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의 김범수,이번엔 남궁훈회사 엔진까지 합병 의리의 김범수,이번엔 남궁훈회사 엔진까지 합병
역시 의리의 김범수다. 네이버 한게임의 창업멤버였던 남궁훈 전 NHN USA대표를 최근 전격 최고게임책임자로 영입한 카카오가 남궁훈 사장이 운영하던 게임개발사 엔진마저 흡수합병했다. 카카오는 경쟁력 강화를... 의리의 김범수,이번엔 남궁훈회사 엔진까지 합병

역시 의리의 김범수다.

네이버 한게임의 창업멤버였던 남궁훈 전 NHN USA대표를 최근 전격 최고게임책임자로 영입한 카카오가 남궁훈 사장이 운영하던 게임개발사 엔진마저 흡수합병했다.

카카오는 경쟁력 강화를 위해 게임 계열사 ‘엔진’과 ‘다음게임’을 합병한다고 24일 밝혔다. 엔진과 다음게임은 23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합병에 대해 최종 의결했다고 카카오 측은 설명했다.

합병 후 통합법인은 엔진이 되며 대표직은 남궁훈(43) 현 엔진 대표이사가 그대로 맡게 된다고 카카오는 밝혔다. 엔진은 카카오 자회사 벤처캐피탈 케이벤처그룹이 최대주주인 사실상 카카오의 계열회사다. 남궁훈 대표는 내년 1월부터 카카오 최고 게임 책임자와 엔진 대표이사를 겸하게 된다.

김범수 의장은 한게임 창업동지인 남궁훈 대표가 네이버 퇴사후 게임창업시 투자를 해준 데 이어, 그를 카카오 게임총괄책임으로 영입한 데 이어, 이번에는 엔진까지 합병하는 등 남궁훈 대표에 대한 무한 신뢰를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이로써 2013년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분사됐던 다음게임은 카카오에 흡수통합되면서 법인자체가 없어지게 됐다. 카카오는 두 게임 계열사 간 합병을 통해 엔진을 PC 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을 아우르는 게임 퍼블리싱 전문 기업으로 집중적으로 키울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한게임 창업멤버 남궁훈, 카카오사단 전격 합류

  • fusion

    2015년 12월 25일 #1 Author

    기사 제목의 회사명이 잘못되었습니다. 인젠이 아니라 엔진입니다 ㅋ

    응답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