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기의 이재웅 쏘카,600억원투자유치 이어 중고차시장 진출,타다좌절에도 신사업추진 찬사
‘타다베이직’서비스가 좌절되면서 사업부진에 빠졌던 쏘카가 600억원 투자유치에 이어 쏘카가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선보이며 중고차 판매시장에 뛰어든다.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는 마음에 드는 차를 미리 타보고 직접 검증한 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이날 오후 2시부터 서비스한다고 19일 밝혔다. ‘캐스팅’은 카셰어링으로 직접 관리하고 운영해온 중고차가 대상이며 딜러가... Read more
[피치원뷰]특정단체 특혜성 입법범람,‘생태계교란 황소개구리’국회권력 슬림화시급
“사실 언론이 보도하지 않고 시민들이 몰라서 그렇지, 만들어선 안 되는 특정단체 이익을 대변하는 입법이 어마어마하게 많습니다.특정 의원과 상임위 몇몇 위원만 합심하면 입법이 가능한 현 국회 입법시스템을 개선해야 합니다.행정부 역시 위원입법형식으로 막 밀어내죠. 무분별한 입법 활동에 대한 견제시스템이 거의 없어요” 국회 입법조사관을 지낸 K씨는 특정단체 이익을 대변하는 반시장적이고, 특혜성 조항이... Read more
멈춘 타다,고급 대형택시시장 재도전,꺼져가는 불꽃 피운다
타다금지법으로 멈춰버린 ‘타다’가 10일부터 준고급택시 사업을 재개, 다시한번 승차공유시장에서 꺼져가던 불꽃을 피운다. 타다 운영사 VCNC에 따르면 타다는 렌터카 기사 알선을 제한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일명 타다금지법) 통과에 맞춰 10일 자정을 계기로 핵심 서비스인 ‘타다 베이직’을 중단하고, 대신 준고급택시 ‘타다 프리미엄’을 재개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타다측은 기존 타다베이직에 사용하던 카니발 차량을 고급택시로... Read more
이재웅 ‘타다금지법,지금은 아니다”절규의 마지막 호소
11인승 렌터카를 이용한 차량호출서비스 타다금지법이 6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는 가운데 이재웅 쏘카대표가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은 아니다”라며 마지막 개정안처리 반대를 호소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금지조항을 처리해서 회사는 사업을 접고 투자자는 손실을 떠안는다고 해도 1만명의 타다 드라이버들은 갈 곳이 없다”면서 “다시 택시로 돌아가려고 해도 대리기사로 돌아가려고... Read more
카카오도 타다서비스 진출,‘기울어진 운동장’카카오택시 사업성없다,강경선회
카카오모빌리티가 렌터카를 기반으로 한 승합차 호출 서비스인 일명 ‘타다’와 동일한 승합차 택시 시장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타다에 대한 법원의 무죄판결과 관련해 카카오모빌리티의 렌터카기반 승합차호출 서비스진출설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25일 “시장 상황을 고려해 다양한 가능성을 검토하는 수준”이라고 공식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렌터카기반 승합차 호출서비스 시장 진출과 관련해서는 “현재... Read more
[피치원뷰]타다 무죄판결,국토부는 여전히 타다금지법시행 카운트다운중
“비싸도 타는 건 시장의 선택이다” “승차공유가 자본주의,사회주의 경제체제를 막론하고 전세계적으로 진통을 겪으며 다양한 모습으로 수용되고 있다. 택시 등 모빌리티 산업의 주체들이 규제 당국과 함께 건설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유사택시 논란으로 택시업계와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는 ‘타다’서비스에 대해 법원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하자 정치권이 한발 물러날 움직임을 보여 향후 사태추이에... Read more
검찰,타다 이재웅 1년구형,스타트업계 “총선때보자”,‘택시업 300만명?스타트업 800만명’
검찰이 ‘유사 불법택시’ 논란으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어온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의 대주주인 이재웅(52) 쏘카 대표에게 실형을 구형하자 스타트업계 및 벤처산업계가 격렬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스타트업계및 벤처산업계는 여당과 정부가 택시산업계 종사자 반발을 의식해 타다를 불법으로 몰고가고 있다며 “택시산업계 종사자 표심이 300만명이지만,스타트업계는 800만명”이라며 단순한 정치적 셈법으로도 이번 타다를 불법으로 규정한 정책은 심각한 악폐적... Read more
[피치원뷰]타다금지,조롱거리로 전락한 정책리더십,재계∙벤처 릴레이성토 봇물
‘타다금지법’으로 대표하는 반시장적 정책으로 인해 문재인정권의 행정력이 정책리더십을 잃으며 조롱거리로 전락하고 있다.   스타트업과 벤처산업계 유력인사들은 문재인정권을 비판하는 릴레이식 성토에 나서고 있고, 역대 어느 정권보다도 못한 퇴행적 행정이라는 비판여론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벤처산업계 대표 인물은 물론 재계를 대표하는 박용만 회장까지 나서 타다금지법 철회를 강도 높게 요청하고 나섰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9일... Read more
[김광일의 후폭풍]타다의 비극,‘정부 7조원투입,개인택시 전량매입만이 해결책’
“개인택시면허 과잉상태의 직접적인 책임당사자인 정부가 총 7조원가량의 예산을투입, 전국 10만개 개인택시를 전량 매입해 소각하면 끝날입니다. 7조원 때문에 온 나라가 이 난리법썩을 떤다는 게 말이 됩니까?” “결국 국토부가 7조원의 비용을 민간기업에 떠넘기려는 꼼수를 부려 이런 분란과 엄청난 사회적 갈등을 만든 겁니다. 국토부가 비겁한 거죠. 정부가 실패한 정책이 남긴 후유증을 해결하기는커녕... Read more
타다기소,업계,“스타트업 죽어가,살려달라”,김경진의원,“타다 투자사 투자철회하라”
“스타트업은 기득권에 둘러싸여 죽어가고 있습니다.제발 숨통을 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스타트업 1000여개를 회원사로 둔 사단법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29일 입장문을 발표, “스타트업이 완전한 사면초가에 빠졌다”며 정부에 절실한 입장을 간곡하게 호소했다. 스타트업 업계는 포럼발표문을 통해 지난 28일 검찰이 ‘타다’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혐의로 전격 기소한 것과 관련, “정부, 국회, 검찰 모두 한 방향으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