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LG∙삼성 화재방지대책 내놨지만,또터진 ESS연쇄화재,‘근본대책절실’
정부가 잇따른 태양광발전 설비 에너지저장장치(ESS)연쇄 화재사고와 관련,화재방지 대책을 내놓고 LG화학,삼성SDI 등 배터리업체 역시 방지책을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27일 또다시 ESS화재가 발생, 정부의 미온적인 정책에 비판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전국 태양광발전설비를 운영하는 개인은 물론 설비를 생산하는 관련산업계는 잇따른 폭발화재 사고로 태양광설비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을... Read more
삼성SDI,“태양광 ESS연쇄화재 원천차단 대책찾았다”,특수설비 무료제공밝혀
“태양광발전 설비 ESS연쇄화재,원천차단 대책 찾았다” 태양광발전 설비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화재원인과 관련해 삼성SDI가 ESS화재발생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안전대책을 내놓아 관심을 끌고 있다. 삼성SDI는 ESS 자체 화재발생 시 시스템가동을 중지시키는 안전장치는 설치하는 것은 물론 예기치 않은 요인에 의해 ESS 시스템내에 발화현상이 발생하더라도 화재로 확산하는 것을 원천 차단할 수... Read more
또터진 태양광 ESS연쇄화재,배터리셀 발화가 원인,LG화학 긴급조치
정부가 태양광발전 설비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화재 원인으로 부실한 설치와 관리가 원인이라고 공식 밝혔지만,실제로는 LG화학∙삼성 SDI 베터리셀 발화가 주요 원인일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기됐다. ESS(energy storage system)는 여유 전력을 저장했다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도록 만든 에너지저장장치로, 원하는 시간에 전기를 생산할 수 없는 태양광 풍력 등... Read more
전기차배터리업계 15년만에 흑자전환,10%가격인상불구,日中독주에 초비상
배터리업체들이 15년여간 적자를 기록해온 전기자동차용 배터리사업 분야에서 지난해 4분기를 기점으로 일제히 흑자로 돌아서는 등 본격적인 활황기에 진입하고 있다. 특히 국내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배터리 3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전기차용 배터리 공급가격을 일제히 평균 10% 가까이 인상하는 등 15년여간 지속해온 적자행진을 털고 본격적인 수익구조개선에 돌입했다. 국내 배터리 3인방이 일제히...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