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알파고보다 130배 빠른 슈퍼컴개발한다,‘소도웃을 정책’비난봇물 미래부,알파고보다 130배 빠른 슈퍼컴개발한다,‘소도웃을 정책’비난봇물
미래창조과학부가 연간 100억원씩,  향후 10년간 총 1000억원을 투입해 인공지능(AI) 급의 슈퍼컴퓨터를 개발하겠다고 4일 공식 밝혀 SW산업계는 물론 과학기술계가 ‘황당하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미래부는 AI,... 미래부,알파고보다 130배 빠른 슈퍼컴개발한다,‘소도웃을 정책’비난봇물

미래창조과학부가 연간 100억원씩,  향후 10년간 총 1000억원을 투입해 인공지능(AI) 급의 슈퍼컴퓨터를 개발하겠다고 4일 공식 밝혀 SW산업계는 물론 과학기술계가 ‘황당하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미래부는 AI, 빅 데이터 등 첨단 기술 구현을 뒷받침할 슈퍼컴퓨터를 독자 개발하기 위해 향후 10년간 1000억원을 투입하는 알파고보다 130배 빠른 슈퍼컴퓨터 개발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4일 밝혔다.

미래부는 이를 위해 슈퍼컴 급 인공지능 SW 개발을 위해 한국 최고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초고성능 컴퓨팅(HPC) 사업단’을 설립한다고 이날 공식 발표했다.(미래부가 4월 4일 발표한 보도자료)

미래부 인공지능급 슈퍼컴퓨터개발 계획이 발표되자 SW업계와 전문가들은 일제히  “가장 우려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결국 연간 100억원규모의 예산으로 사업단 인력만 10년간 먹여 살리는 꼴이 될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주무부처 미래부는 “AI산업의 기초기술이 시급한 마당에 그렇다고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는 것 아니냐”는 입장이지만, 산업계와 과학기술계는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연간 100억원 예산으로 사업단을 만들면 결국 발족하는 사업단 인건비와 운영비 정도로 10년간을 먹고살겠다는 것도 마찬가지”라며 전형적인 특정 단체 이익중심의 정책이라는 지적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구글이 14년간 AI개발에 33조7000억원을 투입한 사례는 차지하더라도 일본 도요타가 이미 1조원(10억달러)를 투자, 인공지능 연구소를 만들었고, 중국 바이두 역시 이미 3600억원(3억달러)규모를 투자한 실정과 비교해 정부가 연간 100억원씩 10년간 투자하겠다는 것은 결국 신설 사업단 소속인력만 먹여 살리는 수준에 그칠 공산이 크다는 의견이 압도적이다.

정부출연연구소 관계자는 “사실 슈퍼컴퓨터는 KISTI(한국과학기술연구원), 기상청은 물론 기아자동차 등 민간기업 등이 다수 보유하고 있지만, 가동률은 극히 낮다”면서 “연간 100억원 정도로 이런 슈퍼컴 성능의 SW를 개발한다는 것은 아마도 예산을 따기 위해 공무원들을 설득시키기 위해 특정 단체가 제시한 것으로 보이며, 개발성과를 기대하기 힘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런 정책이 나오는 것은 시도를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는 공무원 시각 때문”이라며 “문제는 할려면 제대로 해야지, 이런 식의 어설픈 정책지원은 결국 결과물 없이 예산만 날리고 특정 단체 소속원만 몇 년 먹여 살리는 결과로 귀결될 가능성이 거의 100%”라며 유사사례가 수도 없이 많다고 지적했다.

현 시점에서 10년후에 알파고보다 130배 빠른 슈퍼컴급 AI를 개발한다는 발상 자체에도 SW업계는 고개를 갸우뚱 거리고 있다.

