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규 4차산업위원장,“조선일보기사는 뉘앙스전혀 다른 왜곡보도”주장,논란 장병규 4차산업위원장,“조선일보기사는 뉘앙스전혀 다른 왜곡보도”주장,논란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9일자 조선일보의 ‘친기업∙반기업아닌 문정부는 無기업’제하 인터뷰 기사가 ‘쓴소리’아닌 ‘폭언’을 한 것처럼 보도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며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시했다. 장 위원장은... 장병규 4차산업위원장,“조선일보기사는 뉘앙스전혀 다른 왜곡보도”주장,논란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9일자 조선일보의 ‘친기업∙반기업아닌 문정부는 無기업’제하 인터뷰 기사가 ‘쓴소리’아닌 ‘폭언’을 한 것처럼 보도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며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시했다.

장 위원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일보 기사에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합니다’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조선일보 보도내용은 인터뷰당시 발언내용의 뉘앙스와는 다른 문맥이 많고, 몇몇 부분은 심하다(실제 발언한 내용과 의미가 다르다는 뜻)며 발언내용과 의미가 다른 왜곡보도라고 주장했다.

장 위원장은 4차산업혁명 대정부 권고안을 널리 알리는 것이 자신의 책무이고,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며, 조선일보가 마치 자신의 발언에 대해 ‘쓴소리’가 아닌 ‘폭언’을 한 것처럼 기사를 보도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인터뷰 기사 내용에 대해 조목조목 문맥의 뉘앙스가 실제 발언한 내용과 전혀 다르다는 점을 지적했다.

장 위원장은 먼저 기사 제목인 ‘친기업.반기업 아닌 문정부는 無기업’에 대해 실제 자신의 실제 발언은 “친기업보다는 친노동이라 생각한다”였다면서 “하지만, 친노동이 반기업은 아니지 않나. 친기업,반기업으로 표현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경제의 우선순위가 남북관계 등보다 우선순위가 낮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장 위원장 스스로 현 정부의 정책기조가 친기업보다는 친노동쪽이라고 발언한 것 자체는 맞지만 ‘문 정부는 無기업’이란 제목의 발언 자체는 없었으며 이는 문맥의 뉘앙스가 전혀 다른 표현으로,자신의 인터뷰내용이 상당부분 왜곡돼 보도됐다는 의미다.

캡처

장 위원장은 기사본문 ‘정부 부처는 돕기는커녕, 남 일처럼 보거나 심지어 방해했다는 것이다”라는 보도 부분에 대해서도 “그 문맥자체는 (인터뷰한)기자님의 발언이었다”면서 자신의 실제 발언에 대해서는 “제가 ‘부처와 협조가 더 잘되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인터뷰 당시 발언 내용을 공개했다. 즉 인터뷰한 기자 스스로 발언한 대목을 마치 자신이 인터뷰때 발언한 것처럼 보도했다며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기사내용 중 ‘두세 달 전에 정부에 연임 안 할 테니, 후임을 찾으라고 일찌감치 얘기했다”고 보도한 대목 역시 자신의 실제 발언은 “지쳐서 두번 연임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고, 후임을 찾는 것에도 시간이 걸리니까, 두세 달 전에 이야기드렸다”고 발언했다고 해명했다.

장 위원장은 기사본문 ‘문재인 대통령의 스타일이겠지만, 그동안 한 차례도 독대를 못 했다’고 보도한 대목 역시 자신의 실제 인터뷰 당시 했던 발언은 “독대를 하지 않는 것이 대통령의 스타일이라고 알고 있고, 내가 독대 요청을 한 적은 없다”는 전부라며 매우 뉘앙스가 다른 보도 문맥임을 재차 강조했다.

즉 자신은 독대를 원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마치 자신이 대통령과의 독대를 원했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측에서 단 한차례도 독대를 해주지 않은 듯한 뉘앙스로 보도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해명이다.

그는 또 ‘경제는 버려진 자식처럼 밀려나 있다’고 보도된 기사문장 역시 당시 자신의 발언은 “박용만 회장님이 ‘정치에서 경제는 버려난 자식 같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공감한다”는 발언이었다며 지사본문을 잘 읽어보면 주어가 ‘정부’냐 ‘정치’냐는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4차산업위원회 사무실은 서울 광화문에 있지만, 그는 이곳(판교 게임회사 크래프톤)을 택했다’고 보도한 대목에 대해서도 장 위원장은 “4차위 사무실을 싫어하는 뉘앙스인데, 인터뷰 당일 동선 때문에 게임 업체 사무실을 선택한 것”이라며 마치 4차위 사무실을 싫어하는 듯한 표현은 전혀 사실과 다른 의미라고 지적했다.

장 위원장은 조목조목 사실과 다른 뉘앙스의 보도내용을 지적한 것과 관련해 “조선일보를 애독하는 독자들이, 조선일보를 신뢰하는 독자들이 많다”면서 “조선일보가 국론분열이 아니라 국론통합에 앞장서주시면 더욱 좋겠다는 마음에, 공개적으로 저의 인터뷰 기사에 관한 저의 의견을 기록해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4차위 권고안 이야기가 나오지 않은 것이야 조선일보의 판단이라 생각한다며 특정 언론사의 해석에 대해서는 어쩔수 없다는 의미로 평가했다.

스타트업계 및 벤처산업계는 장 위원장이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조목조목 해명한 글을 공개적으로 올린 것은 조선일보 보도자체가 전체적으로 왜곡돼 자신이 마치 문 정부에 엄청난 불만을 갖고 폭언을 쏟아낸 것처럼 보도한 것 자체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적극 해명하기 위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한 관계자는 “인터뷰를 하는 기자가 목적과 의도를 갖고 인터뷰어의 발언의도와는 전혀 다르게 보도하는 것은 매우 심각한 사실 왜곡”이라며 “이런 식의 보도가 한두 단어 표현도 아닌 기사 전체 문맥을 차지한다면 어떤 의사결정권자가 언론 인터뷰에 나서겠느냐”고 지적했다.

실제 9일자 조선일보 보도후 장병규 위원장의 4차위 1년연임 등 2년임기를 마치고 그만두면서 문재인정권에 대해 쌓인 불만과 쓴소리를 매우 강한 톤으로 쏟아냈다며 매우 의외라는 곱지 않은 시선이 쏟아진 바 있다.

장병규 위원장은 최근 4차산업위 정부 권고안과 관련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주 52시간근무제같은 정책으로는 혁신과 새로운 성장동력을 얻기 힘들다는 취지로 발언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장병규 위원장은 지난 2017년 9월 문재인 정부의 제안을 받고 사업을 해 나라에 보답한다는 ‘보국사업(報國事業)’이라는 평소 신념에 따라 4차산업위 위원장직을 수락,지난해 연임해 2년간 맡아왔다. 그는 게임회사 크래프톤(블루홀이 전신)을 창업한 성공기업가로 이사회 의장을 맡고있다.

관련기사 =  총리급인 장병규 4차산업 위원장,조직∙권한 매머드급,장병규의 새로운 事業報國 행보,기대만발

관련기사 =  [향기나는 사람-⑧,장병규]품격의 창업자 장병규가 시총 3조원대 대박신화 블루홀을 접으려했던 사연

관련기사 =  [김광일의후폭퐁]라인성공과 장병규의 인연,그리고 이해진이 위대한 이유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