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가인터넷영업 불법천지,고객몰래 약정가입,고객정보 버젓이 불법유출 KT 기가인터넷영업 불법천지,고객몰래 약정가입,고객정보 버젓이 불법유출
강남 서초구에 사는 김 모(48)씨는 최근 KT 직원이라며 텔레마케팅을 하는 사람에게 전화를 받은 후 악몽이 시작됐다. 김 씨는 KT 기가인터넷 상품을 소개하며 전혀 추가 비용이... KT 기가인터넷영업 불법천지,고객몰래 약정가입,고객정보 버젓이 불법유출

강남 서초구에 사는 김 모(48)씨는 최근 KT 직원이라며 텔레마케팅을 하는 사람에게 전화를 받은 후 악몽이 시작됐다. 김 씨는 KT 기가인터넷 상품을 소개하며 전혀 추가 비용이 들지 않고 500메가bps급의 기가인터넷 장비와 와이파이를 무상으로 교체해준다는 말을 듣고 방문을 허용했다.

하지만 설치 후 와이파이 속도에 큰 차이가 없다는 걸 느낀 김 씨는 일 주일만에 이의 철거를 요청했고, 2주 후 원상복구를 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이때부터 김씨는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을 당하며 한 달째 고생하고 있다.

우연히 ‘080’으로 찍힌 전화를 받는 순간, “승인이 완료됐습니다”라는 멘트를 듣고 뭔가 잘못됐다고 판단한 김 씨는 그때부터 자신이 쓰고 있는 KT 인터넷상품 조건에 대해 조회를 했다. 김 씨는 순간 자신의 눈을 의심했다. 몇 주 전 자신도 모르게 KT기가인터넷 + 와이파이 상품을 3년 약정으로 가입이 돼 있는 게 아닌가?

김 씨는 얼마 전 ‘080’전화역시 이 상품을 KT직원이라고 사칭한 사람이 자신도 모르게 약정상품에 가입시켜 놓고 강제 승인절차를 밟은 것으로 뒤늦게 알았다. 수도 없이 전화해 항의하고 원상복구를 요청했지만, 한 달째 감감무소식이다. 김 씨가 확인한 것은 이 일을 벌인 사람이 KT가 아닌 KT 가입상품을 파는 KT 하청 텔레마케팅업체 직원이라는 사실이었다.

황창규호 KT가 이용자를 속이는 불법 영업을 버젓이 자행해 소비자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KT는 가입자를 유치하는 텔레마케팅업체에 하청을 줘 이런 불법적이고 편법적인 소비자기만 영업행위를 전국단위로 진행하면서 기가인터넷 상품판촉에 열을 올리고 있다.

KT 기가인터넷 영업현장이 불법천지로 변하고 있다. 고객 몰래 가입시키는 사실상 도둑질 같은 영업이 판을 치고있는 실정이다.

■ 앞장서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는 KT의 불법행위

KT는 고객의 개인정보를 제 3자나 또 다른 영리 목적으로 제공하는 것을 금지한 개인정보보호법을 명백히 어기는 불법행위를 일삼고 있는 것으로 피치원 취재결과 26일 밝혀졌다. 강남 수서에 사는 이 모씨는 최근 전화상으로 KT를 사칭하는 텔레마케터의 전화를 받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와 동,호수까지 정확히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현재 인터넷이 몇 메가에 불과한데, 비용이 전혀 들지 않고 살고 있는 00아파트에 기가인터넷 상품을 제공한다는 내용의 전화였다. 전화를 건 사람은 KT 신규고객영업을 대행하는 회사 직원으로 KT는 고객의 정보를 무더기로 하청업체에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피해사례가 속출하면서 개인정보보호에 앞장서야 할 기간통신사업자인 KT가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는 비판여론이 들끓고 있다. 김 씨 역시 이미 자신의 주소는 물론 사용 중인 인터넷상품 가입조건까지 훤히 알고 있는 텔레마케팅 직원의 전화를 받고 이미 자신의 개인정보가 빼돌려지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토로했다.

KT의 이 같은 신규가입 영업은 명백하게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불법행위로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KT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행위에 대해 시급히 행정 조치해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KT가 명백하게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기며 불법영업을 하고 있지만, 주무부처 미래부는 실태 파악조차 되지 않은 상태다.

■ 불법과 무법천지인 KT의 막가파식 영업현장

KT는 최근 수도권 대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기가 인터넷망 무료구축공사를 일제히시행하면서 기가인터넷 상품 판매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문제는 KT가 이런 아파트별 인터넷상품 정보를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기고 하청업체에 제공하는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고객 동의도 없이 기가인터넷 상품에 가입시켜 놓는 막가파식 영업을 일삼고 있는 것으로 피치원 취재결과 확인됐다.

무료로 인터넷망을 설치해준다고 설명해놓고 방문설치 후 고객도 모르는 사이에 기가인터넷 3년 약정 상품에 가입시켜놓고 편법으로 인증절차를 거친 후 매달 요금을 청구하는 불법행위를 일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실제 KT 고객센터는 최근 자신도 모르게 기가인터넷 상품 약정가입이 돼 있다며 이를 항의하거나 해지하려는 소비자 민원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KT는 이 과정에서 소비자 몰래 기가인터넷 상품 약정에 가입시켜놓는 것도 모자라 본인인증 절차 역시 ‘080’전화를 건 후 소비자가 전화를 받는 순간, 승인처리를 해버리는 상상하기 힘든 불법행위를 버젓이 자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KT의 불법영업행위에 대해 피해를 본 소비자들은 KT콜센터를 통해 해지요청을 수차례 해도 반영되지 않자 미래부 및 방통위 소비자피해 접수를 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KT의 불법영업행위로 피해를 보는 소비자들이 속출함에 따라 정부 차원에서 실태조사 및 불법행위에 대해 행정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 KT 기가인터넷 프로젝트, “황창규 회장의 브랜드를 만들어라”

KT는 최근 황창규 회장 주도로 기가인터넷망 구축 및 확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KT 관계자는 “황 회장은 KT가 기가인터넷 시대를 주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평창 5세대 서비스를 하겠다는 것도 이런 기가인터넷 시대 개척자를 주창하는 황창규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프로젝트”라고 말을 아꼈다.

실제 KT는 기가 인터넷망 구축 및 가입자 확산을 위해 최근 수도권 대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무료 기가인터넷망 구축공사를 시행하며 아파트 관리주체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하지만 아파트 관리주체를 대상으로 무료망 설치를 내걸고 뒤로는 하청업체를 동원, 고객 개인정보를 빼돌려 제공한 후 이런 식의 가입자 승인이나 허락 없이 기가인터넷 상품에 가입시켜 매달 불법적으로 요금을 부과하는 실정이다.

이 같은 사실을 모르는 상당수 소비자는 자신이 기가인터넷 상품 약정에 가입돼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매달 요금을 납부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정부 차원에서 KT 불법영업으로 인한 불법가입 및 요금청구로 인한 소비자 피해 실태 파악을 시급히 해야 한다는 지적이 강도 높게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KT는 “기가인터넷망은 무료 설치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가입자 동의없이 약관상품에 가입하고 승인절차를 거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해명하고 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