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원뷰]실종된 정책리더십,버스파업에 두손든 정부,결론은 ‘시민주머니털자’
잘못된 정부 정책이 개선은커녕 반복되고, 여기에 원칙을 지키지 않는 정책이 쏟아지면서 정책리더십이 실종되고 있다. 현 정권이 정책리더십을 잃어가면서 거꾸로 행정이 사회적 갈등을 일으키고 불필요한 사회 간접비용을 천문학적 규모로 유발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행정이 절대 만들어선 안 될 간접비용을 앞장서 발생시키는 실정을 반복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왜곡된 정책 때문에... Read more
판치는 3류행정,승차공유∙배달앱 규제에 올인중인 고용부∙환경부∙서울시∙식품안전처
“혁신적 서비스 발목잡기에 혈안이 돼있는 3류 행정” 혁신적 기술과 편리한 서비스 개발로 국민 삶의 질을 높이며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대한민국 성공 스타트업의 사업모델에 대해 정부가 이들 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해주기는커녕 얼토당토않은 규제로 발목을 잡는 삼류 행정이 판을 치고 있다. 이러한 3류 행정은 중앙부처는 물론 서울시 등 지자체... Read more
홍부총리 “이재웅 본인의지가 없어서 실패”지적에 이재웅“부총리가 남탓만하니 혁신불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재웅 쏘카대표가 번갈아 가며 상대방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홍 부총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12일(현지시간) 현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민간본부장 직을 없앤 데 대해 민간본부장직의 유무보다는 민간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관건이라는 취지로 “민간의 의견 수렴을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Read more
[피치원뷰]카풀논란,누구를 위한 대타협인가?본질은 혁신의 싹을 자른 대참사
결국 국내는 카풀서비스라는 혁신적 승차공유서비스의 싹이 시작도 하기 전에 싹둑 잘려나가게 됐다. 국회가 주도한 대타협기구는 택시이익단체들의 입김과 정치적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말만 ‘카풀’서비스이지 실제는 택시기사의 월급제, 향후 서로 다른 목적지의 손님을 동시에 태우는 이른바 ‘택시 합승’의 합법적 근거를 제공하는 최악의 결론을 내려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카풀 허용여부와 관련해 주무... Read more
[김광일의 후폭풍]정부가 유니콘 기업 20개를 만들겠다니 제정신인가?
“정부가 유니콘 기업 20개를 만들겠다니 제정신인가?” 중소벤처기업부가 6일 벤처기업을 폭발적으로 성장시키는 스케일업 펀드 12조원을 조성, 유니콘기업 20개를 만든다는 ‘제2 벤처 붐 확산 전략’을 발표한 것은 정부가 여전히 산업과 시장을 일으키고 기업을 육성할 수 있다는 전형적인 관(官)주도 성장정책의 결과물이다. 아직도 80년대 군사독재시절 횡행했던 시대착오적인 관주도 성장정책이 21세기 촛불민심으로 태동한 문재인... Read more
택시업계 분신자살저항,카풀에 통하자 이번엔 ‘타다’정조준,타파라치독려
택시운송과 새로운 차량 및 승차공유서비스에 대한 정부의 정책리더십이 실종되면서 대한민국 모빌리티산업은 혁신 대신 퇴보를, 택시 이용자 편의는 점점 뒷걸음치고 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택시 이용자들은 가격경쟁을 통한 요금인하와 다양한 혁신적 교통수단을 선택할 권리를 박탈당한 채 택시요금만 반복해 인상되는 정책 희생양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정부가 택시기사들의 연이은 집회와 분신자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