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기의 이재웅 쏘카,600억원투자유치 이어 중고차시장 진출,타다좌절에도 신사업추진 찬사 끈기의 이재웅 쏘카,600억원투자유치 이어 중고차시장 진출,타다좌절에도 신사업추진 찬사
‘타다베이직’서비스가 좌절되면서 사업부진에 빠졌던 쏘카가 600억원 투자유치에 이어 쏘카가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선보이며 중고차 판매시장에 뛰어든다.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는 마음에 드는 차를 미리... 끈기의 이재웅 쏘카,600억원투자유치 이어 중고차시장 진출,타다좌절에도 신사업추진 찬사

‘타다베이직’서비스가 좌절되면서 사업부진에 빠졌던 쏘카가 600억원 투자유치에 이어 쏘카가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선보이며 중고차 판매시장에 뛰어든다.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는 마음에 드는 차를 미리 타보고 직접 검증한 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이날 오후 2시부터 서비스한다고 19일 밝혔다.

‘캐스팅’은 카셰어링으로 직접 관리하고 운영해온 중고차가 대상이며 딜러가 판매하는기존 중개 중고차 플랫폼과는 다르다. ‘캐스팅’은 우선 투싼(2017년식·1100만원대부터)과 스포티지(2017년식·1100만원대부터), 아반떼 (2016년식·590만원대부터) 등 준중형 SUV·세단 3종을 우선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후 판매 차량종류와 모델을 확대할 계획이다.

2020101900444_0

쏘카는 차량운영 데이터로 품질을 평가, 분석후 판매제품을 엄격하게 선별하고, 전문 차량공업사의 품질 검사와 개선 작업을 모두 거치기 때문에 저렴한 비용으로 품질이 높은 중고차를 판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차량 조회부터 구매까지의 모든 과정은 비대면으로 이뤄진다.

쏘카는 고객들이 구매 차량의 품질을 확인할 수 있도록 차량을 24시간 또는 48시간 미리 타볼 수 있는 ‘타보기’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타보기’서비스는 유료로, 이용료는 아반떼 기준 24시간 13만원, 48시간 18만원(보험료와 주행요금 포함)이다.

쏘카는 결제한 타보기 이용료의 경우 차량구매 시 최종 판매가격에서는 빼준다. A/S 기간을 무상으로 연장해주는 ‘캐스팅 보증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캐스팅에서 판매되는 모든 차량은 최대 500만원 한도 내 1년 2만km까지 무상 보증한다. 쏘카는 업계 최고 수준의 AS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쏘카 박재욱 대표는 19일 “쏘카가 가진 플랫폼 역량, 온라인-오프라인을 잇는 비대면 서비스 노하우 등을 통해 소비자가 중고차를 구매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타다베이직’서비스가 불법으로 규정되면서 서비스를 중단,좌절을 겪었던 쏘카는 지난 15일 SG PE로부터 500억원, 송현인베스트먼트로부터 100억원 등 총 6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1조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쏘카 측은 국내 모빌리티 업계에서 처음으로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유니콘 기업으로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여객운수법 개정으로 자회사인 VCNC의 ‘타다 베이직’ 서비스 중단 이후 6개월 만에 투자유치에 성공한 쏘카는 이로써 모빌리티 플랫폼사업자로서 추가 사업확장에 나설수 있게 됐다.

스타트업 및 벤처산업계는 국토부의 운송사업법 개정으로 핵심사업이 중단됐음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사업비전으로 600억원대 투자유치를 이끌어낸 이재웅 창업자와 박재욱 대표의 끈기와 추진력에 찬사를 쏟아내고 있다.

쏘카는 앞으로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술에 집중 투자, 쏘카 카셰어링 사업 및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 멈춘 타다,고급 대형택시시장 재도전,꺼져가는 불꽃 피운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