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 채무원금 30조원,90% 탕감발표,나쁜선례“누가 대출갚겠냐”엇갈린 여론
정부가 14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가 갚아야 하는 채무 30조원치를 매입해 최대 90%까지 원금을 탕감해주기로 한 것과 관련,시장논리에 맞지 않는 과도한 퍼주기식 정책으로 향후 은행 대출후 갚지 않고 버티는 금융시장 모럴해저드가 만연할 것이란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윤석열 정부가 대출을 갚기 어려운 만 34세 이하 청년들에게 이자의 30~50%를... Read more
금융위,’카카오페이 먹튀’방지,스톡옵션행사 제한,과잉규제논란
금융당국이 카카오페이 경영진이 스톡옵션 행사후 취득한 주식 44만여주를 지난 10일 매각,878억원의 차익을 거둔 것과 관련해 신규 상장기업의 경영진에 대해 스톡옵션을 일정기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제방안을 추진키로 과잉규제 논란이 일고 있다. 금융당국은 지난 10일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를 비롯한 경영진 8인이 스톡옵션을 통해 취득한 44만여 주에 이르는 대규모 물량을 시간 외... Read more
[피치원뷰]예사롭지 않은 토스뱅크의 폭풍질주,”금융시장혁신 이끌 메기맞네”
간편송금 토스가 출범한 토스뱅크 폭풍질주가 예사롭지 않다. 지난 5일 출범한 토스뱅크는 밀려드는 사전신청자가 폭주하면서 서비스오픈 나흘만인 지난 9일부터 사전신청자 166만명을 대상으로 신규가입을 중단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국내 3번째로 인터넷은행으로 출범한 토스뱅크는 영업개시 나흘 만인 지난 8일까지 올해 대출 한도 약 5000억원 중 3000억원을 소진, 신규가입 중단에 나섰다. 토스뱅크가 당초 금융당국과... Read more
[피치원뷰]코인시장은 독과점부추켜,‘게임시장 개천용’은 봉쇄,누구위한 정책인가
업종의 특성 및 시장의 자율적인 경쟁을 저해하는 정책이 쏟아지면서 행정규제로 인해 기업과 시장경쟁력이 더욱 저하하고 있다는 볼멘 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정부는 고객보호와 시장질서라는 대의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정작 시장에서는 자율경쟁을 막고 특정기업의 독과점을 부추키며 혁신적 경쟁을 가로막는 치명적 악폐정책이 되는가 하면,스타트업과 ICT기반 기술기업의 치열한 기술개발과 글로벌 경쟁을 저해하는 걸림돌로 작용하는... Read more
[피치원뷰]금융위,혁신금융이라며 허가한 개인간카드결제,“네이버는 안돼,불법”이중잣대규제,논란
금융위원회가 2019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하면서 ‘개인간 카드 결제(페이앱 라이트)’를 허가해놓고 정작 최근 국내 최대 e커머스 장터로 떠오른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제공하는 ‘개인간 카드거래’에 대해서는 위법하다며 사실상 규제 작업에 착수해 금융당국 스스로 혁신금융서비스를 규제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네이버의 ‘개인간 카드거래’서비스가 규제특례 허가도 받지 않고 영업하는 것은 사실상 불법이라며 금융감독원을... Read more
‘금융혁신 시작되다’,토스뱅크의 등장,8퍼센트·렌딧 온투업첫 허가,전통 은행 초긴장
기술중심의 스타트업들이 잇따라 제도권 금융서비스 라이선스를 취득하면서 토스발 금융혁신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간편송금앱 토스가 토스증권의 돌풍에 이어 9일 국내 세번째 인터넷전문은행 라이선스를 취득하자 카카오뱅크,케이뱅크는 물론 기존 하나·국민 등 전통적인 은행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여기에 금융위원회가 10일자로 렌딧,8퍼센트,피블펀드 등 3개 핀테크기업에 대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상... Read more
금융위,연간 5만건 보험민원 눈감고,손해사정제도개선은 ‘찔끔’,누구위한 부처인가
 “보험이용자는 나 몰라라 하고,보험사 눈치보기 급급한 금융위원회는 누구를 위한 행정부입니까?” 금융당국이 연간 5만건에 이르는 보험민원에 대해서는 나몰라라 하면서도 보험사수익악화가 우려되는 제도에 대해서는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해 금융위가 누구를 위한 부처냐는 보험이용자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실제 국내 보험에 가입한 보험이용자들이 실제 사고재난 발생시 보험금 지급을 둘러싼 불만 등 각종 보험민원을 금융감독원에... Read more
[피치원뷰]은성수망언,금융위 해체하고 암호화폐허가해야 대한민국 미래있다
시대착오적 정책당국자로 인해 대한민국에 찾아온 두번째 가상자산(암호화폐)시장에서의 큰 기회가 또다시 셧다운될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있다. 블록체인 산업계는 대한민국 정부가 2018년에 이어 또다시 믿기힘든 ‘대원군식 쇄국정책’으로 또다시 디지털 가상자산을 규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글로벌 신 금융시장에서 치고나가며 국경없는 가상자산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스스로 내던지고 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금융당국이 가상자산에... Read more
금융위 또  “거래정보,금융사에 제공하라”,네이버∙카카오∙쿠팡,“마이데이터사업 포기하겠다”
“주문내역(명세)정보는 마이데이터사업자끼리 공유해야 할 신용정보다. 플랫폼사업자는 이를 금융사에 제공해야 한다” – 금융위원회 “주문내역 정보는 개인 신용정보에 포함되지 않는다. 은행에 제공할수 없다. 끝까지 요구한다면 마이데이터사업을 포기할 수도 있다” –전자상거래 플랫폼사업자(네이버,쿠팡, 11번가,이베이) 마이데이터사업 개시와 관련 플랫폼사업자들의 주문내역정보를 은행권에 제공하라는 금융위원회의 압력에 네이버,카카오,쿠팡  등이 강력히 반발하자,금융위가 긴급회의를 소집한 25일,금융당국은 ‘주문내역정보 공개’를 재차... Read more
은행 아우성에,금융위 네이버∙카카오 죽이기 나섰다,“쇼핑정보 통째 은행넘겨”
은행 등 금융회사들이 네이버∙카카오의 마이데이터사업 진출과 관련 “정보를 독점하고 있는 네이버가 금융산업에 진출한다면 이들이 시장을 독식할 것이며 (출발부터)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며 강력 반발하자, 금융위가 결국 네이버 카카오의 손과 발을 묶는 최악의 규제카드를 들고 나왔다. 금융위는 네이버,카카오 등 마이데이터사업자는 e커머스, 홈쇼핑 등 자사 전자상거래 ‘주문명세정보’를 시중 은행권 마이데이터 사업자에 의무적으로 제공하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