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철 전 LGU+부회장,LG그만둔지 한달만에 中화웨이 총괄고문취임,”위법논란”비난여론 쏟아져 이상철 전 LGU+부회장,LG그만둔지 한달만에 中화웨이 총괄고문취임,”위법논란”비난여론 쏟아져
KT 사장에 이어 정보통신부 장관을 거쳐 2010년부터 6년여간 LG유플러스 CEO를 맡아왔던 이상철(69) 전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중국 대형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본사 고문으로 자리를 옮겨 위법논란과 함께... 이상철 전 LGU+부회장,LG그만둔지 한달만에 中화웨이 총괄고문취임,”위법논란”비난여론 쏟아져

KT 사장에 이어 정보통신부 장관을 거쳐 2010년부터 6년여간 LG유플러스 CEO를 맡아왔던 이상철(69) 전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중국 대형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본사 고문으로 자리를 옮겨 위법논란과 함께 비판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3월 말 LG유플러스 상임고문에서 물러난 이상철 전 부회장은 LG그룹에서 퇴임하자마자 곧바로 화웨이 측 제안을 받고 4월 초 화웨이에 합류, 총괄 고문(Chief Advisor)으로 취임해 활동 중인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이상철 화웨이 총괄고문은 지난 2월 스페인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의 화웨이 부스에서 특별 강연을 해 당시에도 화웨이 합류설이 나돌기도 했다.

특히 이상철 전 장관은 LG유플러스 부회장이던 2013년, 중국의 도∙감청을 우려한 한국 정부는 물론 미국 정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내 최초로 중국 화웨이 사의 LTE 통신장비를 도입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이 전 부회장은 1조원대 규모의 광대역 LTE 기지국 구축사업에 기존 삼성전자, 에릭슨LG, 노키아지멘스네트웍스 외에 화웨이를 통신장비공급업체로 선정, 백도어를 통한 정보유출 우려 등 안보문제를 내세워 자국 내 화웨이장비 도입을 금지한 미국의 거센 반발을 산 바 있다.

문제는 이상철 전 LG유플러스 부회장이 LG그룹 CEO로 재직하면서 중국 화웨이통신장비를 주도적으로 도입, 설치해놓고 그 공로를 인정받아 화웨이 측에서 고문으로 영입한 것으로 알려져 도덕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비판여론이 강도 높게 제기되고 있다.

실제 법률전문가들은 최고의사 결정권자로 있으면서 엄청난 규모의 제품구매를 결정한 이후 해당 기업 퇴사 후 공급사에 급여를 받는 형태로 재직한다면 영업비밀 관련 분쟁 소지 우려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한 로펌 전문가는 “고용 기간중 습득한 기술상 경영상 정보를 퇴사 후 공급업체에 제공할 경우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상 논란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문제는 이 전 부회장이 LG유플러스를 이끌던 2013년 업계 반발에도 국내 최초로 화웨이의 LTE 통신 장비를 도입한 대목이다. 당시 국내 중소 통신장비업체들이 대거 반발한 것은 물론 화웨이를 통해 각종 통신정보가 중국에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쏟아진 바 있다. 실제 미국은 이런 안보문제를 내세워 호주, 한국 등 동맹국이 화웨이 장비도입에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하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한 바 있다.

이상철 전 부회장은 미 듀크대 박사 출신으로 KT에서 오랫동안 근무하며 KTF 초대 사장에 이어 KT사장, 2002년부터 2003년까지 정보통신부 장관을 거쳐 2010년부터 2015년 말까지 LG유플러스 부회장 겸 CEO를 역임한 바 있는 등 국내 대표적 통신전문가로 꼽히는 인물이다.

이 때문에 국내 대표적 통신전문가가 최근 사드 배치를 둘러싼 무역보복 등 한중간 갈등이 심각한 상황에서 화웨이 고문직을 수락한 것은 적절치 않은 처사라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이상철 전 부회장은 2010년 LG유플러스 수장을 맡아 6년 동안 회사를 이끌던 그는 2015년 말 부회장직에서 물러난 뒤 올해 3월까지 LG유플러스 상임 고문으로 일했으며 최근 LG그룹에서 퇴임하자마자 화웨이 측 제안을 받고 곧바로 합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3년 당시 이상철 전 부회장은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하다며 화웨이 장비 도입을 밀어붙였고, 이후에도 화웨이와 통신장비 외에 스마트폰 단말기 및 사물인터넷(IoT)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는 등 통신인프라 관련 우호적 관계를 유지해왔다.

1987년 설립된 화웨이는 민간기업 형태이지만 사실 중국 정부가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세계 최대 통신장비 전문업체로, 통신장비와 스마트폰 사업을 기반으로 한 화웨이의 급성장으로 인해 삼성전자 등 국내 통신장비업체는 이제 명맥을 유지하기 힘들만큼 위축된 상태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