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김범수 신드롬-①]카카오 모바일라이프,대한민국을 집어삼키다
“카카오로 모든 걸 해결한다,이젠 모든 게 카카오로 통하는 시대다” “카카오가 하면 뭔가 다르다” 2020년 대한민국에 카카오그룹 김범수 신드롬이 몰아치고 있다. 국민메신저 카톡은 물론 음악,웹툰과 각종 콘텐츠,캐릭터,쇼핑은 물론 각종 결제와 뱅킹(은행),택시와 다양한 모빌리티 등 누구나 소통하고 먹고 즐기고 이동하는 등 하루 일상의 모든 것을 카카오로 해결하는 이른바 ‘카카오라이프 시대’가 펼쳐지고... Read more
타다금지 후속조치 내놓은 국토부에 스타트업계 극한 분노,“치가 떨린다”
택시정책 주무부처 국토부가 ‘타다금지법’ 국회통과이후 후속조치로 내놓은 상식밖 행보에 스타트업계,벤처산업계가 집단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스타트업계는 국토부가 멈춘 타다를 국토부 홈페이지 광고로 활용하자 “미친 국토부”라며 원색적인 분노를 드러내고 있다. 스타트업계 및 벤처산업계는 국토부 김현미장관이 17일 (마카롱), 큐브카(파파), 벅시, 카카오모빌리티, 코나투스, 차차 등 13개 모빌리티업체와 ‘모빌리티 혁신가속화 간담회’를 갖고 규제샌드박스를 적용하겠다고... Read more
카카오도 타다서비스 진출,‘기울어진 운동장’카카오택시 사업성없다,강경선회
카카오모빌리티가 렌터카를 기반으로 한 승합차 호출 서비스인 일명 ‘타다’와 동일한 승합차 택시 시장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타다에 대한 법원의 무죄판결과 관련해 카카오모빌리티의 렌터카기반 승합차호출 서비스진출설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25일 “시장 상황을 고려해 다양한 가능성을 검토하는 수준”이라고 공식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렌터카기반 승합차 호출서비스 시장 진출과 관련해서는 “현재... Read more
카카오∙타다,엉터리 정부 택시정책탓에 결국 택시회사인수,퇴행하는 승차공유
카카오, 타다로 대표되는 한국판 승차공유서비스는 결국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기존 택시회사를 인수, 또 다른 택시회사가 되는 기형적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혁신 대신 기존 택시산업 구조로 들어가는 믿기 힘든 퇴행을 거듭하고 있는 꼴이다. 정부가 지난달 기존 택시산업계 손을 들어준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하자 혁신적 서비스로 시장을 주도해온... Read more
처절한 카풀업체몸부림,국토부 ‘모두 불법’법개정착수,처참히 잘려나간 혁신의 싹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오전 오후 각각 2시간씩 출퇴근 시간에 한정해 카풀을 허용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도출한 것과 관련해, 국토부가 카풀 운행시간을 하루 4시간으로 제한하는 내용을 직접 명시하는 내용의 관련 법개정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법이 개정되면 앞으로 카풀 포함한 승차공유서비스는 사실상 불법이 되며 이로 인해 원천적으로 신규업체 시장진입 자체가 불가능할... Read more
‘승차거부없는 택시’시범운영,알고보니 비난여론 의식한 이벤트 행사,비난쇄도
카카오의 카풀서비스 전격 중단사태로 비판여론이 쏟아지며 코너에 몰린 택시업계와 서울시가 택시서비스 개선책으로 내놓은 ‘승차거부없는 택시’시범서비스가 실제는 지속하기 힘든 보여주기식 이벤트성 정책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법인택시)은 카카오 카풀서비스에 맞선 택시업계의 데모와 운전기사의 분신사망 사건이 터지면서 카풀서비스 잠정 중단사태로 여론이 악화하자 SK텔레콤의 티맵택시와 협력,늦은 시각에도 택시 수요가 많은... Read more
타다∙카카오카풀 손들어준 정부,8조원 택시시장,‘남은시한5년’파업엔 여론싸늘
그동안 택시업계 편을 들어온 국토교통부가 승차공유서비스에 대해 전향적으로 정책입장을 선회하는 데 힙입어 ‘타다’, ‘카카오카풀’ 등 승차공유서비스가 잇따라 선을 보이면서 50년여간 유지돼온 국내 택시시장이 일대 격동기에 돌입했다. 연간 8조원, 출퇴근 시간대 5조원대 시장규모를 보이는 국내 택시시장은 이제 스마트폰으로 승차위치지정 콜을 하면 5분 이내 배차가 이뤄지고 사전 입력해놓은 신용카드로 자동결제되는 모빌리티...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