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차거부없는 택시’시범운영,알고보니 비난여론 의식한 이벤트 행사,비난쇄도
카카오의 카풀서비스 전격 중단사태로 비판여론이 쏟아지며 코너에 몰린 택시업계와 서울시가 택시서비스 개선책으로 내놓은 ‘승차거부없는 택시’시범서비스가 실제는 지속하기 힘든 보여주기식 이벤트성 정책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법인택시)은 카카오 카풀서비스에 맞선 택시업계의 데모와 운전기사의 분신사망 사건이 터지면서 카풀서비스 잠정 중단사태로 여론이 악화하자 SK텔레콤의 티맵택시와 협력,늦은 시각에도 택시 수요가 많은... Read more
타다∙카카오카풀 손들어준 정부,8조원 택시시장,‘남은시한5년’파업엔 여론싸늘
그동안 택시업계 편을 들어온 국토교통부가 승차공유서비스에 대해 전향적으로 정책입장을 선회하는 데 힙입어 ‘타다’, ‘카카오카풀’ 등 승차공유서비스가 잇따라 선을 보이면서 50년여간 유지돼온 국내 택시시장이 일대 격동기에 돌입했다. 연간 8조원, 출퇴근 시간대 5조원대 시장규모를 보이는 국내 택시시장은 이제 스마트폰으로 승차위치지정 콜을 하면 5분 이내 배차가 이뤄지고 사전 입력해놓은 신용카드로 자동결제되는 모빌리티...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