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아우성에,금융위 네이버∙카카오 죽이기 나섰다,“쇼핑정보 통째 은행넘겨”
은행 등 금융회사들이 네이버∙카카오의 마이데이터사업 진출과 관련 “정보를 독점하고 있는 네이버가 금융산업에 진출한다면 이들이 시장을 독식할 것이며 (출발부터)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며 강력 반발하자, 금융위가 결국 네이버 카카오의 손과 발을 묶는 최악의 규제카드를 들고 나왔다. 금융위는 네이버,카카오 등 마이데이터사업자는 e커머스, 홈쇼핑 등 자사 전자상거래 ‘주문명세정보’를 시중 은행권 마이데이터 사업자에 의무적으로 제공하는... Read more
[피치원뷰]“콘텐츠 통행세 30%내라”는 구글,쩔쩔매는 공정위,답은 족집게 세금부과
“Don’t be Evil(사악해지지 말자)” 그동안 사훈으로 삼아온 이 문구를 최근 회사 행동강령에서 소리소문도 없이 삭제한 빅브라더 구글. 구글이 스마트폰 운영체계 시장의 72.6%(애플 iOS는 26.7%) 장악하고 있는 안드로이드의 절대적 시장지배력을 앞세워 게임에 이어 동영상,음악,웹툰 등 디지털 콘텐츠에 추가로 매출액의 30%를 통행세로 걷기로 함에 따라 콘텐츠산업계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와 방송통신위원회가... Read more
[피치원뷰]네이버∙카카오 마이데이터사업 진출,금융권 “쓰나미온다”초긴장
개정된 데이터3법이 8월 5일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가면서 국내 금융산업계에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다. 그간 금융당국의 보호와 지원아래 한해 40조원이 넘는 예대마진 이자수익을 챙겨온 은행업계가 최첨단 IT기술기반 마이데이터 사업의 등장으로 금융혁신의 거센 돌풍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현재 금융업계에 태풍의 눈으로 등장하고 있는 것은 ‘본인신용정보관리업’이라 불리는 마이데이터사업으로, 조만간 금융위 허가취득이 유력한 네이버파이낸셜과... Read more
네이버 6월18일부터 스마트주문,다음날 정산입금,소상공인 ‘역시 네이버’
‘네이버가 하면 다르다’ 요즘 온라인쇼핑 관련한 엄청난 성장세를 보이며 주목받고 있는 네이버가 지난해 출시한 네이버 ‘스마트주문’의 성장세가 예사롭지 않다. 네이버 스마트주문 이용자 증가세와 최근 결제 다음날 정산(입금)해주는 정책이 6월 본격 시행되면서 네이버 스마트주문이 e커머스는 물론 배달앱 업계의 새로운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네이버는 6월 18일부터 소비자가 네이버페이를 통해 식당,카페 등에서... Read more
[피치원뷰]공정위 ‘플랫폼 규제안’,진짜속셈은 “대기업규모라 무조건 규제”충격
“매출이 조단위,시총 10조원 단위를 넘는 대기업 규모로 성장하니 (공정위 입장에서)규제권한을 갖고 싶은 거지요. 딱히 독과점을 통해 폭리를 취한다거나 불공정행위가 적발돼서 마련한 건 아니고 덩치가 커지니 규제를 해야할 것 같다는 분위기가 조성된 느낌입니다. 마침 택시니, 음식배달업이니 하며 정치권의 규제압력도 들어오니 곧바로 TF를 꾸린 거죠” 공정거래위원회가 네이버,카카오,배달의민족 등 플랫폼사업자를 규제키로 한... Read more
네이버∙카카오의 신성장동력,빅4재벌 뛰어넘을 태풍의 눈,재계판도변화 이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국내 IT대장주들은 1분기 폭발적인 실적을 기록,재계 판도변화의 핵으로 등장하고 있다. 특히 라인의 글로벌성공에 이어 네이버페이를 앞세워 이커머스시장 및 금융시장까지 넘보고 있는 네이버는 창립 20주년만에 또다시 폭풍 신성장엔진을 속속 확보하면서 국내 재계판도를 뒤흔들 신흥강자로 급부상하고 있다. 카카오그룹 역시 포털과 카톡에 이어 카카오페이지, 카카오뱅크를 앞세운 웹툰 및 다양한... Read more
코로나도 뚫은 IT대장주의 1분기 반짝실적,수요절벽 2분기도 뚫을까?
코로나19사태에도 불구하고 SK하이닉스가 1분기 영업이익에서 지난해 4분기대비 239% 늘어난 8003억원을 달성하는 등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하고 삼성전자, 현대자동차,네이버 등 코스피 대장주들의 1분기 실적이 호조를 보이자 최악의 매출절벽은 피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가 6월이후에도 확산세를 멈추지 않는다면, 코리아 IT군단의 실적은 2분기부터 곤두박질칠 수 있는 등... Read more
[피치원뷰]공정위 이해진 검찰고발,30년전 잣대 시대착오적 행정 비난여론
공정거래위원회가 17일 네이버 이해진 창업자에 대해 계열사신고를 누락했다며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 대기업의 경제력집중을 억제하고 기업을 사금고처럼 악용하는 재벌 총수의 사익 편취를 막기 위해 30여 년 전에 마련한 잣대를 네이버에 적용하는 것은 시대착오적 행정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실제 공정위가 이번 네이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를 계열사 신고누락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사태가... Read more
[은행빅뱅 카운트다운-①]핀테크,150조 은행시장 정조준,“10년후 5대 은행 사라진다”
15개 시중 은행의 한해 매출 150조원, 돈을 빌려주고 받는 이자수익만 한해 총 40조원, 이자수익이 은행 이익의 80%이상을 차지하는 ‘땅 짚고 헤엄치는’ 은행업. 현행 은행법에 근거, 정부허가 없이는 설립 자체가 불가능한 은행업. 하나∙신한∙국민∙우리은행 등 한해 40조원을 벌어들이는 이자수익의 핵심 메커니즘은 바로 예금금리보다 대출금리를 높게 해 발생하는 순이자마진(NIM). 정부 허가만 받으면... Read more
이커머스시장 최후 승자는 ‘네이버’..이미 평정,“유통업체 죽음 임박했다”
연간 80조원대에 이르는 국내 이커머스 플랫폼 시장의 최후 승자는 이베이코리아 지마켓도, 11번가, 쿠팡도 아닌 네이버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기존 오프라인기반 유통업체의 종말은 필연적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글로벌 전략컨설팅사 보스톤컨설팅그룹 김연희 아시아태평양 유통부문 대표파트너는 한국경영학회와 한국소비자학회 및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주최로 5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파괴적 커머스 시대, 우리의 대응과 미래 경쟁력 콘퍼런스’에서 네이버가 최후의 이커머스 승자가...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