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원뷰]예사롭지 않은 토스뱅크의 폭풍질주,”금융시장혁신 이끌 메기맞네”
간편송금 토스가 출범한 토스뱅크 폭풍질주가 예사롭지 않다. 지난 5일 출범한 토스뱅크는 밀려드는 사전신청자가 폭주하면서 서비스오픈 나흘만인 지난 9일부터 사전신청자 166만명을 대상으로 신규가입을 중단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국내 3번째로 인터넷은행으로 출범한 토스뱅크는 영업개시 나흘 만인 지난 8일까지 올해 대출 한도 약 5000억원 중 3000억원을 소진, 신규가입 중단에 나섰다. 토스뱅크가 당초 금융당국과... Read more
토스 또다시 4600억원 괴물펀딩,기업가치 8.2조원,데카콘 기업 발돋움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앱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가 기업가치 8조2000억원(74억달러)으로 평가받으며 4600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사실상 토스는 이제 유니콘을 넘어 100억달러(12조원) 기업, ‘데카콘’대열에 합류하는 초우량 블루칩으로 발돋움했다. 투자업계는 괴물펀딩에 성공한 토스의 기업가치는 2,3년후 해외상장시 12조원대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토스는 은행인 KDB산업은행과 미국 투자사인 알키온(Alkeon Capital Management)이 주요 투자자로 각각 1000억원,... Read more
‘금융혁신 시작되다’,토스뱅크의 등장,8퍼센트·렌딧 온투업첫 허가,전통 은행 초긴장
기술중심의 스타트업들이 잇따라 제도권 금융서비스 라이선스를 취득하면서 토스발 금융혁신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간편송금앱 토스가 토스증권의 돌풍에 이어 9일 국내 세번째 인터넷전문은행 라이선스를 취득하자 카카오뱅크,케이뱅크는 물론 기존 하나·국민 등 전통적인 은행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여기에 금융위원회가 10일자로 렌딧,8퍼센트,피블펀드 등 3개 핀테크기업에 대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상...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