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타다 전격인수·모빌리티시장 본격 진출,카카오택시와 전면승부 나선다
금융통합플랫폼 토스가 모빌리티서비스 ‘타다’를 전격 인수, 모빌리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로써 토스와 카카오택시간 자금력을 앞세운 양사간 치열한 시장쟁탈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VCNC 지분 60%를 인수하기로 하고 3사 간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공식 밝혔다. 양사는 타다가 신주를 발행하면 토스가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달 중... Read more
“김현미 반성하라,부끄러움 모르고 공치사하다니” 이재웅 직격탄,“혁신발목 잡아”
이재웅 쏘카 창업자가 취임 3년 6개월여만인 28일 국토부를 떠나며 이임사를 남긴 김현미 국토부장관에 대해 “김현미 장관은 이임사에서 자랑할 게 아니라 반성을 했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집값을 못 잡은 잘못도 크지만 씻을 수 없는 또 하나의 커다란 잘못은 모빌리티 혁신의 발목을 잡은 여객운수법 개정안을 추진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Read more
끈기의 이재웅 쏘카,600억원투자유치 이어 중고차시장 진출,타다좌절에도 신사업추진 찬사
‘타다베이직’서비스가 좌절되면서 사업부진에 빠졌던 쏘카가 600억원 투자유치에 이어 쏘카가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선보이며 중고차 판매시장에 뛰어든다.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는 마음에 드는 차를 미리 타보고 직접 검증한 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이날 오후 2시부터 서비스한다고 19일 밝혔다. ‘캐스팅’은 카셰어링으로 직접 관리하고 운영해온 중고차가 대상이며 딜러가... Read more
[피치원뷰]특정단체 특혜성 입법범람,‘생태계교란 황소개구리’국회권력 슬림화시급
“사실 언론이 보도하지 않고 시민들이 몰라서 그렇지, 만들어선 안 되는 특정단체 이익을 대변하는 입법이 어마어마하게 많습니다.특정 의원과 상임위 몇몇 위원만 합심하면 입법이 가능한 현 국회 입법시스템을 개선해야 합니다.행정부 역시 위원입법형식으로 막 밀어내죠. 무분별한 입법 활동에 대한 견제시스템이 거의 없어요” 국회 입법조사관을 지낸 K씨는 특정단체 이익을 대변하는 반시장적이고, 특혜성 조항이... Read more
이재웅 ‘타다금지법,지금은 아니다”절규의 마지막 호소
11인승 렌터카를 이용한 차량호출서비스 타다금지법이 6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는 가운데 이재웅 쏘카대표가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은 아니다”라며 마지막 개정안처리 반대를 호소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금지조항을 처리해서 회사는 사업을 접고 투자자는 손실을 떠안는다고 해도 1만명의 타다 드라이버들은 갈 곳이 없다”면서 “다시 택시로 돌아가려고 해도 대리기사로 돌아가려고... Read more
이재웅,“타다 기업공개후 모든 이익 사회환원하겠다”,타다금지법 폐기읍소
“저는 앞으로 ‘타다’에서 얻을 이익은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습니다” 타다서비스 운영사 쏘카 이재웅대표가 ‘타다금지법’이 폐기돼 타다서비스를 계속할수 있다면 앞으로 타다를 유니콘기업으로 키운뒤 이를 통해 얻는 개인의 모든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2일 밝혔다. 이재웅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정부의 혁신성장의 리트머스가 되어버린 ‘타다’ 이야기를 마지막으로 한 번 하려고 한다며... Read more
카카오도 타다서비스 진출,‘기울어진 운동장’카카오택시 사업성없다,강경선회
카카오모빌리티가 렌터카를 기반으로 한 승합차 호출 서비스인 일명 ‘타다’와 동일한 승합차 택시 시장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타다에 대한 법원의 무죄판결과 관련해 카카오모빌리티의 렌터카기반 승합차호출 서비스진출설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25일 “시장 상황을 고려해 다양한 가능성을 검토하는 수준”이라고 공식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렌터카기반 승합차 호출서비스 시장 진출과 관련해서는 “현재... Read more
[피치원뷰]타다 무죄판결,국토부는 여전히 타다금지법시행 카운트다운중
“비싸도 타는 건 시장의 선택이다” “승차공유가 자본주의,사회주의 경제체제를 막론하고 전세계적으로 진통을 겪으며 다양한 모습으로 수용되고 있다. 택시 등 모빌리티 산업의 주체들이 규제 당국과 함께 건설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유사택시 논란으로 택시업계와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는 ‘타다’서비스에 대해 법원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하자 정치권이 한발 물러날 움직임을 보여 향후 사태추이에... Read more
검찰,타다 이재웅 1년구형,스타트업계 “총선때보자”,‘택시업 300만명?스타트업 800만명’
검찰이 ‘유사 불법택시’ 논란으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어온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의 대주주인 이재웅(52) 쏘카 대표에게 실형을 구형하자 스타트업계 및 벤처산업계가 격렬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스타트업계및 벤처산업계는 여당과 정부가 택시산업계 종사자 반발을 의식해 타다를 불법으로 몰고가고 있다며 “택시산업계 종사자 표심이 300만명이지만,스타트업계는 800만명”이라며 단순한 정치적 셈법으로도 이번 타다를 불법으로 규정한 정책은 심각한 악폐적... Read more
타다 이재웅대표,국토부 국장 정면충돌,“정부 제정신이냐?vs 타다 대안있냐?”
타다 이재웅대표와 국토부 담당 국장이 정면 충돌했다. 국토부 김상도 종합교통정책관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택시와의 구체적 상생방안을 거부한 타다는 혁신산업을 죽일거냐 살릴거냐는 이분법적 논쟁으로 몰지 말라”며 역공에 나선 것에 대해 쏘카 이재웅 대표가 10일 정오께 “국토부 발표를 보고 할 말을 잃었다”라며 쏘아부쳤다. 김상도 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타다측의 반발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