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타다 기업공개후 모든 이익 사회환원하겠다”,타다금지법 폐기읍소
“저는 앞으로 ‘타다’에서 얻을 이익은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습니다” 타다서비스 운영사 쏘카 이재웅대표가 ‘타다금지법’이 폐기돼 타다서비스를 계속할수 있다면 앞으로 타다를 유니콘기업으로 키운뒤 이를 통해 얻는 개인의 모든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2일 밝혔다. 이재웅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정부의 혁신성장의 리트머스가 되어버린 ‘타다’ 이야기를 마지막으로 한 번 하려고 한다며... Read more
[피치원뷰]타다 무죄판결,국토부는 여전히 타다금지법시행 카운트다운중
“비싸도 타는 건 시장의 선택이다” “승차공유가 자본주의,사회주의 경제체제를 막론하고 전세계적으로 진통을 겪으며 다양한 모습으로 수용되고 있다. 택시 등 모빌리티 산업의 주체들이 규제 당국과 함께 건설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유사택시 논란으로 택시업계와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는 ‘타다’서비스에 대해 법원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하자 정치권이 한발 물러날 움직임을 보여 향후 사태추이에... Read more
타다 이재웅대표,국토부 국장 정면충돌,“정부 제정신이냐?vs 타다 대안있냐?”
타다 이재웅대표와 국토부 담당 국장이 정면 충돌했다. 국토부 김상도 종합교통정책관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택시와의 구체적 상생방안을 거부한 타다는 혁신산업을 죽일거냐 살릴거냐는 이분법적 논쟁으로 몰지 말라”며 역공에 나선 것에 대해 쏘카 이재웅 대표가 10일 정오께 “국토부 발표를 보고 할 말을 잃었다”라며 쏘아부쳤다. 김상도 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타다측의 반발이... Read more
[피치원뷰]타다금지,조롱거리로 전락한 정책리더십,재계∙벤처 릴레이성토 봇물
‘타다금지법’으로 대표하는 반시장적 정책으로 인해 문재인정권의 행정력이 정책리더십을 잃으며 조롱거리로 전락하고 있다.   스타트업과 벤처산업계 유력인사들은 문재인정권을 비판하는 릴레이식 성토에 나서고 있고, 역대 어느 정권보다도 못한 퇴행적 행정이라는 비판여론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벤처산업계 대표 인물은 물론 재계를 대표하는 박용만 회장까지 나서 타다금지법 철회를 강도 높게 요청하고 나섰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9일... Read more
[김광일의 후폭풍]타다의 비극,‘정부 7조원투입,개인택시 전량매입만이 해결책’
“개인택시면허 과잉상태의 직접적인 책임당사자인 정부가 총 7조원가량의 예산을투입, 전국 10만개 개인택시를 전량 매입해 소각하면 끝날입니다. 7조원 때문에 온 나라가 이 난리법썩을 떤다는 게 말이 됩니까?” “결국 국토부가 7조원의 비용을 민간기업에 떠넘기려는 꼼수를 부려 이런 분란과 엄청난 사회적 갈등을 만든 겁니다. 국토부가 비겁한 거죠. 정부가 실패한 정책이 남긴 후유증을 해결하기는커녕... Read more
[피치원뷰]’제2타다’사태로 번지고 있는 택배시장,과잉입법에 ‘혁신’또싹뚝?
국내 택배산업이 핵폭탄을 맞은 듯 소용돌이치며 ‘제2타다’사건으로 번지고 있다. 정치권의 과도한 입법활동으로 이번에는 새벽배송과 일일배송 등의 혁신적 서비스로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는 이커머스,오픈마켓 등의 택배서비스 법안을 두고 또다시 택배종사자와 택배업체,이커머스사업자들간 극한 대립을 불러일으키며 ‘제2타다’사태로 치닫고 있다. 이 때문에 정치권이 너무 과도하게 산업별 이해관계에 관여, 무리한 입법활동에 나서면서 거꾸로 이해관계자의...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