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강타한 ‘드루킹’사태,네이버,댓글조작 차단하는 ‘새로운 댓글정책’내놓는다 정가 강타한 ‘드루킹’사태,네이버,댓글조작 차단하는 ‘새로운 댓글정책’내놓는다
댓글조작 주범으로 밝혀진 ‘드루킹’이란 필명의 김모(49)씨와 김경수의원 간 접촉설이 정가를 강타하면서 포털 댓글조작 이슈가 또다시 불거지고 있다.  특히 김 씨가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을 조작하면서... 정가 강타한 ‘드루킹’사태,네이버,댓글조작 차단하는 ‘새로운 댓글정책’내놓는다

댓글조작 주범으로 밝혀진 ‘드루킹’이란 필명의 김모(49)씨와 김경수의원 간 접촉설이 정가를 강타하면서 포털 댓글조작 이슈가 또다시 불거지고 있다. 

특히 김 씨가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을 조작하면서 경남지사 후보로 나선 김경수의원과 메신저로 접촉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실제 김 씨는 경찰 조사결과 매크로프로그램을 사용해 현 정부 관련 기사에 정부 비판 댓글이 게재되면 ‘공감’ 이나 ‘비공감’을 대량 클릭하도록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드루킹’사건이 매우 위험한 것은 매크로프로그램을 이용, 특정 댓글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도록 유도함으로써 특정 댓글 메시지가 순식간에 온라인상에서 주도적인 여론으로 만들어진다는 사실 때문이다. 즉 여론을 가공하는 등 훼손하는 것은 물론 조작행위를 통해 인위적으로 만들어낸다는 사실이다.

경찰조사 결과 김 씨는 여러 댓글이나 추천 등을 한꺼번에 자동으로 올릴 수 있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동원, 인터넷 여론을 수차례 조작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런 정치성향이 강한 파워블로거 등 인플루언서들이 다양한 이슈 콘텐츠를 통해 특정 정당과 정치인을 응원하는 것은 물론 매크로 프로그램 같은 불법적 방법을 동원, 댓글을 조작하고 여론을 주도하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정부 비판 세력으로 가장해 네이버에서 댓글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3명 중 김 모씨는 대선 전부터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해 온 인터넷 논객인 것으로 밝혀졌다.

네이버는 경찰수사 결과가 발표되는 대로 기존 정책을 재검토, 새로운 댓글정책을 내놓기로 하는 등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네이버는 이번 댓글조작 ‘드루킹’사건으로 인해 또다시 네이버 댓글정책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비춰질까 크게 우려하는 분위기다. 네이버는 인터넷댓글의 경우 사실상 네이버가 통제할 수 없는 누리꾼의 ‘표현의 자유공간’이란 점을 들어 매우 조심스런 입장이다.

■ 포털, 댓글 조작과의 전쟁 선언

이번 댓글조작의 핵심인물인 김씨는 네이버 등 포털에서 본명을 드러내지 않고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해온 유명 파워블로거 논객이다. 느릅나무 출판사의 공동 대표로, 철저하게 익명으로 활동하며 신분이 드러나지 않았다.

최근 인터넷 여론조작의 큰 흐름 중 하나는 네이버 다음 등 포털 댓글조작이 기존 댓글을 자동으로 게재하는 ‘댓글 자동업로드’에서 기사 추천 및 좋아요 등 ‘댓글 공감’조작으로 바뀌고 있다는 점이다.

이미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는 AI기능을 적용, 특정 아이디가 동일 댓글을 반복해 게재하거나 서로 다른 ID라도 동일한 내용의 댓글을 자동으로 게재할 경우 캡차(CAPTCHA)의 문자인증 체계를 통해 업로드를 제한하고 있다. 이 때문에 동일 ID로 하루 20개까지만 댓글을 게재할 수있어 로봇에 의한 반복업로드는 현재 불가능한 상태다.

실제 네이버 등 포털은 이러한 댓글 자동업로드는 물론 음란물이나 광고성 콘텐츠를 반복 게재하는 것 역시 AI및 다양한 알고리즘기법을 통해 자동 무한 업로드 자체를 차단하고 있다. 결국, 포털에서 로봇에 의한 댓글 자동 업로드가 제한을 받자 이번 ‘드루킹’사건처럼 관련 기사에 대한 추천과 공감 등을 매크로프로그램을 통해 자동으로 조작하는 패턴이 최근 들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네이버는 댓글 조작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새로운 알고리즘기법을 동원, 이 역시 동일 ID나 자동 ID생성기과 매크로프로그램을 통해 자동 추천하는 패턴을 차단하거나 인증과정을 거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이번 경찰수사 결과가 댓글 조작으로 판명 날 경우, 댓글 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하지만 관련 기사에 대한 댓글에 대한 추천과 공감 등을 매크로프로그램으로 조작하는 것은 AI로는 인지하는 데 한계가 있어, 어떤 알고리즘을 통해 이를 차단할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현재 경찰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면서 “명백히 불법과 함께 문제가 있다면 댓글정책 전반에 대해 재검토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포털사는 인터넷전화 등 우회 망을 사용할 경우 ID를 식별하기가 쉽지 않은 점등과 함께 광고회사 및 디지털마케팅회사, 음란물 유통회사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와 댓글, 댓글 공감 조작 등을 동시 필터링해야 하는 점을 감안, AI와 새로운 알로리즘을 적절히 적용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문제는 댓글 자체를 반복 게재하는 댓글 업로드 문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댓글에 대한 ‘추천’이나 ‘공감’, ‘비공감’표현을 반복하는 이른바 특정 프로그램을 이용한 행위가 여론조작 불법 정치행위로 결론이 날 경우다.

