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경영승계,본엔젤스,강석흔∙송인애 각자대표 출범 아름다운 경영승계,본엔젤스,강석흔∙송인애 각자대표 출범
한 스타트업 전문 투자회사에서 아름다운 경영권 승계가 이뤄져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초기기업 투자전문 벤처캐피털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본엔젤스는 ‘본엔젤스페이스메이커펀드2’ 결성에 맞춰 강석흔, 송인애 각자대표 체제로... 아름다운 경영승계,본엔젤스,강석흔∙송인애 각자대표 출범

한 스타트업 전문 투자회사에서 아름다운 경영권 승계가 이뤄져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초기기업 투자전문 벤처캐피털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본엔젤스는 ‘본엔젤스페이스메이커펀드2’ 결성에 맞춰 강석흔, 송인애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됐다고 26일 발표했다. 본엔젤스는 이와함께 컴투스 창업자 박지영 전대표를 포함, 김길연, 김창하, 전태연, 마크테토 등을 새롭게 파트너로 영입한다고 발표했다.

​장병규 대표는 사임이후에도 파트너로서 투자 업무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이로써 본엔젤스 사단은 창업자 장병규 대표가 2선으로 물러나는 대신, 창업 당시부터 같이 호흡을 맞춰온 2명의 파트너가 10년만에 각자 대표를 맡는 보기드문 경영권 승계가 이뤄져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장병규 대표는 초기 투자자로 끌어들였던 박지영 대표 등 성공한 창업자 출신의  3명을 파트너로 영입하는 데 성공, 초기 투자자가 이젠 회사에 합류해 직접 파트너로서 투자업무에 나서는 등 매우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었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본엔젤스는 내년 창업 10주년을 맞아 창업과 M&A를 경험했던 벤처인들과 IT벤처 전문가들을 파트너로 영입, 스타트업 투자전문 벤처캐피털로서의 입지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

이번에 새롭게 파트너로 합류하는 멤버들 면면이 쟁쟁해 벌써부터 벤처업계는 물론 벤처캐피탈업계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에 합류하는 파트너는 글로벌 모바일게임사인 컴투스를 창업한 박지영 전 대표를 비롯해 엔써즈 김길연, 매드스마트 김창하, 씽크리얼즈 전태연 등 4명의 성공창업가를 비롯해 모건스탠리, 삼성전자를 거쳐 현재 TCK투자자문 소속인 마크테토가 본엔젤스 파트너로 새롭게 합류한다.

​이번에 결정된 ‘본엔젤스페이스메이커펀드2’는 305억원 규모로, 1호 펀드에 참여한 LP를 포함해 민간 투자자 및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기업들이 다수 참여했다.

​강석흔 신임 대표는 “신임대표로서 책임감을 갖고 파트너들의 경험을 기반으로 투자팀에게 효과적인 도움을 주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06년 엔젤투자를 시작한 이후, 2010년 3월 설립된 본엔젤스는 당시 국내 최초로 초기기업 전문투자회사로 발족했다.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잡플래닛, 비트패킹컴퍼니, 데일리(데일리호텔) 등 90여개 회사에 투자했다.

본엔젤스 창업자 장병규 대표는 모태펀드 등 정부자금없이 100% 자기자본으로 투자에 나서 주목을 끈 인물로, 네오위즈 공동창업자이면서 검색엔진 첫눈을 네이버에 300억여원에 매각후 초기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바 있다.

특히 장병규 전 대표는 스타트업투자의 정석을 보여줄 만큼 유망기업 발굴 및 뛰어난 멘토링으로 호평을 받고있는 투자전문가다.  특히 장병규 전 대표는 강연및 행사 섭외 1순위로 꼽힐만큼 스타트업및 벤처산업계에 스타 멘토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절제된 스타일과 뛰어난 멘토링, 실전적 투자기법으로  VC산업계에서도 투터운 신망을 자랑한다.  신임 강석흔 이사는 초기부터 장병규대표와 호흡을 같이해온 인물, 유망기업 발굴 능력이 매우 뛰어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