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원뷰]데일리금융그룹 대주주변경,옐로모바일 공중분해의 신호탄 [피치원뷰]데일리금융그룹 대주주변경,옐로모바일 공중분해의 신호탄
국내 3대 가상화폐거래소 코인원을 비롯해 상장사 데일리블록체인 등 19개 자회사를 거느린 데일리금융그룹 대주주가 기존 옐로모바일에서 구자홍 LS그룹 회장 장남인 구본웅 대표가 운영하는 포메이션그룹으로부터 넘어감에... [피치원뷰]데일리금융그룹 대주주변경,옐로모바일 공중분해의 신호탄

국내 3 가상화폐거래소 코인원을 비롯해 상장사 데일리블록체인 19 자회사를 거느린 데일리금융그룹 대주주가 기존 옐로모바일에서 구자홍 LS그룹 회장 장남인 구본웅 대표가 운영하는 포메이션그룹으로부터 넘어감에 따라 데일리금융그룹 경영권을 누가 거머쥘지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옐로모바일은 18일 이사회를 통해 지난해 9월 체결한 포메이션그룹으로부터 데일리금융그룹 지분 52%를 1126억원에 인수한 계약이 취소되면서 주식을 반환한다는 내용을 의결했다. 옐로모바일 역시 18일 저녁 전자공시를 통해 데일리금융그룹의 대주주가 포메이션그룹으로 변경된다는 내용을 공식 밝혔다. 

데일리금융그룹 대주주가 전격 바뀐 것은 옐로모바일이 포메이션그룹으로부터 데일리금융그룹 지분 52%를 1126억원에 인수 후 올 3월로 예정된 인수대금 700억원대를 지급하지 못해 인수계약이 취소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사태의 최대 관전 포인트는 두 가지. 첫 번째는 데일리금융그룹 경영권의 향배. 사실 옐로모바일그룹 본체의 경우 옐로모바일 자체가 엄청난 누적적자에 수백억원대 빚을 안고 있는 데다, 상당수 계열사가 적자에 허덕이고 극심한 자금난으로 그룹 계열사 이탈 조짐이 속출하고 있는 상태다.

즉 투자업계와 자본시장은 옐로모바일 그룹 자체는 일부 극소수 우량기업을 제외하곤 빚더미와 쏟아는 소송전으로 더 이상 성장성 자체는커녕 생존자체도 장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데일리금융그룹의 경우는 코인원을 비롯해 상장사 데일리블록체인 등 19개 자회사중 우량기업이 많은 데다, 블록체인 및 인공지능 등 향후 유망분야 기술기업이 다수 포진해 있는 등 성장잠재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2500억원대 자산총계도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 때문에 옐로모바일이 이번에 데일리금융그룹 대주주 지위를 상실한 것은 사실상 옐로모바일 붕괴를 의미하는 것으로, 이로써 YM은 더 이상 회생 불가능한 해체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때문에 데일리금융그룹 경영권 향배에 이어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이번 사태가 옐로모바일 공중분해의 ‘시작’이라는 설명이다.

구자홍 LS그룹 회장, 피치원보도 구본웅,옐로모바일사태에서 손떼라 

데일리금융그룹 경영권 향배가 핫이슈로 떠오른 것은 포메이션그룹 구본웅대표의 경우 LS그룹의 방침에 따라 더 이상 옐로모바일관련 이슈 전면에 나설 수 없다는 점 때문이다.

이유는 2016년 옐로모바일로부터 데일리금융그룹을 인수했던 구본웅대표 소유의 포메이션그룹이 지난해 9월 옐로모바일에 다시 데일리금융그룹을 다시 되팔면서 옐로모바일에 초기투자했던 투자금을 거의 회수한 데 이어, 옐로모바일 2대 주주 지위를 이용해 데일리금융그룹으로부터 비정상적인 자금지원을 받아온 사실이 피치원미디어 보도를 통해 수차례 밝혀지면서 구본웅 대표의 모럴해저드에 대한 비판여론이 쏟아지고 있다는 점 때문이다.

이로인해 LS그룹은 구자홍 회장의 장남인 구본웅 대표의 경우 조만간 LS그룹 경영의 후계자라는 점을 감안, 더 이상 옐로모바일 경영에 간섭하거나 엮이는 것은 향후 그룹 후계자 행보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고, 구본웅 대표가 데일리금융그룹을 포함, 옐로모바일 업무에서 완전 손을 떼도록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LS그룹은 옐로모바일 이상혁 대표의 횡령∙배임관련 피치원미디어 보도가 시작되고 구본웅 포메이션그룹 대표가 연루된 보도가 본격화한 지난 6월말께 그룹 회장 보좌 기획3팀에서 옐로모바일사태 조사에 착수, 그룹 법무팀에서 직접 사태 파악에 나섰던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이 때문에 이번 옐로모바일이 700억원대 인수대금 미지급으로 계약이 취소돼 데일리금융그룹 대주주가 포메이션그룹으로 변경됐지만 구 대표가 직접 경영 전면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데일리금융그룹은 현 신승현 대표이사 체제로 이어질지, 포메이션그룹이 대리인을 내세운 섀도 경영을 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여기에 DS자산운용 및 알펜루트자산운용 등 옐로모바일과 데일리금융그룹에 직간접으로 투자하거나 대여를 해준 벤처캐피털 및 투자사들이 어떤 형태로든 투자금 회수를 위해 경영 참여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데일리금융그룹은 현 경영진 체제를 통한 포메이션그룹의 직접 경영과 투자그룹, 그리고 옐로모바일 이상혁 대표의 전횡에 맞서다 쫓겨나거나 퇴사한 그룹계열사 창업자 및 현 계열사 경영진 중심의 비상대책위 CEO그룹 등 직간접으로 경영에 관여하는 3개 세력 간 힘겨루기를 통해 결판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로서는 포메이션그룹 구본웅 대표가 LS그룹의 방침에 따라 경영 전면에 나설 수 없는 점 때문에 알펜루트,DS자산운용 등 투자자 그룹이 일정부분 경영에 간여할 것으로 보인다.