실제 야당을 중심으로 매크로프로그램을 악용한 댓글추천과 공감을 조작하는 문제는 인터넷 여론의 흐름을 인위적으로 조작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강력한 처벌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반면 인터넷업계는 댓글 문화가 온라인서비스의 기본인 표현의 자유라는 점을 들어, 이번 사태로 인해 자칫 온라인 댓글에 대한 불필요한 규제정책이 나올까 크게 우려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경찰은 김씨 등이 지난 1월 댓글 조작 말고도 경공모 회원들의 ID를 활용하거나 협력하는 방법으로 또다른 댓글 역시 조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중이다.

■ 네이버, 뉴스는 6월 지방선거 맞춰 100% 인공지능 편집시대 예고

한편 네이버는 오는 6월 지방선거 기간부터 인공지능(AI) 등을 활용, 100% 자동 편집된 뉴스를 제공키로 했다. 즉 네이버 뉴스에서 사람이 편집하는 영역이 완전히 없어진다는 게 회사 측 입장이다. 이를 통해 편집논란은 물론 네이버가 여론조작에 가담한다는 일부 지적을 잠재우겠다는 전략이다.

네이버는 지난 12일 올 상반기 안에 네이버 PC뉴스홈 ‘주요뉴스’와 모바일 뉴스 첫 화면에 AI 뉴스 추천 시스템인 ‘에어스’로 잡은 뉴스를 노출할 계획이라고 지난 12일 밝혔다. 네이버 ‘에어스’는 딥러닝 방식의 인공신경망이 개인의 뉴스 소비 패턴을 예측, 사용자가 관심을 보일 만한 기사를 추천하는 AI 기술이다.

이미 네이버와 다음은 모바일 뉴스의 경우 1초마다 업로드할 경우 게재 기사화면이 다르게 보일 정도로 이미 전체 뉴스 80%이상을 AI가 편집하고 있다. 네이버는 6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에 맞춰 5월 31일부터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시점에 AI편집 ‘에어스’서비스를 정식 런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는 네이버 뉴스의 편향성에 대한 정치권 및 시민사회의 지적이 끊이지 않은데 따른 것이다. 네이버는 이미 PC와 모바일 뉴스의 첫 화면에 노출되는 주요 뉴스의 극히 일부만 자체 알고리즘에 의해 자체 편집 인력이 선택한 기사를 제공한다. PC버전은 사진기사를 포함, 12꼭지 기사를, 모바일 버전은 7꼭지의 기사가 자체 편집인력에 의해 노출되고 있는 것. 나머지 뉴스는 에어스가 자동 분류, 노출하고 있다.

네이버는 6월부터 에어스, 자동 클러스터링 기술 등으로 뉴스는 100% 자동 편집된다고 밝혔다. 자동 클러스터링 기술은 기사 본문의 형태소를 분석, 유사한 기사를 자동으로 모아 보여주는 알고리즘이다.

네이버는 이제 뉴스를 유통시키는 최대 플랫폼이라는 이유만으로 온라인 기사 댓글문제에 대해서도 개선방안을 내놓을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네이버의 고민이 깊어지는 대목이다. 왜냐하면 온라인 댓글은 여전히 네이버가 통제할수 없는 이용자 표현의 자유 영역이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스루킹’사태로 인해 인터넷 댓글 공감표현 조작행위와 관련해 제재가 현실화할 경우 댓글실명제에 버금가는 반발과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  [피치원뷰]네이버 기사부당편집 논란의 본질,‘어뷰징이 문제’,이해진 “지금 뭣이 중헌디 이 난리인가?”

관련기사 = 가상화폐 가짜뉴스파동,처음부터 속일 생각,인천일보 “돈만내면 포털전송OK”,네이버,언론사퇴출검토 

관련기사 =  카카오이어 네이버도 블록체인투자사 ‘언블락’출범,ICO생태계후끈,‘정부 ICO규제?No problem’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