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타다 전격인수·모빌리티시장 본격 진출,카카오택시와 전면승부 나선다
금융통합플랫폼 토스가 모빌리티서비스 ‘타다’를 전격 인수, 모빌리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로써 토스와 카카오택시간 자금력을 앞세운 양사간 치열한 시장쟁탈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VCNC 지분 60%를 인수하기로 하고 3사 간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공식 밝혔다. 양사는 타다가 신주를 발행하면 토스가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달 중... Read more
토스 또다시 4600억원 괴물펀딩,기업가치 8.2조원,데카콘 기업 발돋움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앱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가 기업가치 8조2000억원(74억달러)으로 평가받으며 4600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사실상 토스는 이제 유니콘을 넘어 100억달러(12조원) 기업, ‘데카콘’대열에 합류하는 초우량 블루칩으로 발돋움했다. 투자업계는 괴물펀딩에 성공한 토스의 기업가치는 2,3년후 해외상장시 12조원대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토스는 은행인 KDB산업은행과 미국 투자사인 알키온(Alkeon Capital Management)이 주요 투자자로 각각 1000억원,... Read more
쿠팡에 이어 업비트·카카오엔터·토스·마켓컬리 슈퍼로켓 4사,미국 IPO추진
성공적인 뉴욕상장의 주인공 ‘쿠팡 프리미엄’에 힘입어 대한민국 슈퍼로켓 스타트업들의 미국 증시상장이 줄을 잇고 있다. 올해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에 이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토스, 마켓컬리 등이 각각 1조~20조원대 기업가치를 평가받으며 미국 나스닥이나 뉴욕증시 상장을 추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4개사 기업가치 평가 총액의 경우 업비트 20조원, 카카오엔터테인먼트 20조원 등 카카오 계열사 2개가 총... Read more
[피치원뷰]네이버∙카카오 마이데이터사업 진출,금융권 “쓰나미온다”초긴장
개정된 데이터3법이 8월 5일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가면서 국내 금융산업계에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다. 그간 금융당국의 보호와 지원아래 한해 40조원이 넘는 예대마진 이자수익을 챙겨온 은행업계가 최첨단 IT기술기반 마이데이터 사업의 등장으로 금융혁신의 거센 돌풍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현재 금융업계에 태풍의 눈으로 등장하고 있는 것은 ‘본인신용정보관리업’이라 불리는 마이데이터사업으로, 조만간 금융위 허가취득이 유력한 네이버파이낸셜과... Read more
털린 토스,해킹이냐 부정결제냐?‘토스 비밀번호’유출경로가 관건
JTBC가 8일 보도한 간편 송금 서비스 ‘토스’에서 사용자 동의 없는 송금,결제가 이뤄진 사건과 관련해 토스 이용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토스제공업체인 비바퍼블리카(대표 이승건)는 사고발생 후 즉시 자사 홈페이지는 물론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JTBC보도된 내용은 토스를 통한 정보유출이 아닌, 제 3자가 사용자 인적사항 및 비밀번호 등을 이용한 부정결제임을 알려드립니다’라는 공지안내문을... Read more
속으론 ‘철벽규제’금융위의 자가당착,‘핀테크 유니콘 우리가 키웠다’소도 웃다
속으론 ‘규제철벽’이면서 겉으론 규제샌드박스를 외치는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유니콘을 금융당국이 키웠다는 식의 정책을 반복해 발표, 소도 웃을 금융당국이란 비아냥성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금융위가 핀테크산업이 기존 금융산업을 위협하지 못하도록 온갖 규제에 나섰는데도 불구하고 유니콘으로 발돋움한 핀테크 기업이 하나둘 등장하자,이를 마치 금융당국의 규제샌드박스 정책 효과라는 식의 아전인수식 정책발표를 잇따라 반복, ‘소도 웃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