미국계 SW업체 관계자는 “지금 SW기술 속도가 얼마나 빠른데, 현 시점에서 10년후를 예측해 130배 빠른 성능을 개발한다는 것은 사실 전혀 근거없는 전제”라며 “이런 예측을 한다는 게 웃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AI 개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틈을 타 특정 정부산하 단체들이 예산확보를 위해 미래부 등 부처 공무원들에게 정책 명분을 빌미로, 개발성과를 예측하기 힘든 이런 세금 낭비가 불 보듯 뻔한 함량 미달의 정책을 잇따라 제안하고 있는 행태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대대적인 감사를 벌여야 한다는 지적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초고성능 컴퓨팅 기술이란 보통의 컴퓨터로는 풀기 어려운, 대용량의 정보를 초고속으로 저장·처리·활용하는 컴퓨팅 기술을 말하며, 이미 미국 등 IT선진국에서는 15년전 대용량 슈퍼컴 개발붐이 불었던 기술이다.

미래부는 개발성능을 2단계로 나눠 올해부터 2020년까지 1PF(페타플롭. 초당 1천조(10의 15제곱) 번의 부동 소수점 연산이 가능한 처리 속도) 이상인 슈퍼컴퓨터를, 2021∼2025년에는 30PF 이상인 슈퍼컴퓨터를 단계적으로 개발할 방침이라고 이날 설명했다.

미래부는 국내에서 슈퍼컴을 개발한 것은 대부분 재난 및 환경 분야용의 0.1PF 이하라고 덧붙였다. 미래부는 슈퍼컴퓨터 개발을 위해 한국 최고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HPC사업단’을 설립, 산·학·연 간 컨소시엄 형태로 이 분야의 국내 역량을 총집결한다는 계획이다.

결국, 사업단은 내년부터는 미래부 퇴임간부들이 낙하산으로 내려가는 또 다른 위인설관형 정책이며, 10년 후 개발성과에 대해서는 현 정책입안자들은 아무런 관심도 책임도 지지 않는 형태로 운영될 것이란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미래부는 이번 슈퍼컴 개발과 관련해 스토리지·운영체제·보드 제작 등 컴포넌트별로 중소기업을 참여시킨다는 보랏빛 청사진을 제시했지만, 이를 믿는 SW기업은 아무도 없는 실정이며, 너무나 현실성 없는 정책이라는 비판만 쏟아지고 있다.

미래부가 이번 슈퍼컴퓨팅 기술을 개발, 수입에 의존해온 슈퍼컴 수요를 국산 대체하겠다는 정책취지도 억지에 가깝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국내 슈퍼컴 수요는 거의 없는 실정이기도 하지만, 기존 슈퍼컴이 거의 놀고 있어 신청만 하면 저렴한 비용에 사용 가능하다”면서 “기존 슈퍼컴 구매 단체나 기관들도 유지비가 너무 많이 들어 다들 애물단지로 전락한 지 오래다”면서 국산 대체할만한 수요 자체가 없다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현재 국내에는 슈퍼컴을 활용한 응용기술 및 서비스확대를 목적으로 KISTI내에 슈퍼컴퓨팅연구소가 별도 운영되고 있다.

SW산업계는 이번 미래부의 어처구니없는 이번 정책을 입안한 곳으로 현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자부품연구원, KISTI 등을 유력하게 지목하고 있다.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ETRI가 벌인 희대의 사기극,350억원 날린후 가짜 슈퍼컴퓨터국산화 발표,충격

  • 임현성

    2016년 9월 30일 #7 Author

    가상pc로 지금도 구현할수 있는것을?무슨?뉘돈으로 뉘를 먹어 살리려는가

    응답

  • GTC16

    2016년 4월 9일 #10 Author

    이번 GTC에서 한국 기업이 자체 슈퍼컴 들고 나왔던데 ……….
    평가도 좋고…… Monster로 불리던네……..
    이번에는 어떤 걸 만드나….

    응답

  • zerotype77

    2016년 4월 8일 #11 Author

    나는 좀 다른 생각인데
    1~2년이면 소도웃을 일일지 몰라도, 10년이면 목표가 작다고 생각함. 21세기에 이딴기사라니. 10년후에는 양자컴퓨터 개발해서 몇천배 빨라질것.

