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30년 내연기관 중단’..‘2025년 전기차 100만대판매,전기차 올인’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부회장의 전기차 올인 전략이 광폭속도를 내고 있다. 내연기관 신차출시를 전면 중단하는 것은 물론 2025년에는 전기차 판매량을 100만대로 잡는 등 전기차 회사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현대자동차는 2030년부터 가솔린 디젤 등 내연기관을 기반으로 하는 ‘엔진 신차’출시를 중단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0년 후인 2030년부터 가솔린 디젤 엔진을 단 신차를 출시하지 않고 기존 차량의 연식... Read more
[피치원뷰]현대차 정의선부회장 ‘전기차올인’피치원보도후 논란 뜨거운 이유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차 기술력을 앞세워 언론을 통해 ‘수소차 대세론’을 펼치며 정부의 수소차 충전 인프라지원정책을 유도해온 현대자동차그룹. 최근 현대차그룹이 전기자동차사업을 대대적으로 확대하는 등 사실상 ‘전기차올인’에 나섰다는 피치원미디어 보도와 관련, 정의선 부회장의 ‘전기차올인’을 둘러싼 논란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피치원미디어의 보도에 대해 현대자동차그룹이 기존 ‘수소차올인’전략을 폐기하고 마치 ‘전기차올인’한 것처럼 오해할... Read more
‘전기차올인’선언 현대차그룹,이번엔 LG화학과 전기차용 배터리공장 합작설립
현대자동차그룹이 LG화학과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합작공장을 설립추진 중이라고 한국경제신문이 20일 보도했다. 한국경제는 이날 현대자동차그룹과 LG그룹이 전기차용 배터리 관련 다각적인 미래 협력방안을 논의 중이며 수조원대를 투자, 50대 50 지분 비율로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단독기사로 보도했다. 이 매체는 ‘2025년까지 글로벌 2위 전기차업체가 되겠다’고 선언한 현대차 그룹이 이번 LG화학과의 합작공장설립을 통해 양질의... Read more
[피치원뷰]내연차 경영진 줄줄이 내친 현대차 정의선,수소차대신 “전기차올인”선언
현대기아차그룹이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기존 수소차 올인전략 대신 최근 전기자동차 사업에 총력전을 펴는 것은 정의선 부회장이 한평생 내연기관차에 주력해오며 그룹 자동차사업방향을 좌지우지해온 ‘내연차 핵심경영진’을 제압하는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정의선 부회장은 이른바 정몽구회장 시절부터 그룹내 자동사업 방향을 주도해온 이른바 ‘내연차전문 경영진’을 2년여기간 동안 순차적으로 퇴진시키며 실질적인 경영권을 행사하며 전기차사업 확대에 엄청난 속도를... Read more
현대차 정의선부회장의 완력,중국産빼면 글로벌 전기차 3위 급부상,수소차올인맞아?
수소차를 통해 차세대 글로벌자동차 시장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목표로 수소차개발에 총력을 쏟고 있는 현대·기아자동차가 전기차 부분 투자확대는 물론 전기차 판매실적에서 호조를 보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전기차 경쟁력의 핵심으로 꼽히는 충전속도 인프라확충을 위해 유럽의 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 전문 업체 ‘아이오니티(IONITY)’에 전략적 투자에 나서 유럽 내 전기차 판매 확대를 위한 충전... Read more
EU대체연료자동차 시장,전기차압승,수소차 완패,점유율 ‘33% vs 0.0004%’
지난해 유럽에서 판매된 수소차는 221대에 불과하지만 전기차는 9만9661대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기준 수소차는 95대가 팔린 반면 전기차는 무려 10만6681대가 신규등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EU집행부에서 운영하는 유럽 내 대체연료 관측기관(EAFO)가 집계한 지난해 유럽내 신규 등록차량 가운데 전기자동차 신규등록대수가 19만9661대를 기록, 전체 대체연료 등록차량 61만5034대 가운데 3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Read more
[피치원단독]현대차,송창현 전 네이버CTO영입,모빌리티법인 CEO맡긴다
지난 1월 돌연 사임했던 세계적인 슈퍼개발자인 송창현(52) 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가 결국 현대∙기아자동차그룹 품에 안겼다. 현기차그룹은 그동안 물밑작업을 진행해온 송창현 전 네이버 CTO에 대한 영입작업을 지난 1월말로 마무리하고 5월께 자율주행기반 모빌리티개발을 전담하는 별도법인에 대규모 투자키로 하고 해당법인을 송창현 CEO체제로 운영키로 최종 결정한 것으로 3일 밝혀졌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송창현 전 CTO를 내부...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