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제로페이법인 은행권 300억원삥뜯기 결국 무산,’관치행정 끝판왕’여론
중기부가 은행권에 300억원대 삥을 뜯어 설립을 추진했던 제로페이 법인설립이 사실상 무산됐다. 스타트업과 은행권은 다행이라는 반응이며 벤처산업계는 ‘관치행정 끝판왕’제로페이 사업철폐를 주문하고 나섰다. 소상공인 간편결제 제로페이 전담 운영법인(SPC)의 연내 설립 계획이 무산됐다고 전자신문이 14일자로 보도했다. 금융사 대상의 SPC 출범에 필요한 출연금 모집도 사실상 모두 중단됐다고 이 매체는 소개했다. 피치원미디어 확인결과 중소벤처기업부는... Read more
중기부,제로페이법인설립,은행권에 300억원대 삥듣어,‘관치행정 끝판왕’
‘제로페이’사업을 밀어부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서울시가 이번에는 제로페이 전담 민간법인을 설립하면서 20개 시중 은행에 10억원씩 기부금을 강요하는 등 정부 주도로 민간 기업에 삥을 뜯는 최악의 관치금융으로 흘러가고 있다. 이 때문에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는 물론 고객 이용이 미미한 등 실효성에 한계를 드러낸 제로페이에 대해 청와대 차원에서 제로페이 폐지를 포함한 전면적 재검토와... Read more
정부 제로페이 확산위해 ‘가맹점 불법 리베이트자금 지원인정’법추진,논란
정부가 신용카드사와 밴(VAN)사업자들이 가맹점에 무상으로 결제단말기를 제공하거나 리베이트 자금제공을 금지해온 여신전문금융업법(여전법) 상 리베이트 금지 조항을 제로페이에는 예외규정을 둬 풀어주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입한 간편결제서비스 ‘제로페이’의 가맹점 확산을 가맹점별 최대 2만5000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형평성 논란과 함께 정부가 제로페이 가맹점 확산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