    응답

  • 툴툴

    2016년 4월 7일 #12 Author

    우리나라 과학기술 정책은 항상 이벤트성으로 수립되고 겉포장만 하는것이 문제. 특히 공무원들 전문성이 부족한 상태에서 계획세우고 친한 사람에게 사업수행시키고 책임도 안지고 국민세금만 날리고 모하는 짓인지….

    응답

  • 김윤기

    2016년 4월 6일 #13 Author

    왜 알파고 이슈를 슈퍼콤 개발과 연관시키나요?
    알파고의 능력은 계산속도 보다는 인간처럼 학습하는 알고리즘에 있습니다.
    우리나라 경제적 규모, 인적자원 등을 고려하면 알고리즘 개발에 투자해야 합니다.
    정부는 지원과 감독을 민간기업은 실질적 성과를 내도록 서로 협력하는 큰판을 짜주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응답

  • ntsc

    2016년 4월 6일 #15 Author

    “국내 슈퍼컴 수요는 거의 없는 실정이기도 하지만, 기존 슈퍼컴이 거의 놀고 있어 신청만 하면 저렴한 비용에 사용 가능하다”
    이게 무슨 헛소리인가요? 당장 현역으로 굴러가고 있는 KISTI 4호기와 5호기도 사용량이 포화상태에 가까운데다 성능도 시대에 뒤떨어져서 후속 기종 도입이 시급한 상황이에요. 엉뚱한 소재로 언론플레이를 해서 예산 타내려는 수작이야 까여야 마땅하겠지만, 국내 수퍼컴 수요가 없다는 이상한 소문을 퍼뜨리면 곤란하지요?

    응답

  • Kay

    2016년 4월 5일 #16 Author

    또 국민 세금 눈먼돈이라고 빼먹을 핑계가 아니 – 연구 과제라 칭하고 그돈은 내돈 – 서로 짬짜미 해먹을 목표가 생겼군요…
    진짜 지금 국책과제 제대로 하고 있는지나 조사해봐…
    다들 날로 먹고 있다고 ㅉㅉ

    응답

  • Teddy

    2016년 4월 5일 #17 Author

    전자부품연구원은 그냥 일반 영리 법인입니다. 국책연구과제 따먹는걸로 먹고사는 회사.. 무슨 국립 연구소로 오해하지 마시길.

    응답

    • ㅎㅎㅎ

      2016년 4월 6일 #18 Author

      연구원들 명함에 산업자원부? 관련 있다고 써있는데… 아니라고 말하는건 또 모에요?

  • 누룽지

    2016년 4월 5일 #19 Author

    그냥 아마존 고속 계산 서버 싸게 빌려서 쓰면 다 됩니다. 설마 또 아마존 서버보다 130배 더 빠른 서버 만들겠다는건 아니겠죠? 그럴거면 아마존 서버 130배 갯수를 빌리면 됩니다.

    응답

  • Lee

    2016년 4월 5일 #20 Author

    130배 안되면 돈 도로 토해내는 계약서 쓰고 시작해라.. 어이가없어서…

    응답

  • kai

    2016년 4월 4일 #21 Author

    돈지랄.. 어휴 ㅋㅋ
    ETRI랑 KISTI는 얼마나 헤쳐먹었을까 조사 함 해보고 싶네요

    응답

    • ㅁㅁㅁ

      2016년 4월 5일 #22 Author

      이거 카이스트랑 에트리가 메인일 듯. 키스티가 굳이 이거 할 필요 있나요 독점적 지위 날아갈 수도 있는데.

    • ㅎㅎㅎ

      2016년 4월 6일 #23 Author

      카이스트와 에트리는 기술을 만들어 내는 곳이지 정책지원 이나 예측을 하는 기능은 키스티가 하는 곳으로 알고 있어요. 키스티가 10년후 기술 예측 많이 헸던데…정책이 그런 근거자료를 가지고 하는 것 만들어지는것 아닌가요?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