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원뷰]카풀논란,누구를 위한 대타협인가?본질은 혁신의 싹을 자른 대참사
결국 국내는 카풀서비스라는 혁신적 승차공유서비스의 싹이 시작도 하기 전에 싹둑 잘려나가게 됐다. 국회가 주도한 대타협기구는 택시이익단체들의 입김과 정치적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말만 ‘카풀’서비스이지 실제는 택시기사의 월급제, 향후 서로 다른 목적지의 손님을 동시에 태우는 이른바 ‘택시 합승’의 합법적 근거를 제공하는 최악의 결론을 내려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카풀 허용여부와 관련해 주무... Read more
택시업계 분신자살저항,카풀에 통하자 이번엔 ‘타다’정조준,타파라치독려
택시운송과 새로운 차량 및 승차공유서비스에 대한 정부의 정책리더십이 실종되면서 대한민국 모빌리티산업은 혁신 대신 퇴보를, 택시 이용자 편의는 점점 뒷걸음치고 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택시 이용자들은 가격경쟁을 통한 요금인하와 다양한 혁신적 교통수단을 선택할 권리를 박탈당한 채 택시요금만 반복해 인상되는 정책 희생양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정부가 택시기사들의 연이은 집회와 분신자살... Read more
타다∙카카오카풀 손들어준 정부,8조원 택시시장,‘남은시한5년’파업엔 여론싸늘
그동안 택시업계 편을 들어온 국토교통부가 승차공유서비스에 대해 전향적으로 정책입장을 선회하는 데 힙입어 ‘타다’, ‘카카오카풀’ 등 승차공유서비스가 잇따라 선을 보이면서 50년여간 유지돼온 국내 택시시장이 일대 격동기에 돌입했다. 연간 8조원, 출퇴근 시간대 5조원대 시장규모를 보이는 국내 택시시장은 이제 스마트폰으로 승차위치지정 콜을 하면 5분 이내 배차가 이뤄지고 사전 입력해놓은 신용카드로 자동결제되는 모빌리티... Read more
[피치원뷰]이재웅 쏘카대표 경영복귀작 승차공유 ‘타다’,호평일색,택시시장 뒤흔들까?
지난달 28일 본격 가동에 들어간 승차 공유서비스, 이재웅 쏘카 대표의 첫 경영 복귀작 모바일콜밴 ‘타다’서비스가 높은 고객만족도로 이용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타다는 불과 출시 10여일만에 합법적인 승차공유서비스라는 정부의 유권해석에 이어 초반 승차고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면서 유사택시 논란을 잠재우며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빠르게 성장할 것이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관련기사... Read more
국토부,이재웅 쏘카대표 경영복귀작 모바일콜밴 ‘타다’,“합법,문제없다”밝혀
정부가 인터넷 포털 ‘다음’ 창업자인 이재웅 쏘카 대표(사진)의 경영 복귀작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쏘카의 승합렌터카 서비스 ‘타다’에 대해 ‘합법적’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려 주목된다. 이에 따라 정부가 그동안 택시업계 입장을 주로 대변해온 것에서 이제는 차량공유서비스에 대해 허용하는 쪽으로 정책방향을 대폭 선회한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쏘카 자회사인 VCNC가 오픈한... Read more
김상조가 이해진 깎아내리자,벤처산업계 “니들이 기업을 알아?”맹비난 집중포화
“니들이 기업을 알아?” 선무당이 사람을 잡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구글에 맞서 전 세계적으로 중국과 함께 유일하게 자국 검색시장을 지켜내는 것은 물론 라인성공으로 글로벌기업을 받돋움하고 있는 네이버 그룹을 재벌 대기업과 동일한 잣대로 규제하는 것은 물론 세계적 기업가 반열에 오른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에 대해 평가절하하는 상식 밖의 갈지자 행보를 이어가 눈살을... Read more
[피치원뷰]대한민국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른 품격의 ‘엔젤투자 황금세대’,“벌었으니 사회기여해야죠”
시간과 돈에서 자유로운 자산가들 가운데, 단순한 투자수익 목적외에도 사회적 기여를 감안한 투자에 나서는 이른바 품격의 ‘엔젤투자 황금세대’가 뜨고 있다. 최근 급부상하고 ‘엔젤투자 황금세대’ 주역들은 최근 15년여 사이 코스닥 상장이나 기업매각 등을 통해 엑시트에 성공, 300억~5000억원대 자산을 확보한 IT벤처 창업가출신의 30~50대 재력가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고, 일부 재벌 3,4세도 가세하고 있다.... Read more
[향기나는 사람-②,양경준]세계 최대행사 ‘Hey startup’에 숨어있는 양경준의 놀라운 스타트업생태계 노하우
지난 4월 5일, 영국 아일랜드 더블린시. 현지에서 IT기업을 창업한 스타트업 CEO 11명은 한국에서 날라온 양경준 케이파트너스앤글로벌 대표의 방문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에서 매주 열리는 ‘스타트업, 식사는 하셨습니까?”란 취지의 행사가 부러워 영국에서 장난삼아 올린 글을 보고 양 대표가 식사 한끼를 대접하기 위해 직접 아일랜드까지 날라왔기 때문이다. 신청은 했지만, 진짜 올...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