쯤 조사에 착수할지, 그리고 사법적 처벌로 이어질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구자홍 LS그룹회장 장남 구본웅대표,옐로모바일자금 빼돌리다 적발,배임횡령 고발위기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모바일 좌초위기,CEO∙투자사 수십명,“독선경영∙배임횡령”이상혁대표 사기혐의고발 

관련기사 =  [좌초위기 옐로모바일-①]’독배를 마신 이상혁’,위기의 본질은 이상혁대표의 전횡과 독선적 경영

관련기사 =  옐로모바일그룹,자회사 FSN 코스닥 우회상장추진,그룹통합 상장계획 포기선언

관련기사 = [피치원리뷰]옐로모바일, 그 어두운 그림자의 본질

련기사 = [피치원리뷰]옐로 이상혁,비리혐의로 다음퇴사 드러나,도덕성논란

  • 임직원

    2018년 7월 15일 #1 Author

    데일리인텔리전스나 더루프의 경영진도 뭐 크게 다를게 없는 모럴해저드…소문이…

    응답

  • lie

    2018년 6월 28일 #5 Author

    기사 멈추지말고 더 올려주세요 ~ ㅋㅋㅋㅋㅋ

    응답

  • Parklash

    2018년 6월 27일 #6 Author

    거기 그룹에 초기에 들어온 대표와 그가 데려온 이들도 출신불명에 무능력이라고 소문이…

    응답

  • 가즈아

    2018년 6월 27일 #7 Author

    ㅋㅋㅋ 피치원님 옐로우하고 원수지간이에여?

    기사에서 왜 분노가 느껴지나요 ㅋㅋㅋㅋㅋ

    응답

  • BG

    2018년 6월 26일 #8 Author

    체납인지 팩트체크 하는 건 해당 회사가 납세증명서 한 장 때서 보여주면 끝나는 것이죠. 해당 회사와 국세청이 아닌 다른 주체가 증빙을 만드는 건 불가능합니다.
    사내이사를 통해 특수관계에 있는 회사에 보유 현금의 절반 이상을 대여하는 게 정상은 아니죠. 배임죄에 걸리는 일반적인 사례입니다. 공정한 수준의 계약서가 있고 이자를 정상적으로 수취했으면 문제가 없으나 제대로 안 되어 있거나 대출한 회사에 불리하게 진행되었으면 배임이죠.

    응답

  • 2018년 6월 26일 #9 Author

    손주회사는 뭐죠??

    응답

  • 2018년 6월 26일 #10 Author

    워딩이…ㅋ

    응답

  • iBreakShit

    2018년 6월 26일 #12 Author

    체납인지 아닌지는 fact check해보아야 할 문제인 것 같고, 계열사 끼리 자금 대여하는 것은 지극히 정상이며 상환이 되지 않는다 해도 그냥 채권 default 지 그게 어떻게 불법이 되는지 이해가 되지 않네요. 법인 자금을 어디에 쓰던 정상적인 절차만 밟았다면 문제 될 것은 없어 보이며, 대표이사의 경영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주총 열어서 임원진을 해임하면 될 것입니다. Fact check가 제대로 이후어지지 않은 이런 류의 찌라시 조심해야 합니다.

    응답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