DFG 대주주변경은 옐로모바일 공중분해 스타트신호탄,DFG계열사는 환호

데일리금융그룹이 옐로모바일 그룹에서 떨어져나가자 기존 데일리금융그룹 소속 19개 계열사는 환호를 지르는 반면 옐로모바일그룹 계열회사들은 극도의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범 옐로모바일 사단은 올 것이 왔다는 반응과 함께 향후 지분압류, 가처분신청 등 소송전이 본격화할 경우 이상혁 대표의 대주주 지위 상실은 시간문제라는 점, 배임 및 횡령 사례와 범위가 워낙 커 핵심 경영진에 대한 법적 처벌 자체가 불가피하다는 점 등을 들어 사태추이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반면 이상혁 대표 등 현 옐로모바일 경영진은 이미 예견된 데일리금융그룹 대주주 지위 상실에도 불구하고 배수진을 진 채 계열 상장사 FNS와 메이크어스 등을 통해 해외ICO를 추진, 수백억원의 자금확보를 위해 혈안이 된 상태다.

옐로모바일은 이외 수개 계열사를 통해 또다시 해외 ICO를 동시다발적으로 추진하는 등 불법 여부와 상관없이 자금확보를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 등 비정상적 경영활동을 극비리에 반복하고 있다.

이로써 옐로모바일 이상혁 대표와 밀월관계를 유지해오며 초기 투자를 이끌어온 포메이션그룹 구본웅 대표는 옐로모바일 그룹과는 공식적으로 결별, 완전히 사업파트너로서 갈라서는 운명을 맞게 됐다. 특히 옐로모바일 그룹의 핵심 성장산업인 데일리금융그룹이 완전히 YM그룹에서 빠지면서 옐로모바일은 이제 본격적인 빚잔치와 이를 통한 소송전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초읽기에 들어갔던 옐로모바일 공중분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는 셈이다.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모바일 인수대금 지급못해 DFG경영권 포메이션그룹으로 넘어가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모바일,이번엔 코인원의 핵심자산 빼돌려 동남아에 거래소설립추진,충격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모바일,또다시 감사의견거절’,사유는 ‘지분거래 복마전,회계기준 개무시’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모바일,메이크어스와 또 수상한 300억대 ICO추진,대형사기극 2탄?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모바일의 수상한 460억원 ICO추진,또 초대형사기극?

관련기사 =  [김광일의후폭풍]옐로모바일 사기극의 본질,“일그러진 탐욕”

관련기사 =  버티기들어간 옐로 이상혁의 운명,내년 4월 1200억 CB상환이 분수령,공중분해 초읽기

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 이상혁대표,DFG인수대금 지급못하자 구본웅대표에 은밀히 100억원지원,충격 

관련기사 =  [좌초위기 옐로모바일-④]개인투자에 열올리는 이상혁,데일리금융∙마켓컬리 500억원 현금화성공

련기사 =  [좌초위기 옐로모바일-③]인재 쫓아내는 이상혁의 믿기힘든 인재술,‘예스맨’이 장악한 이사회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주주∙투자사 이미 2차례 이상혁 CEO 퇴진요구,“절대 경영해선 안될 인물”결론

관련기사 =  [좌초위기 옐로모바일-②]이상혁의 아킬레스건,옐로모바일 실제 지배자는 LS그룹장손 구본웅 대표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 이상혁,데일리금융 700억원빼돌려,연 500억이익내던 코인원 세금체납∙압류위기,충격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구자홍 LS그룹회장 장남 구본웅대표,옐로모바일자금 빼돌리다 적발,배임횡령 고발위기

관련기사 =  [피치원단독]옐로모바일 좌초위기,CEO∙투자사 수십명,“독선경영∙배임횡령”이상혁대표 사기혐의고발 

관련기사 =  [좌초위기 옐로모바일-①]’독배를 마신 이상혁’,위기의 본질은 이상혁대표의 전횡과 독선적 경영포기선언

관련기사 = [피치원리뷰]옐로모바일, 그 어두운 그림자의 본질

련기사 = [피치원리뷰]옐로 이상혁,비리혐의로 다음퇴사 드러나,도덕성논란

  • DFG

    2018년 9월 21일 #1 Author

    데일리블록체인은 옐로모바일이 지배하고 있습니다. 기사에 오류가 좀 많네요.

    응답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