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절한 카풀업체몸부림,국토부 ‘모두 불법’법개정착수,처참히 잘려나간 혁신의 싹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오전 오후 각각 2시간씩 출퇴근 시간에 한정해 카풀을 허용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도출한 것과 관련해, 국토부가 카풀 운행시간을 하루 4시간으로 제한하는 내용을 직접 명시하는 내용의 관련 법개정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법이 개정되면 앞으로 카풀 포함한 승차공유서비스는 사실상 불법이 되며 이로 인해 원천적으로 신규업체 시장진입 자체가 불가능할... Read more
[피치원뷰]카풀논란,누구를 위한 대타협인가?본질은 혁신의 싹을 자른 대참사
결국 국내는 카풀서비스라는 혁신적 승차공유서비스의 싹이 시작도 하기 전에 싹둑 잘려나가게 됐다. 국회가 주도한 대타협기구는 택시이익단체들의 입김과 정치적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말만 ‘카풀’서비스이지 실제는 택시기사의 월급제, 향후 서로 다른 목적지의 손님을 동시에 태우는 이른바 ‘택시 합승’의 합법적 근거를 제공하는 최악의 결론을 내려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카풀 허용여부와 관련해 주무... Read more
처참한 갑질행정,신개념차량공유,꽃도 피기전에 고사반복,‘차차’불법판정,여론폭발
신개념 차량공유, 말로는 ‘규제혁신’, 주무부처 본심은 ‘기득권산업 보호위해 절대 불가’ 정부가 택시 버스 등 기존 기득권 운송산업 보호를 위해 신개념 차량공유서비스를 잇따라 불법으로 규정함에 따라 한국형 혁신 차량공유서비스들이 싹도 피기도 전에 고사하는 처참한 갑질 행정이 반복되고 있다. 국토부가 대리운전과 렌터카 서비스를 결합한 승차공유 서비스, ‘차차’에 대해 불법 판정을 내리고... Read more
한국판 출퇴근 우버,카풀쉐어링 ‘풀러스’ 등장,제2 콜버스 논란재연
일반 승용차를 기반으로 출퇴근 카풀쉐어링 서비스가 등장, 시범서비스에 들어갔다. 이른바 출퇴근용 한국판 우버서비스다. 풀러스㈜는 온디맨드 라이드셰어링 서비스인 풀러스(Poolus)를 런칭, 4월부터 성남지역에서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하지만 풀러스 역시 콜버스와 흡사한 법적 지위에 놓여있어 택시업계 및 자가 승용차의 영업을 금지하는 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논란 및 택시업계의 반발 등 콜버스와 흡사한 논란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