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망신살뻗친 황창규 KT회장, “KT의 AI기술, 구글∙아마존보다 낫다”발언 SNS후끈 글로벌 망신살뻗친 황창규 KT회장, “KT의 AI기술, 구글∙아마존보다 낫다”발언 SNS후끈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KT의 음성인식 인공지능(AI)기술력이 구글이나 아마존보다 낫다”는 발언을 해 글로벌 망신살이 뻗친 황창규 KT 회장의 발언이 하루종일 SNS를 후끈 달구고 있다. 뉴스1은 27일(현지시각)... 글로벌 망신살뻗친 황창규 KT회장, “KT의 AI기술, 구글∙아마존보다 낫다”발언 SNS후끈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KT의 음성인식 인공지능(AI)기술력이 구글이나 아마존보다 낫다”는 발언을 해 글로벌 망신살이 뻗친 황창규 KT 회장의 발언이 하루종일 SNS를 후끈 달구고 있다.

뉴스1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현장에서 개막기조 연설을 한 황창규 KT회장이 이 같은 발언을 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황 회장의 이날 발언은 개막 기조연설을 마친 후 한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황 회장은 이 자리에서 “KT가 20년간 개발해왔으나 그간 묻혀있던 기술을 바탕으로 ‘기가 지니’를 만들었다”면서 “아마존의 ‘에코’나 구글의 ‘구글홈’보다 월등히 나은 기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황 회장은 KT가 구글 아마존과 경쟁해 열심히 개발하고 있다는 부연설명 후 “KT의 음성인식 인공지능(AI) 기술력이 구글이나 아마존보다 낫다”고 발언했다고 뉴스1이 이날 보도했다.

황창규기조연설1

하지만 ‘기가 지니’는 음성인식 인공지능(AI) 솔루션을 탑재한 인터넷(IP)TV 셋톱박스로 지난 1월 KT가 출시한 제품이다. ‘기가 지니’를 TV와 연결 후 ‘지니야’라고 부른 뒤 명령을 내리면 자동으로 전화를 연결해주거나 TV 채널을 바꿔주는 기능을 제공한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황 회장은 이날 해외에서도 ‘기가 지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며 “최근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회의에 참석, 기가 지니를 보여줬는데 주요 CEO들이 감탄했다”고 덧붙였다.

황 회장은 이어 “기가 지니 출시 후 얼마 되지 않았는데 불구하고 많은 글로벌 업체에서 협력 요구가 들어오고 있다”면서 “이 가운데 완성차 제조업체도 포함돼 있다:”고 소개, 글로벌 자동차메이커와의 협업 가능성도 시사했다.

하지만 황창규 회장의 이날 발언 보도 이후 “황창규 KT회장 발언이 너무 이상하다”, “CEO가 정신이 나갔다” 거나 “KT의 AI기술이 구글이나 아마존보다 낫다니 어처구니가 없다”는 비아냥성 댓글이 각종 커뮤니티에 쏟아지고 있다.

특히 관련 기사는 ‘정신 나간 KT회장”이라는 인용 글과 함께 페이스북 등 SNS에 공유되면서 28일 온종일 논란거리로 떠올랐다. 보도 내용이 일파만파 퍼지자 KT는 이날 오전 뉴스1에 기사정정을 요청, 현재 뉴스1 기사는 “구글, 아마존보다 낫다”란 제목은 삭제된 채 “구글, 아마존과 경쟁할 것”이라고 수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KT는 황창규 회장이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정확하게 어떤 발언을 했느냐는 피치원의 확인요청에 대해서는 “현지가 새벽 시간대라 통화가 불가능해 확인이 안 된 상태”라고 밝혀 KT 홍보실에서조차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뉴스1 기사가 정정된 것으로 추정돼 또 다른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현재 KT 측은 황창규 회장이 직접 발언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아마도 기가 지니의 성능을 설명하며 부분적으로 한국어 버전의 경우 구글이나 아마존보다는 낫다는 취지로 발언한 게 확대 해석된 것 아니겠냐는 입장이라고 조심스레 밝혔다.

실제 황창규 회장은 현재 한국어만 지원하는 ‘기가 지니’의 외국어 연동 계획도 현지에서 공개했다. 황 회장은 “지난 1월 미국 CES참석 시 실리콘밸리 현지 벤처기업들을 만났다”면서 “외국어에 대한 플랫폼만 연동시키면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니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뉴스1은 보도했다.

그는 국내외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업체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자율주행차 분야에 대해서도 “충분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고 발언했다. 황 회장은 “무인자동차가 아닌 자율주행차는 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완벽하게 기지국과 차량이 정보를 주고받고 해야 하는데 이런 기술은 KT에만 있다”면서 “다른 곳도 시도 중이지만 자율주행차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뉴스1은 보도했다.

황창규 회장의 구글과 아마존보다 KT의 AI기술이 낫다는 발언 소식이 알려지자, 각종 커뮤니티에는 “어이가 없다”는 식의 댓글과 “구글보다 앞섰다는 것은 믿기 힘든 억지”, “글로벌 조롱거리”라는 비아냥성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황창규 회장은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 개막식에서 내년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시범 서비스를 하는 데 이어 2019년 상용화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이날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마츠 그란리드 사무총장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등에 이어 오전 기조연설자로 나서 ‘5G 너머 새로운 세상(New World Beyond 5G)’이란 주제로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KT의 5G망의 경우 화웨이 등 통신장비업체들의 무선망설비 성능이 모바일망 속도를 좌우하기 때문에 KT의 이같은 5G상용화 선언은 차세대 무선망 통신장비업체와의 협의를 통해서만  가능한 일이어서 이 역시 너무 앞서나간 발언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관련기사 =  국정혼란틈탄 낙하산∙깜깜이 인사기승,중기중앙회 낙하산,재선 황창규KT회장 최순실게이트 공범논란 

관련기사 =  [KT 인터넷속도조작의혹-②]대놓고 고객 인터넷패킷 까보고 속도조작하는 KT의 불법수법은 ‘DPI와 QoS’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