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벤처,4분충전 100km주행 전기차급속충전기 개발성공,폭스바겐 “ABB와 동급인정”화제
토종 기술 벤처기업이 4분 충전만으로 100km이상 주행이 가능한 350kWh급 전기차용 초급속충전기를 개발, 유럽 전기차관련 심포지엄에 처음으로 공개해 화제다. 350kWh급은 4분 충전에 100km를 주행할 수 있는 현존 세계 최고수준의 급속충전기술로, 세계적 엔지니어링회사인 스위스 ABB사의 초급속충전기 성능과 비슷한 레벨이다. 배터리충전 업계에서는 전기자동차용 초급속충전기 분야에서 토종기업이 글로벌 챔피언으로 발돋움하고 있다는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Read more
도요타이어 폭스바겐도 내연차 생산중단선언,2026년부터 전기차 500만대생산
세계 자동차 판매량 1,2,3위 업체가 잇따라 내연차 생산중단에 이어 전기자동차 생산 올인 전략을 공식 발표, 향후 7,8년후는 전기차가 세계 자동차시장을 완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1074만대를 판매,자동차 판매량 세계 1위업체인폭스바겐이 2026년에 내연차(gas-powered cars)생산을 완전 중단한다고 5일 공식 발표했다.대신 전기자동차 생산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포춘지는 폭스바겐이 전기... Read more
“경유가 미세먼지 주범아니다”모매체 편파보도 일파만파,영국대사관 “어이없다,녹스가 문제다”
초미세먼지 대기오염으로 인한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고등어구이, 삼겹살구이 식당을 규제해 초미세먼지 대기오염을 줄이겠다는 소도 웃을 정책을 내놓은 얼빠진 환경부. 주무부처 환경부의 갈지자 행보 속에 이번에는 경유판매와 경유차 판매감소를 우려한 석유협회와 자동차업계의 입장을 대변한 ‘디젤이 미세먼지 배출주범이 아니다’라는 모 매체 보도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나 국민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Read more
獨,폭스바겐 정조준,아우디∙포르쉐등 전차종 전수조사
폭스바겐이 독일정부의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독일 정부는 배기가스 조작으로 최대위기를 맞고 있는 폭스바겐의 디젤차와 휘발유차를 포함한 모든 폭스바겐 차종의 배출 가스 수준에 대한 재측정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독일 정부의 강경한 입장은 최근 폭스바겐의 디젤 엔진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이 불거진 지 6주째가 지나면서 계속 새로운 조작 사실이 폭로되면서 더... Read more
폭스바겐,또 북미서 골프∙비틀 10만여대 리콜
포르쉐, 아우디 등 고급차 배기가스조작 및 엔진내부 연료선 문제로 누출이 된다며 리콜을 했던 폭스바겐그룹이 12월 미국·캐나다에서 캠축결함이 있는 1.8ℓ~2ℓ급 휘발유차 10만9000대를 또다시 리콜한다. 폭스바겐은 4일(현지시간)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을 비롯한 양국 교통당국과 판매대리점에 이같은 사실을 통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 대상차량은 2015~2016년형 제타·파사트·골프·비틀 등으로, 미국에서 9만2000대, 캐나다에서 1만7000대를 각각 리콜한다. 폭스바겐은 미국... Read more
폭스바겐,아우디∙포르쉐 3000cc도 조작,추가들통
아우디, 포르쉐브랜드로 잘 알려진 폭스바겐그룹이 배기량 2,000cc급에 이어 3,000cc급 디젤 차량에도 배출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것으로 드러나 미국 당국이 추가 조사에 나선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앞서 폭스바겐은 2009∼2015년형 2,000cc 모델을 상대로만 배출가스 조작을 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미 환경보호청(EPA)은 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지문을 내고 폭스바겐이 2014∼2016년형 3,000cc급 투아렉, 포르셰, 아우디... Read more
스포츠카 포르쉐, 북미서  ‘연료누출’ 결함 6만대 리콜
폭스바겐그룹이 지난주초 고급세단 벤틀리에 이어 이번에는 고급 스포츠카의 대명사인 포르쉐가 연료 누출 위험으로 북미에서 차량 6만대를 리콜한다. 미국 경제전문 방송 CNBC는 30일(현지시간) 포르쉐가 엔진 저압 노즐에서 연료 누출이 우려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리콜 계획을 발표했다고 3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포르쉐 리콜 대상 모델은 SUV인 마칸 S와 마칸 터보 등 6만여대에 이른다. 포르쉐그룹은 “전체 리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