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원뷰]유럽연합,2021년부터 가솔린차판매시 벌금 800만원,엔진퇴출 초읽기
유럽연합(EU)이 내년부터 이산화탄소(CO2)배출감소 규제를 대대적으로 강화, 2021년부터 가솔∙디젤을 사용하는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시 대당 800만원,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경우 300만원 가량의 벌금을 부과키로 하는 등 사실상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에 직접적인 철퇴를 가한다.   이에 따라 독일,프랑스 등 유럽 주요 국가에서의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는 내년이 사실상 마지막 해가 되는 동시에 2021년부터는 유럽 자동차시장은 전기자동차로... Read more
도요타이어 폭스바겐도 내연차 생산중단선언,2026년부터 전기차 500만대생산
세계 자동차 판매량 1,2,3위 업체가 잇따라 내연차 생산중단에 이어 전기자동차 생산 올인 전략을 공식 발표, 향후 7,8년후는 전기차가 세계 자동차시장을 완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1074만대를 판매,자동차 판매량 세계 1위업체인폭스바겐이 2026년에 내연차(gas-powered cars)생산을 완전 중단한다고 5일 공식 발표했다.대신 전기자동차 생산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포춘지는 폭스바겐이 전기... Read more
[수소차논란-③]‘수소차올인은 마케팅용’현대차의 속셈,“정부 3조투자,충전소설립해줘”
현대자동차가 디젤을 포기하고, 사실상 수소차에 올인하는 듯한 모양새를 띠는 이유는 단순하다. 첫 번째 이유는 전기차에서의 포지션이 현 내연기관차 시장에서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뒤처졌기 때문이다. 기술력의 우위를 차지하지 못한 데다, 뒤늦게 전기차에 올인하기에는 배터리와 모터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전기차의 특성상 테슬라는 물론 이미 규모의 경제를 이룬... Read more
[수소차논란-①]현대차의 수소차 여론몰이는 국고보조금노린 마케팅,“사기극에 가깝다”
최근 수소전기차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몰이가 한창이다. 수소차의 뛰어난 성능을 소개하는 언론보도가 무차별적으로 쏟아지고 있다. “기자가 직접 타보니…”, “정부,수소차 집중 육성…” 반복되는 수소차 예찬론이다. 수소차는 어느덧 전기차를 이어갈 차세대 자동차로 자리매김이라도 할 듯한 착각마저 들 정도다. 과연 수소차 대세론은 맞는 이야기일까? 연일 쏟아지는 수소차에 대한 우호적 보도 역시 팩트가 맞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