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기소,업계,“스타트업 죽어가,살려달라”,김경진의원,“타다 투자사 투자철회하라”
“스타트업은 기득권에 둘러싸여 죽어가고 있습니다.제발 숨통을 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스타트업 1000여개를 회원사로 둔 사단법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29일 입장문을 발표, “스타트업이 완전한 사면초가에 빠졌다”며 정부에 절실한 입장을 간곡하게 호소했다. 스타트업 업계는 포럼발표문을 통해 지난 28일 검찰이 ‘타다’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혐의로 전격 기소한 것과 관련, “정부, 국회, 검찰 모두 한 방향으로... Read more
[피치원뷰]초강경 국토부,타다 퇴출키로 잠정결론,타다 과연 살아남을까?
국토부가 정부안을 거부한 타다를 사실상 시장에서 퇴출시키기로 방향으로 결정,향후 타다의 생존여부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VCNC가 7일 타다 1만대 증차를 발표하며 택시와 전면전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국토부는 8일 내부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사실상 타다의 퇴출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피치원미디어 취재결과 밝혀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8일 피치원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합법이냐 불법이냐 논란이... Read more
카카오∙타다,엉터리 정부 택시정책탓에 결국 택시회사인수,퇴행하는 승차공유
카카오, 타다로 대표되는 한국판 승차공유서비스는 결국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기존 택시회사를 인수, 또 다른 택시회사가 되는 기형적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혁신 대신 기존 택시산업 구조로 들어가는 믿기 힘든 퇴행을 거듭하고 있는 꼴이다. 정부가 지난달 기존 택시산업계 손을 들어준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하자 혁신적 서비스로 시장을 주도해온... Read more
네이버 공동창업자 김정호사장,이재웅 쏘카대표에 “날로 먹으면 안된다”직격탄
네이버 공동창업자 출신인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는 이재웅 대표가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모빌리티업체가 개인택시 면허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택시업계와 승차공유업체 간 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주장”에 대해 “4차산업 주장하면서 날로 먹으면 안된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김 대표는 이재웅 대표의 이날 발언이 주요 언론에 대거 보도되자 27일 페이스북에 “왜 서민은 돈을 1억 원이나... Read more
최종구위원장 이재웅대표 맹비난,“금융당국 수장이 제정신인가?,금융혁신이나 똑바라 하라”
“금융당국 수장이 혁신적 서비스 창업자를 오만하다 비난하다니 제정신인가?금융혁신이나 제대로 하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타다운영회사인 쏘카 이재웅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고 오만하다”고 작심 비판한 것과 관련해 금융당국 수장으로써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최 위원장은 22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행사를 마치고 출입기자들과 만나 “타다 (이재웅)대표가 택시업계에... Read more
홍부총리 “이재웅 본인의지가 없어서 실패”지적에 이재웅“부총리가 남탓만하니 혁신불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재웅 쏘카대표가 번갈아 가며 상대방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홍 부총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12일(현지시간) 현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민간본부장 직을 없앤 데 대해 민간본부장직의 유무보다는 민간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관건이라는 취지로 “민간의 의견 수렴을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Read more
[피치원뷰]카풀논란,누구를 위한 대타협인가?본질은 혁신의 싹을 자른 대참사
결국 국내는 카풀서비스라는 혁신적 승차공유서비스의 싹이 시작도 하기 전에 싹둑 잘려나가게 됐다. 국회가 주도한 대타협기구는 택시이익단체들의 입김과 정치적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말만 ‘카풀’서비스이지 실제는 택시기사의 월급제, 향후 서로 다른 목적지의 손님을 동시에 태우는 이른바 ‘택시 합승’의 합법적 근거를 제공하는 최악의 결론을 내려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카풀 허용여부와 관련해 주무... Read more
택시업계 분신자살저항,카풀에 통하자 이번엔 ‘타다’정조준,타파라치독려
택시운송과 새로운 차량 및 승차공유서비스에 대한 정부의 정책리더십이 실종되면서 대한민국 모빌리티산업은 혁신 대신 퇴보를, 택시 이용자 편의는 점점 뒷걸음치고 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택시 이용자들은 가격경쟁을 통한 요금인하와 다양한 혁신적 교통수단을 선택할 권리를 박탈당한 채 택시요금만 반복해 인상되는 정책 희생양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정부가 택시기사들의 연이은 집회와 분신자살... Read more
타다∙카카오카풀 손들어준 정부,8조원 택시시장,‘남은시한5년’파업엔 여론싸늘
그동안 택시업계 편을 들어온 국토교통부가 승차공유서비스에 대해 전향적으로 정책입장을 선회하는 데 힙입어 ‘타다’, ‘카카오카풀’ 등 승차공유서비스가 잇따라 선을 보이면서 50년여간 유지돼온 국내 택시시장이 일대 격동기에 돌입했다. 연간 8조원, 출퇴근 시간대 5조원대 시장규모를 보이는 국내 택시시장은 이제 스마트폰으로 승차위치지정 콜을 하면 5분 이내 배차가 이뤄지고 사전 입력해놓은 신용카드로 자동결제되는 모빌리티... Read more
[피치원뷰]이재웅 쏘카대표 경영복귀작 승차공유 ‘타다’,호평일색,택시시장 뒤흔들까?
지난달 28일 본격 가동에 들어간 승차 공유서비스, 이재웅 쏘카 대표의 첫 경영 복귀작 모바일콜밴 ‘타다’서비스가 높은 고객만족도로 이용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타다는 불과 출시 10여일만에 합법적인 승차공유서비스라는 정부의 유권해석에 이어 초반 승차고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면서 유사택시 논란을 잠재우며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빠르게 성장할 것이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관련기사...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