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건희 회장의 놀라운 인사이트,이재용 부회장에게 남긴 신의 한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하면서 25일,26일 국내외 언론은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큰 별이 떨어졌다”는 부음기사와 함께 그의 업적을 기리는 성과를 앞다퉈 보도했다. 그리고 ‘포스트 이건희’시대를 맞아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앞에 놓인 현안 난제들을 분석하는 기사를 쏟아내며 이재용 부회장이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안게 됐다는 전망을 쏟아냈다. 국내외 언론은 고 이건희... Read more
최순실 “홍라희씨 이재용 부회장 탐탁지 않아해,홍석현 JTBC회장과 삼성실권 잡으려했다”발언,파장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그룹 경영권승계를 위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잡고 있는 특검 수사과정에서 최순실 씨가 “홍라희(이 부회장 모친)가 이 부회장을 탐탁지 않아 한다. 홍씨는 딸 이부진씨(이 부회장 동생)하고만 친하고, 자기 동생(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과 함께 자기가 실권을 잡으려 한다”고 말했다는 증언이 나와 미묘한 파장을 낳고 있다. 특검 조사에... Read more
[피치원리뷰]위기의 삼성,이재용 어깨위 3대 숙주가 본질
삼성그룹 주요 계열사 CEO 인사와 임원 승진 인사가 지난주 마무리됐다. 해마다 반복되는 거지만, 삼성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교체가 사실 매우 중요할 듯하지만, 내부 메커니즘을 들여다 보면, 대세에 별로 지장이 없다. 삼성그룹은 시스템으로 얼추 돌아가기 때문에 CEO에 누굴 앉혀도 별반 차이가 없다. 삼성그룹 퇴임 CEO를 두고 불꽃튀는 스카우트전쟁을 벌였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가?...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