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폴더블폰,글로벌 품귀대박조짐,이젠 ‘갤폴드 생태계’시대
2007년, 아이폰의 등장으로 시작된 스마트폰 혁명이 삼성전자 ‘폴더블폰(접이식 스마트폰)’출시를 계기로 12년만에 제2의 혁신기와 함께 기존 시장을 갈아엎을 정도의 신규 수요를 만들어낼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5인치로 대변돼온 스마트폰 시장은 7~8인치대 폴더블폰의 등장으로 폭발적인 신규수요를 만들어내며 빠르게 폴더블폰 생태계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미 폴더블폰은 출시하자마자 품귀현상을 빚으면서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조차 출시가격보다... Read more
[세계는 5G大戰중-①]5G,세계경제질서∙ 국가간 경쟁력 뒤바꿀 핵폭탄
#5G 풍경 하나 지난 3일오후 과기정통부는 초비상이 걸렸다. 5일 세계 최초 5G 상용화개통 시점을 확정한 상황에서 미 버라이즌이 당초 11일로 예정된 상용화 시점을 4일로 앞당긴다는 동향이 파악됐기 때문이다. 과기정통부는 장관이 직접 나서 이통 3사 CEO와의 긴급회동을 통해 3일 밤 11시에 세계 최초로 5G개통에 나서는 기습 개통이라는 초유의 작전을 펼쳤다.... Read more
1달만에 점유율 15%돌풍 SKT 음원 ‘플로’,끼워팔기 불공정행위 논란
2013년 디지털음원서비스 멜론을 매각했던 SK텔레콤이 6년만에 자체 음원서비스 플로(FLO)를 통해 다시 음원시장에 뛰어들면서 3개월무료에 이어 3월부터 50% 반값 할인에 나서 불공정행위 논란에 휩싸였다. 카카오 등 기존 음원서비스 업계는 SK텔레콤이 멜론요금 할인제휴가 28일로 만료되는 시점에 맞춰 직접 음원서비스에 나선 것과 관련, 이통시장 점유율 44%에 이르는 과점사업자의 우월적지위를 이용한 결합판매(일명 끼워팔기)상품으로... Read more
[피치원뷰]중앙부처도 민간클라우드 전면허용,‘공공기관 전산실 역사속으로’
그동안 주요 중앙부처를 비롯해 정부 행정망에는 금지돼온 민간기업 클라우드사용이 전면 허용돼 내년부터는 공공기관은 물론 중앙부처도 민간기업의 클라우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테면 과기정통부 같은 중앙부처가 KT클라우드나 아마존의 AWS, MS의 애저 같은 민간기업 클라우드서비스를 이용, 모든 행정업무 관련 자료를 외부 클라우드 서버에 올려놓고 행정업무를 볼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Read more
‘승차거부없는 택시’시범운영,알고보니 비난여론 의식한 이벤트 행사,비난쇄도
카카오의 카풀서비스 전격 중단사태로 비판여론이 쏟아지며 코너에 몰린 택시업계와 서울시가 택시서비스 개선책으로 내놓은 ‘승차거부없는 택시’시범서비스가 실제는 지속하기 힘든 보여주기식 이벤트성 정책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법인택시)은 카카오 카풀서비스에 맞선 택시업계의 데모와 운전기사의 분신사망 사건이 터지면서 카풀서비스 잠정 중단사태로 여론이 악화하자 SK텔레콤의 티맵택시와 협력,늦은 시각에도 택시 수요가 많은... Read more
이통3사,보편요금제 행정소송불사,“장관이 2년마다 휴대폰요금 결정한다는 게 말이되느냐?”
“아니 장관이 2년마다 휴대폰 요금을 결정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 “시장에서 결정돼야할 요금을 왜 정부가 강제로 정하느냐? 통신시장이 사회주의 체제로 가고 있다” 휴대폰 요금을 주무부처 장관이 2년마다 정하도록 하는 법안이 마련됨에 따라 ‘관치통신’논란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앞으로는 정부가 2년에 한 번씩 휴대폰 요금을 결정해 이동통신사(시장지배적 사업자)에게 이를 의무적으로 강제할 수 있는... Read more
SK플래닛 위치기반,날씨정보 등 ‘오픈API’ 3월말로 종료,스타트업계 “왜?”혼란가중
SK플래닛이 17일 오후 공지안내를 통해 그동안 국내 개발자 육성 및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개방해온 ‘Open API 프로젝트’를 오는 3월말로 종료키로 해 이를 기반으로 앱 서비스를 개발해온 스타트업계가 혼란을 겪고 있다. SK플래닛 개발자센터가 제공해온 ‘오픈 API’는 SK그룹이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센터 및 2010년 설립된 SK상생혁신센터를 통해 제공해온 오픈개발... Read more
[피치원뷰]휴대폰 지원금 상한제폐지,10월부터 ‘공짜폰’ 등장할까?약탈적 약정요금제 손봐야
휴대폰 지원금 상한제가 10월 1일부터 전격 폐지됨에 따라 이통 3사가 예전처럼 치열한 보조금지원 경쟁을 펼치면서 3년 만에 ‘공짜 스마트폰’이 등장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일 ‘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관련해 휴대폰 지원금 상한액에 관한 규정을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휴대폰 지원금 상한제는 정부가 2014년 10월 단통법을 본격 시행하면서 3년간 임시로 도입된 제도로,... Read more
경기교육청,민간기업 메신저 베껴 무상보급,“모든 학교,민간제품 사용중지”공문,‘SW죽이기 갑질’논란 후끈
경기도교육청이 각급 초중고 교사 11만명이 사용하는 토종 메신저 SW를 앞장서 말살하는 ‘SW죽이기 갑질’에 나서고 있다는 비난에 휩싸였다.  한국관광공사의 스타트업 여행상품 베끼기 갑질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경기도교육청이 소프트웨어 전문업체가 18년 동안 경기도 내 초중고 교사 11만명에 보급해 사용중인 교사전용 메신저를 그대로 베껴 무상 보급하는 것은 물론, 각 학교에 기존 민간기업의... Read more
국정기획위,미래부에 ‘통신비 인하’압박하자 이통3사 긴급소집,적법성논란,“벌써 관치행정?”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를 통해 휴대폰 기본료 폐지와 통신비 인하를 강도 높게 주문하고 있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국정기획위)의 업무보고방식을 둘러싸고 ‘적법성’ 논란이 일고 있다. 국정기획위가 과연 민간기업의 서비스 요금에 대해 특정 부처를 통해 강압적으로 폐지 또는 인하를 요구하는 것이 합당한 지에 대한 논란과 함께 미래부 역시 왜 이통 3사의 입장만 대변하느냐 하는 비판여론이 동시에 쏟아지고...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