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절한 카풀업체몸부림,국토부 ‘모두 불법’법개정착수,처참히 잘려나간 혁신의 싹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오전 오후 각각 2시간씩 출퇴근 시간에 한정해 카풀을 허용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도출한 것과 관련해, 국토부가 카풀 운행시간을 하루 4시간으로 제한하는 내용을 직접 명시하는 내용의 관련 법개정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법이 개정되면 앞으로 카풀 포함한 승차공유서비스는 사실상 불법이 되며 이로 인해 원천적으로 신규업체 시장진입 자체가 불가능할... Read more
[피치원뷰]카풀논란,누구를 위한 대타협인가?본질은 혁신의 싹을 자른 대참사
결국 국내는 카풀서비스라는 혁신적 승차공유서비스의 싹이 시작도 하기 전에 싹둑 잘려나가게 됐다. 국회가 주도한 대타협기구는 택시이익단체들의 입김과 정치적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말만 ‘카풀’서비스이지 실제는 택시기사의 월급제, 향후 서로 다른 목적지의 손님을 동시에 태우는 이른바 ‘택시 합승’의 합법적 근거를 제공하는 최악의 결론을 내려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카풀 허용여부와 관련해 주무... Read more
국토부,중앙일보 ‘카풀 하루2회,기사 직업있으면 허용보도’사실아니다 반박
중앙일보가 단독기사로 보도한 ‘정부가 카카오카풀에 대해 하루 횟수 2회로 제한하고 카풀기사가 별도 직업이 있는 경우에만 허용한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 박무익 종합교통정책관은 이날 중앙일보 보도와 관련, 피치원미디어와 인터뷰를 통해 “아직 확정된 내용은 전혀 없으며 현재 다양한 방안을 업계와 협의,논의중”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중앙일보 보도와 관련해 카카오카풀에 대해 정부가... Read more
타다∙카카오카풀 손들어준 정부,8조원 택시시장,‘남은시한5년’파업엔 여론싸늘
그동안 택시업계 편을 들어온 국토교통부가 승차공유서비스에 대해 전향적으로 정책입장을 선회하는 데 힙입어 ‘타다’, ‘카카오카풀’ 등 승차공유서비스가 잇따라 선을 보이면서 50년여간 유지돼온 국내 택시시장이 일대 격동기에 돌입했다. 연간 8조원, 출퇴근 시간대 5조원대 시장규모를 보이는 국내 택시시장은 이제 스마트폰으로 승차위치지정 콜을 하면 5분 이내 배차가 이뤄지고 사전 입력해놓은 신용카드로 자동결제되는 모빌리티... Read more
[피치원뷰]이재웅 쏘카대표 경영복귀작 승차공유 ‘타다’,호평일색,택시시장 뒤흔들까?
지난달 28일 본격 가동에 들어간 승차 공유서비스, 이재웅 쏘카 대표의 첫 경영 복귀작 모바일콜밴 ‘타다’서비스가 높은 고객만족도로 이용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타다는 불과 출시 10여일만에 합법적인 승차공유서비스라는 정부의 유권해석에 이어 초반 승차고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면서 유사택시 논란을 잠재우며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빠르게 성장할 것이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관련기사... Read more
[피치원뷰]국토부 50조원 도시재생정책,판교스타트업캠퍼스가 ‘공무원캠퍼스’로바뀐 이유를 아는가?
정부가 앞으로 5년간 전국 250곳에 청년 스타트업(start-up)과 복합 문화시설이 모이는 ‘혁신 거점’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곳에는 청년을 위한 시세 50% 이하 창업 인큐베이팅 공간이 마련된다. 영세 상인들은 시세 80% 이하로 최대 10년간 임대할 수 있는 공공임대상가도 만든다. 정부는 28일 매년 10조원씩 5년간 총 50조원을 투입, 젊은 인재들이 모이는 혁신거점을 전국에... Read more
정부,15일부터 전국 모든 도로서 자율주행차 시험운행허용,차량후면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중’부착의무화
그동안 정해진 구역 내에서만 운행하도록 제한돼온 자율자동차 시험운행이 15일부터 전국 모든 도로에서 가능해져 국내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탄력이 붙게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15일부터 본격 발효, 전국 어디서나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이 가능하다고 이날 밝혔다. 그전까지는 고속도로 1개, 국도 5개, 규제청정구역(프리존 대구), 세종시 등 전국 8개 지역 총... Read more
[피치원단독]정부,정밀지도 해외반출관련 내주 구글과 공식 협상개시,3개항목 수용시 반출허가 확정
결국 한국 정부와 구글이 남한 디지털 정밀지도 해외반출과 관련해 처음으로 공식 협상테이블에 앉는다. 지난 6월 1일 구글이 한국 정부에 정밀 디지털지도를 해외에 반출하겠다는 내용의 신청서를 제출한 이후 정부는 내주 구글과 대한민국 디지털 정밀지도 해외반출과 관련한 공식 협상을 시작할 방침인 것으로 피치원 취재결과 12일 확인됐다. 한국 정부와 구글이 디지털지도 반출과... Read more
[피치원뷰]구글,이미 한국 디지털지도 해외 불법반출후 서비스중,충격,한국정부는 ‘글로벌 조롱거리’
한국 정부에 대한민국 정밀 지도의 해외 반출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구글이 이미 5000분의 1 축척의 남한 정밀 디지털지도를 불법적으로 한국이 아닌 국외로 반출, 버젓이 구글맵 서비스를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 허가 없이 대한민국 정밀지도를 빼돌려 해외에서 버젓이 5000분의 1 정밀지도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현행법상 명백한... Read more
[김광일의후폭풍]구글지도파동의 본질,”사업은 하고싶고,세금은 내기 싫다”구글비난여론쇄도
구글이 한국에 서버를 구축하면 간단하게 해결될 지도서비스를 거부하고 한국 지도정보의 해외 반출을 요구하는 것은 한국 내에서 지도기반 다양한 사업에 나서고 싶은 반면, 세금은 내지 않기 위한 꼼수라는 분석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실제 구글이 한국 정부가 지도정보를 반출하지 않아 한국방문 외국인들의 불편이 가중돼 한국 관광산업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여론전을 펼치고...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