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강타한 ‘드루킹’사태,네이버,댓글조작 차단하는 ‘새로운 댓글정책’내놓는다
댓글조작 주범으로 밝혀진 ‘드루킹’이란 필명의 김모(49)씨와 김경수의원 간 접촉설이 정가를 강타하면서 포털 댓글조작 이슈가 또다시 불거지고 있다.  특히 김 씨가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을 조작하면서 경남지사 후보로 나선 김경수의원과 메신저로 접촉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실제 김 씨는 경찰 조사결과 매크로프로그램을 사용해 현 정부 관련 기사에 정부... Read more
아담(카카오),네이버제치고 모바일광고 1위,카카오앱 순방문자수,PC네이버와 엇비슷 “네이버 화들짝”
“디지털광고, PC는 네이버, 모바일은 아담, 동영상은 유튜브와 페이스북이 강세” 메조미디어는 2017년 업종분석 리포트를 통해 게임 등 7개 분야의  지난해 광고집행 현황과 올해 플랫폼별, 업종별 디지털 광고시장을 전망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모바일 앱(플랫폼)에 디스플레이 광고(DA)를 가장 많이 수주한 플랫폼은 카카오의 아담이 차지했고, 동영상 DA는 유튜브가 근소한 차로 페이스북을 제치고 1위를... Read more
[피치원뷰]네이버 검색점유율 50%붕괴,구글 미친 600%성장∙37%점유돌풍,검색광고시장 요동
지난해까지도 국내 검색점유율 77%를 기록, 15년째 검색시장 부동의 1위를 지켜온 네이버가 구글의 폭발적인 점유율 급상승에 밀려 사상 처음으로 PC기반 검색점유율 50%가 붕괴됐다. 7일 더서치모니터 등 웹트래픽 전문업체 분석자료에 따르면 구글의 한국 검색시장 점유율이 2015년기준 6%대에서 올해 들어 믿기 힘든 수치인 37%로 수직상승, 폭발적인 성장세로 구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글의 엄청난... Read more
부산대 권혁철교수,네이버 다음 맞춤법검사기 표절논란,”상당한 증거있다” 인터뷰 전문공개
네이버와 카카오 다음이 23년간 맞춤법검사기를 개발해온 부산대 권혁철 전기컴퓨터공학부 교수의 ‘부산대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사실상 그대로 베꼈다는 표절 논란과 관련, 카카오가 17일 오후 베끼지 않았다고 공식 밝혀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카카오는 17일 오후 반박자료를 내고 부산대 맞춤법검사기를 표절한 것은 아니지만, 사회적 분위기를 감안해 그동안 무료 공개해온 맞춤법검사기 오픈API를 이날 자로... Read more
네이버 이번에는 맞춤법검사기 표절논란 휩싸여,부산대 권혁철교수 “그대로 베꼈다”직격탄
“네이버나 다음(카카오)이 그냥 인수하지 돈 몇 푼 된다고 그걸 베끼냐?” 네이버가 23년간 맞춤법검사기를 개발해온 부산대 권혁철 전기컴퓨터공학부 교수의 ‘부산대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사실상 그대로 베낀 것으로 드러나 또다시 네이버가 스타트업, 벤처기업 사업모델을 도용했다는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부산대 권혁철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26년간 한국어맞춤법검사기를 개발해왔다”면서 “몇 년... Read more
온오프믹스 양준철 CEO,혁신의 아이콘으로 떠오르다
온오프믹스는 각종 행사 및 이벤트 온-오프라인 종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유일한 회사. 이 회사는 각종 기술세미나 및 고객 대상 큰 행사를 여는 기업들에 없어서는 안 될 게이트웨이 같은 존재로 통한다. 예전 같으면 수백명에서 1000명대 고객을 참석시키는 행사 한 번 개최하려면 서너 명의 직원이 전담, 3,4개월 동안 수천만원을 투자해야 했지만, 이젠... Read more
[피치원리뷰]옐로 이상혁,비리혐의로 다음퇴사 드러나,도덕성논란
옐로모바일 이상혁 대표가 다음 본부장 시절 자금운용 관련 비리혐의로 적발돼 이로인해 사실상 경질에 가까운 형태로 다음(현 카카오)을 그만둔 것으로 밝혀졌다. 옐로모바일 대주주인 이 대표는 2011년 CJ가 마이원카드사업을 다음에 매각하는것과 맞물려 CJ에서 다음(현 카카오)으로 이직후 로컬비즈니스본부장 재직시절, 친동생이 운영하는 회사에 상당 규모의 자금을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지원하다 적발돼 내부 인사위원회를 통해 논의됐던... Read more
[김기자의 와글와글]정부와 맞설 수 있는 자 “카카오에 돌을 던져라”
기업이 정부에 맞서 ‘고집’을 피우기란 쉽지 않다. 기업이 살아있는 권력을 이길 수 없기 때문이다. 여전히 공권력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의심받고 있는 국내 여건상 기업은 늘 ‘을’도 아닌 ‘병’일 수 밖에 없다.  지난해 정부의 감청영장에 불응하겠다고 밝혔던 카카오가 불과 1년만에 이를 번복, 정부의 감청영장에 응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결국 카카오는 ‘정부에 이용자 정보를 내놓겠다’며 사실상 ‘백기’를 든...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