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마이데이터통합인증 舊공인인증서만 허용,“거꾸로가는 3류행정”제정신인가
개정된 데이터3법이 8월 5일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가면서 기존 금융권과 금융당국이 마이데이터 통합인증에 의무사용이 폐기된 공동인증서(舊 공인인증서)만 허용키로 해 비난여론이 일고있다. 일각에서 금융당국이 국내 금융산업계에 몰려올 쓰나미를 막기위해 마지막 규제에 안간힘을 쏟고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8월 본격 서비스에 들어가는 ‘본인신용정보관리업(일명 마이데이터서비스)의 통합 인증 수단으로 공동인증서(옛 공인인증서)만 허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Read more
금융위 또  “거래정보,금융사에 제공하라”,네이버∙카카오∙쿠팡,“마이데이터사업 포기하겠다”
“주문내역(명세)정보는 마이데이터사업자끼리 공유해야 할 신용정보다. 플랫폼사업자는 이를 금융사에 제공해야 한다” – 금융위원회 “주문내역 정보는 개인 신용정보에 포함되지 않는다. 은행에 제공할수 없다. 끝까지 요구한다면 마이데이터사업을 포기할 수도 있다” –전자상거래 플랫폼사업자(네이버,쿠팡, 11번가,이베이) 마이데이터사업 개시와 관련 플랫폼사업자들의 주문내역정보를 은행권에 제공하라는 금융위원회의 압력에 네이버,카카오,쿠팡  등이 강력히 반발하자,금융위가 긴급회의를 소집한 25일,금융당국은 ‘주문내역정보 공개’를 재차... Read more
[피치원뷰]네이버∙카카오 마이데이터사업 진출,금융권 “쓰나미온다”초긴장
개정된 데이터3법이 8월 5일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가면서 국내 금융산업계에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다. 그간 금융당국의 보호와 지원아래 한해 40조원이 넘는 예대마진 이자수익을 챙겨온 은행업계가 최첨단 IT기술기반 마이데이터 사업의 등장으로 금융혁신의 거센 돌풍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현재 금융업계에 태풍의 눈으로 등장하고 있는 것은 ‘본인신용정보관리업’이라 불리는 마이데이터사업으로, 조만간 금융위 허가취득이 유력한 네이버파이낸셜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