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기소,업계,“스타트업 죽어가,살려달라”,김경진의원,“타다 투자사 투자철회하라”
“스타트업은 기득권에 둘러싸여 죽어가고 있습니다.제발 숨통을 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스타트업 1000여개를 회원사로 둔 사단법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29일 입장문을 발표, “스타트업이 완전한 사면초가에 빠졌다”며 정부에 절실한 입장을 간곡하게 호소했다. 스타트업 업계는 포럼발표문을 통해 지난 28일 검찰이 ‘타다’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혐의로 전격 기소한 것과 관련, “정부, 국회, 검찰 모두 한 방향으로... Read more
[김광일의후폭풍]검찰 타다기소,‘혁신포기선언 국치일’,더많은 표잃게 된 정부
검찰이 타다와 쏘카와 이재웅 대표, 박재욱 VCNC대표를 기소,재판에 넘기는 날은 대한민국, 특히 문재인 정권에서의 혁신은 더 이상 없다는, 치욕스러운 ‘혁신포기 선언의 국치일’로 기록될 것이다. 검찰이 나서 28일 타다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법을 어겼다며 기소의견으로 재판에 넘긴 것은 2019 대한민국은 이제 혁신적 움직임은 깡그리 불태우고 사회주의 체제에서나 있을 법한, 행정은 없고... Read more
[피치원뷰]초강경 국토부,타다 퇴출키로 잠정결론,타다 과연 살아남을까?
국토부가 정부안을 거부한 타다를 사실상 시장에서 퇴출시키기로 방향으로 결정,향후 타다의 생존여부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VCNC가 7일 타다 1만대 증차를 발표하며 택시와 전면전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국토부는 8일 내부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사실상 타다의 퇴출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피치원미디어 취재결과 밝혀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8일 피치원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합법이냐 불법이냐 논란이... Read more
카카오∙타다,엉터리 정부 택시정책탓에 결국 택시회사인수,퇴행하는 승차공유
카카오, 타다로 대표되는 한국판 승차공유서비스는 결국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기존 택시회사를 인수, 또 다른 택시회사가 되는 기형적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혁신 대신 기존 택시산업 구조로 들어가는 믿기 힘든 퇴행을 거듭하고 있는 꼴이다. 정부가 지난달 기존 택시산업계 손을 들어준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하자 혁신적 서비스로 시장을 주도해온... Read more
[피치원뷰]택시정책발표,타다 사업접나?‘혁신거부,택시편만 든’ 최악의 정책
정부가 카카오택시, 타다 등 플랫폼 사업자에 대해 기여금을 낼 경우 운송사업을 허가한다고 발표했지만, 실제로는 플랫폼 운송사업자가 운행대수에 필요한 만큼 택시 면허를 사는 거나 동일한 내용인 것으로 밝혀져 꼼수정책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정부는 이들 플랫폼사업자에게 기여금 명목으로 돈을 걷어 정부와 지자체가 부담해오던 택시 감차사업에 사용한다는 복안이다. 택시감차비용을 플랫폼 운송사업자에게 떠넘기려... Read more
이재웅대표 괘씸죄,정부 결국 타다불법 규정,11일발표‘700억원내고 택시면허사라’
관은 규제의 끈을 놓지 않은 채 ‘관치행정’을 고집하고, 정치권은 정책을 정치적 계산법만으로 풀려는 이해관계가 맞물리면서 ‘타다’라는 걸출한 승차공유서비스는 국내에선 싹조차 틔우지 못한채 사그라들 처참한 상황에 처했다. 국토교통부는 타다 같은 승차공유서비스의 경우 현재처럼 타다 1000대를 운영하려면 매달 4억원씩 연간 50억원의 택시면허 임차료(대여료)를 내거나, 면허를 매입해 운영하려면 700억원(택시면허 1건 시세 7000만원기준)을... Read more
[피치원뷰]실종된 정책리더십,버스파업에 두손든 정부,결론은 ‘시민주머니털자’
잘못된 정부 정책이 개선은커녕 반복되고, 여기에 원칙을 지키지 않는 정책이 쏟아지면서 정책리더십이 실종되고 있다. 현 정권이 정책리더십을 잃어가면서 거꾸로 행정이 사회적 갈등을 일으키고 불필요한 사회 간접비용을 천문학적 규모로 유발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행정이 절대 만들어선 안 될 간접비용을 앞장서 발생시키는 실정을 반복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왜곡된 정책 때문에... Read more
[피치원단독]택시단체,대타협기구 합의전,국회의원 159명 사인받아,사전로비 확인
택시관련 단체들이 택시카풀 논란과 관련해 정부 여당 주도로 추진한 대타협기구의 합의문이 나오기 전에 이미 전국 지역구별 국회의원 159명을 상대로 택시카풀 관련 법개정시 택시산업계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는 동의서를 제출받은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예상된다. 택시관련 단체들은 택시카풀 논란이 한창 불거진 2월부터 전국 지역별 지역구 국회의원을 상대로 택시종사자 처우개선방안을 주 내용으로 하는... Read more
처절한 카풀업체몸부림,국토부 ‘모두 불법’법개정착수,처참히 잘려나간 혁신의 싹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오전 오후 각각 2시간씩 출퇴근 시간에 한정해 카풀을 허용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도출한 것과 관련해, 국토부가 카풀 운행시간을 하루 4시간으로 제한하는 내용을 직접 명시하는 내용의 관련 법개정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법이 개정되면 앞으로 카풀 포함한 승차공유서비스는 사실상 불법이 되며 이로 인해 원천적으로 신규업체 시장진입 자체가 불가능할... Read more
[피치원뷰]카풀논란,누구를 위한 대타협인가?본질은 혁신의 싹을 자른 대참사
결국 국내는 카풀서비스라는 혁신적 승차공유서비스의 싹이 시작도 하기 전에 싹둑 잘려나가게 됐다. 국회가 주도한 대타협기구는 택시이익단체들의 입김과 정치적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말만 ‘카풀’서비스이지 실제는 택시기사의 월급제, 향후 서로 다른 목적지의 손님을 동시에 태우는 이른바 ‘택시 합승’의 합법적 근거를 제공하는 최악의 결론을 내려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카풀 허용여부와 관련해 주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